Weather:
12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4 m/s NNW
H13 • L10
Fri
13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사회호주정부 코로나19 추적 앱 출시, 280만명 다운로드

호주정부 코로나19 추적 앱 출시, 280만명 다운로드

[ COVIDSafe 앱은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출처: https://www.health.gov.au/]

호주정부가 26일 코로나19 접촉자 추적용 앱 COVDSafe를 출시했다. COVIDSafe는 출시된지 하루만에 200만명이 넘는 호주인이 다운로드했으며 29일 오전 기준 280만명이 다운로드해 등록했다.
COVIDSafe 앱은 주와 준주 보건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에게 접촉 사실을 통지하는 작업 속도를 높여 지역사회에서 바이러스 전파를 빨리 막는 역할을 하게 된다. 스콧 모리슨 총리와 그렉 헌트 보건장관은 이 앱이 정부가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시행 중인 사회적 규제를 완화하는데 핵심 3가지 조건인 검사, 추적, 대응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COVIDSafe 앱을 설치하고 작동시키면 블루투스가 앱이 설치된 다른 전화기를 찾은 다음 ‘디지털 악수’를 통해 접촉 날짜와 시간, 거리를 기록한다. 앱에서 수집한 정보는 안전하게 암호화되어 사용자의 휴대전화 앱에 저장된다. 사용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되지 않는 한 다른 사람은 물론 사용자도 이 정보에 접근할 수 없다.
일단 확진된 후 환자가 데이터를 정부 중앙서버에 업로드할 것에 동의하고 업로드하면 환자가 거주하는 주나 준주 보건당국이 해당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이 때도 보건당국이 볼 수 있는 정보는 밀접접촉자 관련 정보로 COVIDSafe 앱을 사용한 확진자의 1.5미터 이내에 들어와 15분 이상 머문 사람이 밀접 접촉자로 간주된다.
앱 사용자의 접촉 정보는 21일간만 저장된다. 이 기간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최장 잠복기 14일과 코로나19 검사에 걸리는 시간을 감안한 것이다.


COVIDSafe 앱 많이 다운로드 받을수록 더 빨리 규제 완화
모리슨 총리는 “호주가 코로나바이러스 증가 커브를 평탕화하고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이례적인 일을 하고 있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며 “생명을 구하고 생계를 구하는 계획의 일환으로 COVIDSafe 앱이 필요하다는 것이 수석의료관의 권고”라고 앱 도입 이유를 설명했다. 총리는 더 많은 사람들이 COVIDSafe 앱을 다운로드하면 호주 사회가 더 안전해지고, 더 빨리 안전하게 규제를 완화하고 일상생활로 돌아가 좋아하던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생물보안법에 따른 보건장관 결정으로 앱을 통해 사용자가 자발적으로 제공하는 정보는 주와 준주 보건당국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 모리슨 총리는 COVIDSafe 앱 정보는 연방정부에서도 확인할 수 없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주와 준주 정부가 아닌 경우 해당 정보에 접근하는 것은 범죄가 된다.
브랜든 머피 수석의료관은 COVIDSafe 앱이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새로 확인된 후 접촉자를 확인하는 절차를 간편화하는 주요 도구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머피 교수는 “빨리 찾는다는 것은 훨씬 더 일찍 자신을 격리하거나 치료할 수 있어 가족과 친구를 감염 가능성에서 보호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둔화시킨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머피 교수는 “이 기술이 없으면, 보건당국자가 사람들이 누구와 같이 있었는지 기억하고 그 사람들의 연락처를 제공할 수 있는 능력에 의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렉 헌트 보건장관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이 끝나서 호주에 이 앱이 더 필요하지 않으면 앱과 앱상 정보는 영원이 삭제될 것”이라며 “바이러스가 없으면 앱도 없다”고 강조했다. 알란 터지 이민·시민권·다문화 장관대행은 COVIDSafe 앱에 대한 팩트시트가 63개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이민자 관련 기관을 통해 배포될 것이라고 밝혔다. 터지 의원은 그러나 앱 자체는 간단하기 때문에 번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OVIDSafe 앱은 주와 준주정부는 물론 호주의사협회, 호주은행협회, 호주소비자보건포럼에서도 도입을 환영했다. COVIDSafe 앱은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박은진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