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5 m/s SSW
H17 • L14
Thu
18 C
Fri
17 C
Sat
21 C
Sun
16 C
Mon
17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코로나 바이러스’ 불안감으로 경매 낙찰률 다소 하락

시드니 주말 경매- ‘코로나 바이러스’ 불안감으로 경매 낙찰률 다소 하락

[3월 둘째 주말(14일) 시드니 경매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불안감으로 낙찰률은 다소 하락했다. 하지만 거래가 이루어진 대부분 매물의 경우 잠정가격을 넘긴 높은 낙찰가를 보였다. 사진은 글레이즈빌(Gladesville)의 3개 침실 주택. 60여년 만에 시장에 나온 이 주택은 잠정가격에서 14만5천 달러 높은 194만5천 달러에 낙찰됐다. ]

대부분 매물 낙찰가는 상승… 644채 등록, 거래비율은 70%대로

지난해 말부터 높은 낙찰률을 보이던 시드니 주말 경매가 이달 둘째 주 들어 다소 하락했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불안감이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거래가 이루어진 대부분 매물은 잠정가격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둘째 주말인 14일(토), 시드니 경매에는 644채의 매물이 등록되었으며 이날 저녁 ‘도메인’(Domain) 사가 집계한 398채의 낙찰률은 74.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주(80.5%)까지 이어진 80%대의 낙찰률에서 다소 하락한 수치이다.
최근 주택시장이 되살아나면서 투자자들이 부동산 시장에 눈을 돌리고 있음은 주말 경매에서 확연하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글레이즈빌(Gladesville)에서 60여년 만에 처음 시장에 나온 3개 침실 주택에는 6명의 입찰자 가운데 5명이 개발업자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택은 재개발을 원하는 개발업자들의 경쟁으로 잠정가격에서 14만5천 달러 높은 금액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스완 스트리트(Swan Street) 상의 코너 블록에 자리한 이 주택은 170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입찰자들의 적극적인 가격 제시로 금세 잠정가격(180만 달러)을 넘겨 194만5천 달러에 거래가 성사됐다.
이 주택을 시장에 내놓은 벤더(vendor)는 조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주택이라며 경매 결과에 만족감을 표했다. 벤더에 따르면 이 주택은 그의 조부모가 1959년 3천484파운드에 구매했다.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궂은 날씨로 경매 결과에 대해 확신하지 못했다”면서 “한두 주일 더 기다릴 생각을 하고 있었으나 이날 매매가 결정돼 기쁘다”는 말도 덧붙였다.
매매를 진행한 ‘First National Real Estate’ 사의 조지 아고스티노(George Agostino) 에이전트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각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아직 부동산 분야는 시장 변동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UBS 경제학자들은 전 세계적 전염병 사태가 10~12%로 전망됐던 올해 주택가격 성장이 5%로 낮아질 수 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반면 ‘도매인’ 사의 트렌트 윌트셔(Trent Wiltshire) 연구원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주택가격 하락을 불러올 수 있지만 설령 가격하락이 나타난다 해도 완만하고 일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이 같은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밀슨스포인트(Milsons Point)의 아파트는 잠정가격에서 무려 150만 달러 높은 가격에 거래돼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시드니 하버(Sydney Haubour) 전망을 가진 밀슨스포인트(Milsons Point)의 3개 침실 럭셔리 아파트. 지난 2002년 190만 달러에 매매된 바 있는 이 아파트는 지난 주말 경매에서 800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