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70%
wind: 2 m/s NNW
H12 • L10
Mon
12 C
Tue
13 C
Wed
14 C
Thu
15 C
Fri
17 C
Home문화2019년, 호주 여행자가 가장 많이 방문 국가는…

2019년, 호주 여행자가 가장 많이 방문 국가는…

[지난 한해, 1천130만 명의 호주인이 해외 단기여행(1년 미만)을 즐긴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뉴질랜드가 최다 방문 국가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지난 수년 사이 NZ 방문자는 140만 명 수준에서 정체되어 있으며, 두 번째 순위인 인도네시아 방문자 수와의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 (사진: Escape) ]

통계청(ABS) 집계, 뉴질랜드-인도네시아-미국-영국-중국 순
지난해 럭비 월드컵으로 일본 방문 크게 증가… 인도, 순위 상승

지난해 호주 여행자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여행지 국가가 집계됐다. 호주 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이 이달 셋째 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호주인들의 뉴질랜드 방문은 여전히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ABS의 여행지 국가 자료는 호주 내무부(Department of Home Affairs)의 여행 및 이민처리 시스템(Immigration Processing System)에서 수집한 것이며, 방문국가 수는 ‘단기’ 여행자(1년 미만의 해외여행)를 집계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지난 한해 1천130만 명의 호주인이 해외여행을 즐겼다. 이는 전년도(2018년) 대비 2.2% 증가한 것이다. 다만 해외여행 추진력은 둔화됐다는 분석이다. ABS의 같은 자료를 보면 2018년 해외여행자는 2017년에 비해 5%가 늘어났으며 또 2017년의 경우 2016년에 비해 5.6%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이번 집계는 호주인들이 많이 방문하는 상위 10개 국가는 바뀌지 않았지만 순서는 변동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중국, 일본, 인도는 방문자 순위에서 한 단계 상승했지만 태국은 한 단계, 싱가포르는 두 단계 하락했다.
호주의 ‘이웃사촌’ 뉴질랜드는 호주 여행자들로부터 여전히 사랑받는 국가로 지난해에도 가장 많은 이들이 방문한 단기 여행지 국가였다. 지난해 휴가를 위해 타스만 해(Tasman Sea. 호주와 뉴질랜드 사이의 바다)를 건넌 호주인 여행자는 143만 명에 달했다. 다만 이 수치는 지난 수년과 비교해 거의 정체되어 있으며, 인도네시아 방문자 수에 추격당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대표적 휴양지 중 하나인 발리(Bali)는 특히 호주 젊은이들로부터 사랑받는 곳으로 매년 여행자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2019년 인도네시아를 단기 여행한 호주인은 140만 명에 이른다. 뉴질랜드 방문자 수와 비교해 2.4% 차이가 날 뿐이다. 이전 해인 2018년 두 국가의 호주인 방문자 차이는 9.5%였다.
미국을 방문한 호주 여행자도 지난해에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인들에게 있어 여전히 인기 있는 목적지이며 가장 방문하고 싶은 국가 리스트에서 세 번째를 기록하고 있지만 지난해 미국을 단기 여행한 호주인 수는 전년도에 비해 3.5% 감소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캐나다 방문자는 1% 증가했다.
일본 방문자 또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일본을 단기 여행한 호주인 수는 52만2천 명에 달해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일본에서 개최된 럭비월드컵의 영향이 컸다는 진단이다. 올해 도쿄 올림픽이 개최됨으로써 (방사능 및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연기 혹은 취소되지 않는다면) 호주인들의 일본 여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수년 사이 증가세를 보였던 중국 방문자는 둔화 양상을 보였다. 지난해 호주인 방문 국가 다섯 번째를 기록했지만 2018년 및 2017년 대비 각 9% 늘어났던 중국 방문 호주인 증가세는 지난해 2%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올해의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영향으로 중국을 여행하는 이들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호주인 단기 여행자 국가 집계에서 두드러진 것은 인도를 방문한 이들의 증가세가 지속됐다는 것이다. 인도를 목적지로 한 지난해 호주인 여행자는 2018년에 비해 8.5%가 증가했다. 이는 2018년의 증가세와 같은 수준이다.
호주 여행자들의 인도 방문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호주와 인도 사이의 연결은 시드니 및 멜번-델리(Delhi)를 논스톱으로 운항하는 인도항공(Air India)뿐이다. 호주 국적기인 콴타스(Qantas Airline)는 지난해 말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프레젠테이션에서 낮은 수익률과 단편적 시장을 언급하며 취항 의사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ABS의 이번 집계에서 눈에 띄는 또 한 가지는 이란 방문자 증가이다. 비록 이란을 여행하는 호주인 수는 지난해 2만100명에 불과했지만, 이는 2018년에 비해 4%가 증가한 것이다.
한편 여행업계에서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비상사태로 올해 호주인의 해외여행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은 해외여행자 유치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 호주인 방문 상위 10개 국가
(1년 미만의 단기 해외여행 기준)
1. New Zealand
2. Indonesia
3. USA
4. UK
5. China
6. Thailand
7. Japan
8. India
9. Singapore
10.Fiji
(Source : ABS)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