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2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4 m/s NNW
H13 • L10
Fri
13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온라인 경매 지속… 대다수 매물, 직접 매매로 전환

시드니 주말 경매- 온라인 경매 지속… 대다수 매물, 직접 매매로 전환

[호주 각 도시의 주말 경매가 온라인으로 진행된 후 두 번째 주말인 지난 4일(토), 시드니와 멜번에서 예정됐던 각 1천200채 넘는 매물의 절반 이상이 당사자 간 직접 거래로 전환했다. 하지만 예정대로 온라인 경매로 진행된 매물 가운데는 높은 거래 가격을 보인 주택들이 속속 나왔다 사진은 에핑(Epping)의 3개 침실 주택. 117달러에서 시작된 이 주택의 낙찰가격은 130만 달러였다. ]

이달 첫주(4일) 경매, 시드니 39.4%-멜번 30.5% 낙찰률 기록

매년 4월 첫 주 시드니 경매는 가장 많은 매물이 등록되어 보통 ‘슈퍼 토요일’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지만 지난 3월 마지막 주부터 공개 경매가 금지되면서 애초 예정됐던 상당수의 매물이 당사자 간 직접 거래(private treaty)로 전환됐다.
3월 말 온라인 경매가 시작된 첫 날에는 다소 기술적 결함이 있었지만 두 번째인 지난 주(4일)에는 이에 적응하면서 경매 진행 매물은 많지 않았지만 비교적 꾸준한 결과를 기록했다는 평이다.
애초 이날 시드니에서는 1천244채의 매물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공개 경매가 금지되면서 매매를 최소하거나 36%는 직접 거래로 바뀌어 등록 주택의 21%만이 온라인 경매로 진행됐다.
이날 저녁 ‘도메인’(Domain)이 집계한 시드니 경매 낙찰률은 39.4%였다.
멜번 또한 시드니와 비슷한 1천248채가 등록되었지만 65%는 경매를 취소, 직접 매매로 전환했으며 매매를 취소한 주택도 많았다. 이날 멜번의 온라인 경매 낙찰률은 30.5%로 집계됐다.
시드니의 에핑(Epping)에서 나온 3개 침실 주택에는 139명이 온라인 경매에 로그인 했다.
입찰 등록이 지연되고 진행이 느려 예정 시간보다 늦게, 117만 달러에서 입찰이 시작된 가운데 10명의 예비 구매자들이 45분간 가격 경쟁을 이어가 130만 달러에서 거래가 마무리 됐다.
매매를 맡은 ‘McGrath Epping’ 사의 베티 오커랜더(Betty Ockerlander) 에이전트는 불과 2주 전에 매물로 나와 캠페인을 시작했지만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은 주택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낙찰 여부에 대해) 긴장하지 않았다”면서 “예비 구매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고 개인적으로 이 매물에 대한 인스펙션을 요청한 사람도 28명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오커랜더 이에전트는 이어 “만약 공개 경매를 했다면 더 많은 입찰자를 끌어들였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주택을 매물로 내놓은 벤더(vendor) 헬렌 카스웰(Helen Carswell)씨와 로드니 하트(Rodney Hart)씨는 “현재 상황을 감안하면 정말 좋은 결과”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하버필드(Haberfield)의 호손 퍼레이드(Hawthorne Parade) 상에 자리한 2개 침실 세미하우스 또한 예정보다 늦게 경매가 시작되고, 입찰 도중 스트리밍의 문제가 드러나기도 했다.
95만 달러에서 입찰이 시작된 이 주택에는 6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으며, 이 가운데 3명이 2만5천 달러씩 제시, 가격이 빠르게 올라 122만 달러에 낙찰이 이루어졌다.

하버필드(Haberfield)에 자리한 2개 침실의 세미하우스. 이 주택에는 6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 95만 달러에서 입찰이 시작돼 122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