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3 m/s WNW
H13 • L10
Fri
14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사회호주 코로나19 증가곡선 평탄화 일상 복귀는 아직 일러

호주 코로나19 증가곡선 평탄화 일상 복귀는 아직 일러

[통보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및 누적 확진자 ]

선택수술 재개 – 노인요양시설 폐쇄해선 안되

스콧 모리슨 총리는 21일 전국내각 회의 직후 이제 호주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에 들어섰다며 선택수술 재개를 발표했다. 그러나 ‘외출금지’를 포함한 규제는 4주간 지속된다.
호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꺽이는 가운데 기준 규제는 유지되지만 선택수술은 일부 재개된다.
21일 스콧 모리슨 총리는 브렌든 머피 수석의료관, 그렉 헌트 보건부 장관이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확진자 가운데 2/3가 완치되었으며 호주의 상황이 다른 나라보다 더 낫다고 평가했다.
1월 25일 호주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이후 3달 동안 호주인의 삶은 180도 바뀌었다. 3월 30일 이후 호주 대부분 지역에 외출금지(Stay at home) 명령이 실시됐으며 이후 호주 확진자 증가율은 급격하게 줄어들기 시작했다.
모리슨 총리와 머피 교수는 현재 핵심적이지만 예상보다 일찍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에 있다고 진단했다. 그렉 헌트 보건부 장관은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에 있어 21일이 핵심적인 날이지만 지금까지 하던 대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규제를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헌트 장관은 코로나19 “억제, 수용력, 회복 등 세 가지 측면에서 모두 진전이 있었다”며 이로 인해 예상보다 더 일찍 일상으로 복귀하는 길을 시작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모리슨 총리는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 위에 있으며 계속 귀로에 머물기를 원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현재 하고 있는 조처에 대해 주의깊게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리는 21일 오후 기준 호주내 실제 환자는 2500명이 채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확진자 증가율은 늘었지만 감염 확산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예방조처를 종료할 단계는 아니다.
헌트 장관은 지난 9일 연속 1% 미만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지속적이고 강화된 곡선의 평탄화”라는 결과로 이어졌다며 국민들의 협조에 감사했다. 21일 기준 3일간 증가율은 0.5% 미만이다.
모리슨 총리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전 필수조건 중 하나가 낮은 감염율이며 16일 언급한대로 4월 16일부터 4주간 “진단검사, 추적 및 현장 대응능력”을 기준으로 규제 완화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진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