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5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2%
wind: 14 m/s SSE
H16 • L14
Mon
14 C
Tue
16 C
Wed
18 C
Thu
16 C
Fri
19 C
Home교육“강한 메시지가 필요하다”… 각 주 정부, ‘pupil-free’ 선언

“강한 메시지가 필요하다”… 각 주 정부, ‘pupil-free’ 선언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학교 또한 잠정 휴교가 필요하다는 의료 전문가들의 지적과 달리 연방정부의 결정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각 주(State)와 테러토리(Territory) 정부가 나름의 조치를 내리고 있다. 대부분, 학교는 계속 개방하되 학생들은 가능한 집에 머물도록 권장하며, 온리인 교육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사진 : Pixabay ]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학교 휴교 요구 속, 주 정부들 개별 조치

호주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곤혹을 겪고 있는 유럽 일부 국가들과 같은 상황으로 가기 전, 의료 부문 등 ‘필수’ 직정을 제외한 모든 이들의 외부 출입을 금해야 한다는 강한 의견이 제시되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지속적인 등교 문제는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현재 꼭 필요한 분야가 아닌(non essential) 분야의 셧다운(shutdown)을 확대한 연방정부가 학교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등교 방침을 고수하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바이러스 감염자 확산 우려를 더해주는 가운데 각 주 정부가 ‘pupil free’와 함께 상황에 따라 온라인 학습(remote learning)으로 전환하는 등 나름의 정책을 내놓고 있다.

▲ Queensland= 퀸즐랜드 주는 4월 첫 주부터 모든 학교를 ‘student free’로 전환했다. 학교는 지속적으로 개방하되 학생들은 학교에 등교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지난 3월 26일(목) 아나스타샤 플라츠주크(Annastacia Palaszczuk) QLD 주 총리는 미디어 브리핑에서 주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을 발표했다. 주 총리는 각 학교 교사들이 학생들로 하여금 집에서 공부를 지속할 수 있도록 준비해 왔음을 언급하면서 “학교는 계속 개방되어 있을 것이며 필수 분야에서 일하는 가정의 자녀들은 학교에 등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 총리는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의료 부문, 응급 서비스 분야, 경찰, 슈퍼마켓 등 필수 업종에 종사하는 가정을 위해 마련되었다”면서 “우리는 지역사회의 엇갈린 반응에 귀를 기울여 왔으며, 주 전역 학교들의 요구에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학교에 등교하지 않는 학생은 온라인 학습을 통해 계속 학업을 이어갈 수 있다.

 

퀸즐랜드 주 정부는 주 내 모든 학교에 대해 ‘student free’를 결정했다. 학교는 지속적으로 개방하지만 학생들은 학교에 등교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사진은 지난 24일, 이 같은 조치를 발표하는 아나스타샤 플라츠주크(Annastacia Palaszczuk) QLD 주 총리.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 Western Australia= 서부 호주(WA) 주 또한 퀸즐랜드와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 WA의 마크 맥고완(Mark McGowan) 주 총리는 학부모들에게 가능한 자녀를 집에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권유하면서 학교는 계속 문을 열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고완 주 총리는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음을 알리고 싶다”며 “하지만 자녀들에게 온라인이나 다른 학습 자료를 이용해 공부할 수 있다면 자녀를 집에 머물도록 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 South Australia= 4월 6일부터 ‘pupil-free’가 실시되어 등교 여부는 학생들의 선택에 맡기며, Term 1 방학이 끝난 뒤 Term 2부터는 학교 등교 대신 온라인 수입으로 전환한다.
존 가드너(John Gardner) SA 주 교육부 장관은 ‘pupil free’ 기간 동안 교사들은 다음 학기(Term 2) 학생들에게 제공할 온라인 교육을 준비하도록 했다.

▲ Northern Territory= Term 1 방학이 시작되기 전인 4월 6일부터 한 주는 ‘pupil-free’를 실시하고 Term 2부터 등교 여부는 학생들 선택에 맡기기로 했다. Term 1 방학 전, 교사들은 Term 2 기간의 온라인 수업 준비를 해야 한다.
NT 정부의 셀레나 위보(Selena Uibo) 교육부 장관은 “모든 학생이 가정 학습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및 교육 교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관은 “일부 가정은 자녀를 계속 학교에 보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누구도 학교에 등교하지 못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Tasmania= 한 주 일찍 Term 1 방학을 실시하며 Term 2부터는 온라인 교육을 제공한다. 학생들은 집에 머물며 ‘distance learning’을 통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다. 물론 학교는 계속 개방한다. 이는 자녀를 돌볼 수 없는 필수 분야 직종 종사자들을 위한 배려이다.

▲ Victoria and ACT= 빅토리아 주는 지난 3월 24일(화)부터 조기 방학을 실시했다. 빅토리아 주 Term 2는 4월 14일 시작되며, 다니엘 앤드류스(Daniel Andrews) 주 총리는 “특별한 의학적 조언이 없는 한 학교 수업은 정상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 NSW=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는 NSW 주 학교를 잠정 휴교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학부모들에게 할 수만 있다면 자녀를 집에 머물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했다. NSW 교육부는 학교에 등교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온라인 학습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주 또한 ‘pupil-free’를 시행한다는 방침으로, 마크 맥고완(Mark McGowan) 주 총리(사진)는 학부모들에게 가능한 자녀를 집에 머물도록 하라고 권장했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