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5 m/s SSW
H17 • L14
Thu
18 C
Fri
17 C
Sat
21 C
Sun
16 C
Mon
17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엘리자베스 베이 소재 아파트, 잠정가에서 75만 달러 ↑

시드니 주말 경매- 엘리자베스 베이 소재 아파트, 잠정가에서 75만 달러 ↑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향후 부동산 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서둘러 매매를 하려는 벤더(vendor)들이 예정된 캠페인 기간을 앞당겨 경매를 실시하거나 경매 전 판매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주말(21일) 높은 낙찰가를 기록한 엘리자베스 베이(Elizabeth Bay) 소재 3개 침실 아파트 발코니. ]

시드니 전역서 746채 매물 등록… 이전 주말(644채) 비해 크게 늘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제반 업계가 상당한 타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시드니 주말 경매는 예비 구매자들이 여전히 운집하는 편이지만 구매 의지는 이전과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바이러스 사태로 서둘러 주택을 매매하려는 벤더들의 바람으로 지난 주말(21일), 일부 매물은 예정보다 2주 앞당겨 경매가 진행되기도 했다. 주택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예비 구매자들이 서둘러 주택을 마련하려는 움직임이 있고,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향후 시장 전망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벤더(vendor)들이 매매를 서두르는 것이다.
주택가격이 더 상승하기 전 내집을 마련하려는 흐름은 시드니 동부 엘리자베스 베이(Elizabeth Bay) 소재 3개 침실 아파트 경매에서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이 지역(suburb)에서 3개 침실 아파트가 매물로 나오는 경우는 매우 보기 드문 일이기는 하지만, 이 아파트는 이날 경매에서 잠정 가격보다 무려 75만 달러 오른 금액에 낙찰된 것이다.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는 이전 주(14일, 644채)에 비해 100채가 늘어난 746채의 매물이 등록돼 경매가 진행됐으며, 이날 저녁 ‘도메인’이 집계한 495채의 낙찰률은 다소 하락한 64.5%였다.
엘리자베스 베이 로드(Elizabeth Bay) 상에 자리한 바다 전망의 이 아파트는 애초 5주간 캠페인이 예정돼 있었지만 2주 앞당겨 경매가 진행됐다. 벤더(vendor)가 40년 넘게 거주해 주택으로, 이날 경매에는 9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으며, 최종 낙찰가는 422만5천 달러였다.
라이드(Ryde)의 3개 침실 주택 또한 2주 앞당겨 경매가 실시됐다. 그린 애비뉴( Greene Avenue) 상의 이 주택에는 8명이 입찰했으며, 잠정 가격(145만 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8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던 라이드(Ryde) 소재 3개 침실 주택. 예정보다 2주 앞당겨 진행한 이 주택은 애초 설정한 잠정가격에서 거래가 이루어졌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