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8 m/s SSW
H13 • L10
Tue
14 C
Wed
17 C
Thu
19 C
Fri
16 C
Sat
15 C
Home매거진호주 전역의 캐러밴 여행자들, 현지 투어리스트 파크에 발 묶여

호주 전역의 캐러밴 여행자들, 현지 투어리스트 파크에 발 묶여

[골드코스트(Gold Coast)에 거주하는 레니(Rene)와 줄리 텔만(Julie Thalmann)씨의 캐러밴. 자신의 집을 6개월간 임차인에게 준 뒤 캐러밴 여행을 떠는 그녀는 얼마 안 되어 크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각 주(State) 경계 봉쇄로 여행길이 막혔다. 호주 캐러밴산업협회는 켈만씨처럼 호주 각 지역에 발이 묶인 캐러밴 여행자가 7만5천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사진 : Rene Thalmann ]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차단 위한 각 주(State) 정부의 경계 봉쇄로

스쿤(Schoon)씨 가족은 전 세계 여행을 즐긴다. 하지만 이번 호주 여행만큼은 결코 즐거울 수 없는 상황이다.
벨기에에서 온 여행자로, 이번에 호주를 방문한 것이 네 번째인 스쿤씨 가족은 캐러밴을 타고 여행을 하다 지금은 한 캐러밴 파크에 발이 묶였고 이제는 그조차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이미 벨기에로 돌아가는 항공편을 예약했으나 이를 취소할 수밖에 없다.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진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호주 각 주(State)와 테러토리(Territory) 정부가 주 경계를 봉쇄하면서 장기 일정으로 호주 전역을 여행하던 이들이 캐러밴 파크에 갇히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2천 건을 넘어서자 지난 달 셋째 주, 퀸즐랜드(Queensland)와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타스마니아(Tasmania), 북부 호주(Northern Territory)가 주 경계 출입 제한 조치를 취한 것이다.
그런 가운데 이제는 이 시설조차 이용이 불가능할 수 있는 상황에 직면했다. 지난 24일(화)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가 ‘Coronavirus shutdown’ 2단계 조치를 발표하면서 “캐러밴 파크는 비필수 여행자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언급한 때문이다.
호주 캐러밴산업협회(Caravan Industry Association of Australia)는 현재 호주 전역의 각 캐러밴 파크에 7만5천여 명의 여행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 협회 크리스 존슨(Chris Johnson) 총괄 매니저는 “주 경계를 벗어날 수 없는 여행자가 많기에 안전한 곳을 찾아 캠핑 차량을 세워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에서 온 여행자들,
돌아갈 길도 ‘막막’

스쿤씨는 아내 그리고 세 자녀와 함께 작은 밴으로 호주 전역을 여행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빅토리아(Victoria) 주 서부, 그램피언스 국립공원(Grampians National Park) 지역의 홀스 갭 레이크사이드 투어리스트 파크(Halls Gap Lakeside Tourist Park)에 머물고 있다.

 

벨기에에서 온 스쿤(Schoon)씨 가족들. 올해 네 번째로 호주를 찾은 이들 또한 캐러밴을 빌려 여행하다 빅토리아(Victoria) 주에서 발이 묶여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더욱이 벨기에로 돌아가는 항공편도 불투명한 상태에 여행경비도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사진 : Koen Schoon

스쿤씨는 “(캐러밴 파크의) 어떤 사람들은 한 달이 될 수 있다고 말하고 다른 사람들은 6개월가량 이어질 것이라 이야기하고 있다”면서 “캔버라 주재 벨기에 대사관에 연락을 취했지만 모든 이들이 이 문제를 처음 다루는 것이어서 어떤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쿤스씨는 6주 일정으로 호주 각 지역을 여행한 뒤 4월 말 벨기에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그는 “아이들에게는 장기 여행이며, 이곳 날씨와 동물을 좋아하고 특히 자연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다는 것에 행복해 한다”면서 “여행경비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직장에서의 유급 휴가비도 한 달 후에는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그는 현 상황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는 “좋은 곳이고 안전한 곳”이라며 벨기에 상황을 덧붙였다. “지금 벨기에는 상황이 아주 심각해 사람들은 집안에 머물러야 하고 모든 시설들이 문을 닫았다”며 “평소와 같은 생활은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약 여기 사람들이 모두 집에 머물러 있는다면 2주 안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 타운들,
여행자들로 바이러스 감염 우려

많은 호주인들에게 있어, 캐러밴을 타고 호주 전역을 여행하는 것은 하나의 전통이다. 은퇴한 이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 중 하나 또한 캐러밴 여행이다. 이런 이들을 일컫는 ‘그레이 노마드’(Grey Nomad)라는 말도 한 호주 사회학자가 처음 사용했다.
그리고 각 지역 타운들도 이들을 반기는 분위기였다. 캐러밴 여행자들이 지역경제에 적지 않게 기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레니와 줄리 텔만(Rene and Julie Thalmann)씨는 골드코스트에 있는 집을 6개월간 임대로 내놓은 뒤 캐러밴 여행을 시작했다.
텔만씨는 “우리는 사실상 좌초된 상태와 다름이 없다”며 “만약 모든 곳이 문을 닫게 되면 상당한 어려움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니와 줄리 텔만씨. 6월에 골드코스트로 돌아갈 예정인 이들은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셧다운’이 계속될 경우 많은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며 하소연했다. 사진 : Rene Thalmann
빅토리아(Victoria) 주 그랜피언스 국립공원(Grampians National Park) 지역의 홀스 갭 레이크사이드 투어리스트 파크(Halls Gap Lakeside Tourist Park)를 운영하는 조세피나와 로한 맥도널드(Josephina and Rohan McDonald)씨. 이들은 갈 곳이 없는 캐러밴 여행자들에게 캐러밴 파크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 : Halls Gap Lakeside Tourist Park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