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5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67%
wind: 7 m/s S
H16 • L13
Mon
13 C
Tue
15 C
Wed
14 C
Thu
14 C
Fri
14 C
Home정치해외에서 도착시 2주간 호텔-캐러밴 파크서 ‘격리 강제화’

해외에서 도착시 2주간 호텔-캐러밴 파크서 ‘격리 강제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에 대해 2주간의 자가 격리(self isolation)를 원칙으로 했던 정부가 이를 보다 강화, 호주 입국시 곧바로 각 주 정부에서 지정한 장소(호텔, 모텔, 캐러밴 파크, 여행자 숙소 등)로 이동해 격리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사진은 이번 결정을 발표하는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

정부, 보다 엄격한 검역 규정 발표… 입국 즉시 각 주 검역소로 이동

해외에서 입국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자가 격리(self isolation)를 원칙으로 했던 정부가 보다 엄격한 검역 규정을 발표했다. 이제 호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정부가 지정한 호텔이나 캐러밴 파크 등에서 14일을 보내야 한다.
이는 호주 시민의 경우 각자의 집에서 2주간 스스로 격리되어 있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정부가 운영하는 검역소로 이동하는 것을 의미한다.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호주에서 발생된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감염자의 3분의 2가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에게서 비롯된 것을 감안, 보다 엄격한 검역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총리는 “이는 의무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 강화된 검역조치는 언제부터 시작되나= 새 규칙은 지난 3월 28일(토) 오후 11시59분부터 적용됐다.

▲ 입국 후 다른 주(State)로 가는 국내선 항공기를 타는 경우= 해외에서 입국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입국한 주(State)의 검역기관에서 격리되어 있어야 한다. 집이 호바트(Hobart)나 퍼스(Perth)라 해도 멜번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면 빅토리아(Victoria) 주 검역기관의 지시를 따라야 하는 것이다.

▲ 격리되는 장소는= 빅토리아 주 다니엘 앤드류스(Daniel Andrews) 주 총리에 따르면 입국자들은 호텔, 모텔, 캐러밴 파크, 외국인 학생 숙소 등 각 주 정부가 지정한 장소에 머무르게 된다. 현재 빅토리아 주는 5천 개의 객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류스 주 총리는 “귀국한 여행자를 집 인근에 격리되어 있도록 하고 있지만 이것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면서 “격리 상태의 이들에게는 음식물 및 기타 필수품 등 자가 격리 패키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 총리는 “이 같은 조치가 접객 서비스 산업의 일자리를 지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격리 비용은= 앤드류스 주 총리의 설명에 따르면 각 주의 검역소에 가는 입국자들의 이송 및 거주 등의 비용은 각 주 정부가 부담한다. 모리슨 총리는 “얼마의 비용이 소요될지는 정확히 제시할 수 없지만 이는 각 주(State) 및 테러토리(Territory) 정부에서 지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조치 시행에는 물류, 운송회사는 물론 호주 국방부 군인, 국경관리 요원들이 투입된다.
이 같은 격리 비용은 각 주-테러토리 정부에 균등하게 배분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해외 입국자가 가장 많이 도착하는 곳은 NSW 주이다. 타스마니아(Tasmania) 주는 국제공항을 갖고 있지 않아 이 비용부담이 없다.
모리슨 총리는 “해외 입국자가 가장 많은 주에서 국익을 위해 더 많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 유람선 승객은 어떻게 되나= 정부의 이번 조치는 항공기 및 크루즈 선박 등을 이용한 모든 입국자에게 적용된다.

 

정부는 호주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중 3분의 2가 해외에서 전염된 상태에서 입국했으며, 이들로 인해 국내 감염이 이뤄진 점을 감안, 강화된 격리 조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 1월 말 중국 우한(Wuhan)을 출발해 시드니 공항으로 입국한 여행자들.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 격리 장소의 치안 관리는= 입국자들이 격리되는 검역소의 치안은 ADF(Australian Defence Force)의 지원 하에 각 지역 경찰이 관리한다. ADF는 또 이번 조치가 발효(3월 28일 오후 11시59분)되기 전에 도착한 입국자들이 각자의 집에서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하는지 여부도 감시하게 된다.

▲ 강한 조치가 시행된 이유는= 연방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브렌단 머피(Brendan Murphy) 박사는 지난 26일(목) 밤, 국가 최고 의료책임자 위원회인 ‘Health Protection Principal Committee’ 회의에서 “위원회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으로,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에 의한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를 완전히 차단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다”며 “이를 정부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머피 박사는 현재 호주의 감염 확진자 가운데 3분의 2가 해외에서 감염된 상태에서 입국한 이들이며, 이들이 국내 다른 사람에게 전파했다고 말했다. 이어 머피 박사는 “감염자 증가가 크게 우려되는 상황에서 지금도 여전히 해외에서 많은 여행자가 입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집에서 자가 격리를 지속할 수는 없나= 집에서의 자가 격리를 호텔 등 지정 장소에서 강제화한 배경에 대해 머피 박사는 “이들이 가족에게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자가 격리 대상자들은 그들 스스로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를 당국에 알린다는 서류에 서명을 했음에도 일부는 자가 격리를 준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총리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보다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음을 언급하면서 “이번 결정은 해외에서의 입국자들로 인해 호주에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나고 있는 위험 상황에 맞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