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4 m/s NNW
H13 • L10
Fri
13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부동산/경제공개 경매 이외 각 국가의 보편적인 주택 매매 방법은

공개 경매 이외 각 국가의 보편적인 주택 매매 방법은

[주요 도시에서 주중 또는 주말에 진행되는 경매는 호주의 주택거래 방식 중 하나이다. 하지만 다른 국가에서는 경매를 통해 주택을 거래하는 방식은 흔치 않으며, 당사자간 협상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 가장 보편적이다. ]

호주의 경매 방식 드물어… 주택거래의 관건은 중개인의 협상 능력

매주 토요일, 주요 도시의 각 지역(suburb)에는 사람들이 운집해 있는 주택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주택 경매가 이루어지는 현장이다.
호주와 같이 매물로 나온 주택을 공개해 예비 구매자들로 하여금 세심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있도록 하며 이를 공개적으로 경매하는 매매 방식은 전 세계에서 많이 활용하는 거래방법이 아니다.
하지만 시드니를 비롯해 멜번 등 대도시에서 매 주말 진행되는 주택 경매는 호주의 오랜 거래 방식이며 신뢰할 수 있는 판매 방법으로 자리잡아 왔다. 다만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는 많은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현재 매물을 공개하는 오픈하우스는 물론 공개 경매도 금지된 상황이다.
물론 주택매매가 경매로만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당사자간 직접 거래(private treaty)를 하는 것은 가장 대중적인 거래 방식의 하나이다. 호주의 주말 경매와 같이 다른 국가에서 오랜 기간 이어져 오면서 자리매김한 다른 매매 방식은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본다.

▲ 뉴질랜드= 뉴질랜드는 광고된 가격, 기한 내 매매(sale by deadline), 협상 등 세 가지 방법 중 하나로 주택을 거래하는 경향이 있다.
주택가격 협상은 2008년에서 2017년 사이 뉴질랜드의 부동산 시장 호황기에 가열된 바 있다. 특히 오클랜드(Auckland)는 이 시기, 중간 주택가격이 1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영국 기반의 부동산 컨설팅 사인 ‘나이트프랭크’(Knight Frank)는 전 세계 도시 가운데 오클랜드를 최고 부동산 호황 도시 중 하나로 평가하기도 했다.
뉴질랜드의 주택가격은 2008년에서 2017년 사이 두 배로 상승했다. 하지만 2018년, 외국인 주택구매 금지가 시행된 이후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호주와 같은 낮은 기준금리가 주택가격의 급격한 하락을 완화시키고 있다.
그리고 뉴질랜드는 온라인 경매를 실시하기 시작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브리즈번(Brisbane)에서 자가 격리 중이던 ‘Ray White New Zealand’의 최고경영자 개빈 크로프트(Gavin Croft) CEO는 시드니 소재 IT 기업의 지원을 받아 이달 첫 주, 오클랜드의 한 주택을 온라인 경매로 거래를 성사시켰다.
‘Ray White’ 사는 2016년 뉴질랜드에서 첫 부동산 온라인 경매를 실시, 주택 거래에 새 지평을 열었으며, 이후 지난 5년간 호주를 기반으로 이를 운영해 왔다.
지난 1902년 설립된 패밀리 비즈니스로 현재 4대를 이어오는 이 회사의 화이트(White) 대표는 “온라인 경매가 전국의 예비 구매자와 공급자(vendor) 사이의 거래를 가능하게 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시드니 또는 멜번에 거주하는 주택 소유자 또는 부동산을 구매하려는 이들을 골드 코스트의 부동산 현장까지 직접 오게 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뉴질랜드에서 주택가격이 가장 높은 오클랜드(Auckland)는 호주에 비해 온라인 경매가 일찍 시작됐다. 사진은 오클랜드 도심 인근의 주택가.

▲ 홍콩= 홍콩 부동산 시장은 2003년 사스(SARS) 바이러스 발생으로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 이후 회복세는 매우 더디게 이루어졌지만 지난해 홍콩 주택가격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멜번(Melbourne) 기반의 부동산 회사 ‘Kay & Burton’의 로스 사바스(Ross Savas) 대표에 따르면 싱가포르, 뉴욕, 런던과 마찬가지로 리조트 스타일의 아파트인 콘도미니엄 시장이 우세한 홍콩 또한 호주식 협상 방식으로 거래가 이루어진다.
‘Kay & Burton’은 고가의 주택을 개인 판매 방식으로 진행하는 부동산 중개회사로, 하버드대학교에서 협상 과정을 이수한 사바스 대표는 고가 주택의 특성상 이 방식이 더 적합하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이나 뉴욕의 콘도미니엄 시장은 구매자와의 사전 약속과 협상에 좌우된다”면서 “우리가 다루는 주택은 흔치 않은 매물로, 판매업자에 대한 충분한 대가가 있기에 어떻게 협상을 진행하고 성사시키는가가 중요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홍콩 기반의 부동산 회사인 ‘Juwai IQI’의 게오르그 츠미엘(Georg Chmiel) 회장은 “홍콩 정부는 미개발 토지의 경우 경매를 통해 부동산 개발회사에 판매하지만 개인 주택 거래에서는 경매를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일반 주택은 호주처럼 부동산 중개회사에 매물로 등록하며 중개인은 구매자들과 가격 협상을 진행해 거래를 성사시킨다.
온라인은 예비 구매자들이 매물을 조사할 때 가장 먼저 찾는 곳으로, 거의 모든 예비 구매자들이 온라인에 게시된 매물을 확인한다. 홍콩 투자자들 가운데는 호주 부동산에 관심을 보이는 이들이 많은 편으로, 이달 초 ‘Juwai IQI’ 사가 진행한 호주 부동산 온라인 세미나는 9만3천회 이상의 조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츠미엘 회장은 “홍콩 부동산 가격은 매우 높으며 구매자는 종종 해외 또는 중국 본토에서 오기도 한다”며 “홍콩 부동산이 향후 지속적인 가격 상승을 보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어 공급자(vendor)는 절대 서둘러 매매하려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홍콩 당국은 부동산 개발 부지의 경우 경매를 통해 개발회사에 매각하지만 주택은 부동산 중개회사에 매물로 등록을 하고, 중개인은 구매자들과 가격 협상을 진행해 거래를 성사시킨다.

▲ 스위스= 예비 구매자를 위한 오픈 하우스는 없으며 개인적으로 구매할 주택을 확인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고가의 저택을 전문으로 하는 ‘Christie’s International Real Estate’의 호주지역 영업 부문 최고 책임자인 도미닉 롱크로프트(Dominic Longcroft)씨는 스위스에서 7년간 일한 사람이다.
그에 따르면 스위스의 주택 거래는 극히 개인적으로, 부동산 에이전트는 구매자와 공급자를 잘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거래는 협상을 통해 이루어지며 공증인이 거래의 중심이 되기도 한다.

 

스위스의 경우 매매 주택의 공개 오픈 하우스보다는 개인을 대상으로 한 인스펙션 기회를 제공하며, 중개인을 통한 협상 방식으로 매매가 이루어진다.
뉴욕의 주택거래는 호주의 고전적 방식처럼 중개인을 통한 협상을 통해 거래가 이루어진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