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4 m/s NW
H13 • L10
Fri
14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정치‘Coronavirus shutdown’ 해제 또는 완화, 세 가지 조건 충족돼야

‘Coronavirus shutdown’ 해제 또는 완화, 세 가지 조건 충족돼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방안으로 강력한 제한 조치가 시행된 이후 환자 증가 속도가 확연하게 꺾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정부는 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문제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와 관련, 연방 보건부 그렉 헌트 장관은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다. 사진은 시드니 도심 지역에서 ‘Coronavirus shutdown’ 위반을 단속하는 경찰들. 사진 : : Nine Network 뉴스 화면 ]

감염자 발생 건수의 뚜렷한 감소-환자치료 능력 확보-중간점검 단계 필요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 “현재 추가 제한조치 해야 할 신호는 없다” 진단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에 대한 정부 조치는 또 다른 문제를 안겨주고 있다. 감염자 확산을 차단하고자 시행한 강력한 셧다운 조치가 환자 발생 증가세를 꺾는 데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는 반면 호주 경제의 혼란을 야기한 ‘Coronavirus shutdown’을 언제 해제 또는 완화하는가 하는 문제가 주요 사안이 된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우려, 연방 보건부는 이스터 연휴 동안 집에 머물러 있을 것을 강하게 촉구한 바 있다. 금주 월요일(13일), 그렉 헌트(Greg Hunt) 연방 보건부 장관은 “기대 이상으로 대다수 호주인들이 이를 잘 따라주었다”고 평가했다.
지난 달 하순, 연방정부가 3단계의 강력한 제한 조치를 시행한 이후 호주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증가 추이는 눈에 띨 만큼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비필수 업종의 잠정 휴업을 명했던 셧다운 조치가 해제되고 대부분 업종이 정상으로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헌트 장관은 이날(월, 13일) 현재의 셧다운 조치가 해제되기까지는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 Test 1- 감염자 수의 지속적 감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글로벌 경제 침체 및 ‘Coronavirus shutdown’으로 인한 실업 문제에 직면한 정부는 수십억 달러의 복지 예산을 긴급 편성, 직장을 잃은 이들 및 고용주 대상으로 임금지원금을 제공키로 했다. 이제 정부는 이를 어떻게 회수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즉 셧다운 조치를 언제 완화하여 모든 비즈니스가 정상적으로 운용되도록 하는가를 고민하기 시작한 것이다.
헌트 장관은 “정부 당국은 제반 계획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제한조치 해제를 위한 첫 번째 조건으로 COVID-19 발병 사례가 감소해야 한다”는 점을 꼽고 있다.
장관은 “(강력한 제한 조치로) 호주에서 감염자가 줄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면서 “셧다운 조치 이후 환자발생 곡선이 평평해졌으며 최근 한 주에는 새 감염자 발생이 하루 100명 미만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날(13일) 현재 호주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6천300건이 넘었지만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이미 회복된 상태이다.

▲ Test 2- 신속한 대처 능력
최근 수주 사이, 정부는 집중치료 시설에서 사용할 주요 의료장비 중 하나인 인공호흡기 수를 늘이고자 노력해 왔다. 감염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상황을 감안해, 긴급 환자에게 필요한 의료장비를 갖추고자 한 것이다. 정부는 조만간 각 병원이 필요한 의료장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보다 중요한 것은 잠재적인 발생을 신속하게 추적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야 한다. 헌트 장관은 “만약 특정 지역에서 다수의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의료 관계자들이 신속하게 대응, 추가 감염을 억제하고 환자를 격리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면서 “이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 Test 3- 출구 전략
헌트 장관은 제한 조치를 한 번에 해제하기보다는 현재 잠정 휴업 대상이 된 업종들을 대상으로 ‘단계적 해제’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 부분에 대해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 또한 “일부 주(State) 및 테러토리(Territory)에서 각 업종의 사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COVID-19 백신이 나오지 않을 경우 셧다운 조치는 6개월 이상, 잠재적으로는 더 길게 이어져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헌트 장관은 “현재 호주 정부는 한국, 싱가포르 등을 방문해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효율적으로 대응한 방법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셧다운 조치의 해제를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감염자 급증 사태가 없도록 하는 것이 우선 목표”라며 “제한 조치의 해제는 점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연방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브렌단 머피(Brendan Murphy) 박사는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늦추는 데 성공했다고 판단하기까지는 몇 주가 더 소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머피 박사는 “현 시점에서 보다 강력한 제한 조치를 필요로 한다는 신호는 없다”면서 “최근 수 주 사이의 실적(감염자 발생 억제)은 상당히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코로나 바이러스 대처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현재의 관련 데이터를 볼 때 추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세 가지 조건
충족된다 하더라도…

현재의 셧다운 조치 하에서 모든 이들은 비필수 업무 외 집밖으로 나갈 수 없는 상황이다. 그리고 헌트 장관이 언급한 대로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된다 해도 이전의 생활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는 것은 시기상조이다.
현재 전면 금지된 여행 부문은 당분간 지금의 상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제한 내용이 해제된다 해도 다른 국가, 즉 해외여행은 여전히 금지 상태가 이어질 전망이다.
연방 관광부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장관은 해외여행에 앞서 국내 여행 제한이 완화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안타깝지만 당분간 휴가를 즐길 수 없으며 한동안 해외여행을 갈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한 버밍엄 장관은 “다만 국내 여행을 다시 생각하는 시점은 다소 더 일찍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