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5 m/s SSW
H17 • L14
Thu
19 C
Fri
17 C
Sat
21 C
Sun
16 C
Mon
17 C
Home부동산/경제‘Liveable Sydney’ 상위 지역 중 일부, 주택가격 크게 하락

‘Liveable Sydney’ 상위 지역 중 일부, 주택가격 크게 하락

[지난해 말 ‘도메인’의 ‘Domain Liveable Sydney’ 평가에서 상위에 랭크된 지역(suburb) 가운데 일부 서버브는 지난 한해 주택가격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15.2%의 가격 하락을 보인 시드니 동부 울라라(Woollahra). ]

시드니 동부 울라라, 15.2% 하락… 가격으로는 50만 달러 이상 손실
지난해 하반기 ‘상승세’ 반등, 올 2분기 대부분 지역 중간가격 회복 전망

광역시드니에서 ‘살기 좋은 지역’(suburb)으로 평가받는 곳에 거주하려면 높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다른 지역과 비교해 주택에 소요되는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2년여의 부동산 시장 침체는 시드니 부유층 지역이자 살기 좋은 곳으로 평가받는 서버브의 주택가격을 상당히 떨어뜨렸다.
최근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의 주택가격 보고서(House Price Report)에 따르면 시드니 지역 주거 적합성 평가에서 상위에 이름을 올린 곳 가운데 주택가격이 떨어진 지역이 적지 않으며, 심지어 ‘6자리 수’까지 떨어진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컨설팅 사 ‘도메인’이 매 2년마다 내놓는 ‘Domain Liveable Sydney’ 보고서는 ‘Deloitte Access Economics’와 도시계획 자문사 ‘Tract Consultants’에 의뢰, 고용-문화-대중교통 시스템-보행성(walkability) 등 19개 항목을 기준으로 설정, 분석해 ‘살기 좋은 지역’ 순위를 평가하고 있다.
가장 최근 평가인 지난해 11월 자료에 따르면 ‘most liveable suburbs’는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와 도심 및 동부(inner city and eastern) 지역(region)의 각 서버브들이 압도적인 수를 차지한다.
이 평가에서 12위에 올랐던 시드니 동부 울라라(Woollahra)의 지난해 주택가격 하락은 15.2%에 달한다. 이로써 중간가격은 280만 달러로, 이는 전년대비 50만1,887달러가 떨어진 것이다.
28위로 조사된 크레몬(Cremorne)의 주택가격 하락은 48만6천 달러에 이르며 크로눌라(Cronulla. 39위)도 이와 비슷한 수준인 47만7천 달러가 하락했다. 상위 25위 이내에 포함된 패딩턴(Paddington. 15), 모스만(Mosman. 17), 노스브릿지(Northbridge. 24)의 하락 금액은 22만8천 달러에 이른다.
‘도메인’의 이번 주택가격 보고서를 보면 ‘살기 좋은 지역’ 100위 이내에 포함된 곳 가운데 11개 지역(suburb)의 중간 주택가격은 광역시드니 중간 가격인 114만2,212달러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시드니 남부의 서버브로 크로눌라보다 높은 순위로 평가된 자날리(Jannali. 13위) 또한 큰 폭은 아니지만 2.6%가 떨어져 중간가격은 95만2,5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만5,426달러가 하락한 것이다.
서덜랜드(Sutherland. 18위)의 주택가격은 10.2%, 중간가격은 10만 달러가 낮아졌으며 엔가딘(Engadine. 51위), 카링바(Caringbah. 98의), 가이미아(Gymea. 64위)도 10만 달러에서 11만9천 달러가 떨어졌다.
‘도메인’의 트렌트 윌트셔(Trent Wiltshire) 연구원은 “지난해 연방선거 이전에 단행된 세 차례의 금리인하, 이후의 대출규제 완화로 주택시장이 회복세로 전환됐다”면서 “지난해 집계 결과 중간가격이 하락한 지역들도 올해 2분기에는 상당 부분 가격 반등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드니 남부 기반의 부동산 회사 ‘Sanders Property Agents’의 셰인 플라나건(Shane Flanagan) 에이전트는 “서덜랜드 및 자날리와 인접한 지역들이 적정한 주택가격으로 구매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시드니 전역에서 남부 지역 주택을 구매하려는 이들을 만나고 있다”는 그는 “저렴한 가격에 마당이 있는 주택을 마련할 수 있고 35분 정도면 도심까지 이동이 가능하다는 점은 예비 구매자들에게 매력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플라나건 에이전트에 따르면 지난 2년여의 침체기 동안 시드니 남부 지역 주택가격은 상당히 하락했다. 하지만 지난해 중빈부터 시장 상황이 반전된 후 구매자 수요가 증가한 반면 공급이 적어 주택가격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그는 “시장 침체가 2년여 지속되면서 가격이 15~20% 떨어졌지만 현재는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고 말했다.
‘살기 좋은 지역’ 상위 100위 안에 포함된 지역 가운데 파라마타(Parramatta. 80위), 코가라(Kogarah. 95위), 모트데일(Mortdale. 91위)도 17만 달러가 하락했으며, 손리(Thornleigh. 85위), 키라위(Kirrawee. 62위), 혼스비(Hornsby. 87) 또한 마찬가지였다.

 

‘Liveable’ 평가에서 13위에 이름을 올린 시드니 남부 자날리(Jannali)는 지난 한해 약 2만5천 달러의 가격 손실을 보았지만 하반기 이후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사진은 자날리의 한 주택가.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