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5%
wind: 10 m/s W
H18 • L17
Sun
15 C
Mon
15 C
Tue
14 C
Wed
15 C
Thu
14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Coronavirus shutdown’ 조치 후 온라인 경매로 전환

시드니 주말 경매- ‘Coronavirus shutdown’ 조치 후 온라인 경매로 전환

[‘Coronavirus shutdown’ 조치로 주택 매매에서 공개 인스펙션과 경매 금지가 결정된 지난 주말(28) 경매는 온라인으로 전환, 고래가 이어졌다. 이날 호주 전역에서 경매 매물로 등록된 주택은 2,700여 채에 달했으나 공개 경매 금지 조치가 나오자 절반 이상이 직접 매매로 전환했다. ]

호주 전역 2,700여 경매 매물 중 절반가량이 ‘직접 매매’로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들이 나오는 가운데 지난 24일(화) 나온 2단계 ‘Coronavirus shutdown’으로 주말 주택경매가 온라인으로 전환됐다.
하지만 첫 날인 지난 주말(28일), 이미 등록됐던 호주 전역의 경매 매물 가운데 절반가량이 경매를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는 2,700여 매물의 경매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공개경매 금지가 내려지면서 매물의 54.7%가 당사자간 직접 매매(private treaty) 형태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이날, 온라인 경매는 1,492채가 진행됐으며, ‘도메인’(Domain)이 집계한 933채의 낙찰률은 35.3%였다.
총 1,058채의 주택이 경매 시장에 나왔던 시드니에서는 547채가 경매를 취소, 직접 매매로 전환했으며, 온라인 경매가 진행된 나머지 매물의 거래 비율은 37.3%였다.
1,400채가 등록됐던 멜번(Melbourne)은 807채가 경매를 취소했으며, 이날 저녁 도메인이 집계한 470채의 경매 낙찰률은 35.3%로 나타났다.
이날 진행된 첫 온라인 경매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드러냈다. 구매자들이 세심하게 살펴보는 매물의 부엌이나 침실 거실 등을 보여주는 동영상이 선명하지 않다는 점, 게다가 느린 동영상은 예비 구매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또한 경매 진행자가 온라인 경매 플랫폼 운영 방법 등 기술적인 어려움을 드러내면서 예정 시간보다 늦게 진행되는 곳도 많았다.
이날 ‘Gavl’이라는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57채의 매물에 대한 경매가 예정되어 있었으나 이중 15채만 진행됐다. 이중 낙찰이 이루어진 주택은 3채였다.
시드니 지역 세인트 피터스(St Peters)의 브라운 스트리트(Brown Street) 상에 자리한 4개 침실 주택은 예정 시간보다 20분 늦게 시작됐다. 4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14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입찰 제시가격이 느리게 오른 끝에 152만 달러에서 거래가 마무리됐다.
매매를 진행한 ‘McGrath Newtown’ 사의 아드리안 차발라스(Adrian Tsavalas) 에이전트는 “공개 경매 및 인스펙션에 대한 통지가 늦었지만 온라인 경매를 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온라인 경매가 주택판매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세인트 피터스(St Peters)의 브라운 스트리트(Brown Street) 상에 자리한 4개 침실 주택(사진). 140만 달러의 잠정가격이 책정된 이 주택은 4명의 예비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152만 달러에 낙찰됐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