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52%
wind: 2 m/s SW
H21 • L16
Mon
22 C
Tue
17 C
Wed
19 C
Thu
18 C
Fri
19 C
Home정치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이들 대상, ‘14일간 자가 격리’키로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이들 대상, ‘14일간 자가 격리’키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여러 조치들이 나오는 가운데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지난 일요일(15일) 국가안보위원회 회의를 갖고 호주로 입국하는 모든 이들을 대상으로 16일(월) 0시부터 14일간의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아울러 호주로 입항하는 크루즈 선도 이날(16일)부터 30일간 금지했다. 사진은 이번 결정을 발표하는 스콧 모리슨 총리.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

모리슨 총리, 15일 국가안보위원회서 결정… 16일(월) 0시부터 시행

호주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호주로 입국하는 이들에 대해 선별적으로 시행해 오던 ‘자가 격리’(self isolate)를 모든 입국자들에게 적용키로 했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오늘(15일, 일) 국가안보회의에서 새로운 조치들이 합의됐다”고 밝히며 이 조치는 16일 자정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해외에서 들어오는 크루즈 선박의 입항도 이날(16일)부터 30일간 금지하기로 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로 입항하려는 크루즈 선에 호주 국적의 시민이 승선해 있다면 호주 국경수비대 지휘 하에 적절한 보호를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총리는 ‘악수(handshake) 하지 않기’를 포함해 보다 많은 ‘사회적 거리’(social distancing. 개인 또는 집단간 친근감을 위한 활동) 활동 자제를 강하게 권고했다.

▲ ‘자가 격리’ 위반, 주-테러토리 정부서 결정할 것= 호주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이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는 뉴질랜드 정부의 결정을 반영한 것이다. 모리슨 총리는 이날(15일) 안보위 회의에 앞서 뉴질랜드 자신다 아덴(Jacinda Arden) 총리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 관련 정보 교환을 제안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날 ‘자가 격리’ 결정과 관련, “전 세계적으로 감염자가 늘어나는 시점에서 새로운 조치들이 필요하다”면서 “최근 몇 주 동안 우리가 확인한 것은 점차 더 많은 국가에서 바이러스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호주에서의 전염은 여러 국가에서 입국하는 이들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총리는 “경찰이 새로운 조치 시행의 임무를 맡지는 않을 것이지만, 모든 이들이 이를 따라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연방 정부 차원의 조치를 위반하는 사례에 대한 처벌은 각 주 및 테러토리(states and territories) 정부에서 결정하게 된다.
이번 ‘자가 격리’ 조치에 항공기 승무원은 해당되지 않는다. 또한 호주를 경유하는 태평양 도서국가 여행자도 이 조치에서 제외된다.

▲ 바이러스 전파 막기 위한 모든 조치 고려되어야…= 이날 국가안보회의 후 연방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브렌단 머피(Brendan Murphy) 박사는 ABC 방송 뉴스 프로그램 ‘ABC Insiders’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모든 조치가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머피 박사는 ‘유럽 일부 국가들과 같은 봉쇄 조치 고려 여부’에 대한 진행자의 질문에 “그런 사례가 나올 가능성이 있으며, 또한 그것이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한) 초점이 될 수도 있다”면서 “감염자 발생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중 하나는 감염이 한 국가의 한 부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다른 부분까지 영향을 주지는 못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드니와 같은 대도시의 봉쇄 가능성’에 대해서도 머피 박사는 “잠재적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으면서 “한국의 경우 2개 도시에서 봉쇄 조치를 취함으로서 감염자 확산 방지에 성공했으며, 그런 점에서 (호주에서도) 고려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연방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브렌단 머피(Brendan Murphy) 박사는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조치가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사진은 ABC 방송 뉴스프로그램(ABC Insiders)에서 정부 조치를 설명하는 그렉 헌트(Greg Hunt. 오른쪽) 장관과 머피 박사(가운데).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대도시 거주민들이 불가피하게 이용할 수밖에 없는 대중교통 수단에 대해 머피 박사는 “이 또한 바뀔 수 있다”면서 “현재 대중교통 이용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며, 다만 감염자 발생 현황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 행위의 자제에 대한 사안도 시간이 지나며 (보다 강력한 자제 등으로) 변할 수 있음을 언급한 머피 박사는 “이 같은 조치에서 호주는 다른 국가들보다 앞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 정부, ‘악수 자제’ 강하게 권고=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들 가운데 또 하나 권장된 것은 악수 자제이다. 가능한 호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니며 타인과는 최소 1.5미터 떨어져 있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이는 최고 의료책임자들이 국가안보회의에 제시한 내용이다.
모리슨 총리는 “Australian Health Protection Principal Committee(호주 보건-예방 위원회)에서 다양한 내용의 ‘사회적 거리’ 행동 자제가 제시되었으며, 점진적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부 내각 또한 이전과 달리 화상회의로 업무를 논의, 결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모리슨 총리는 “의원(MP)들도 업무 방식을 바꾸어 각 지역 거주민들과의 상호 활동을 줄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 16일부터 500명 이상 집회도 ‘금지’= 앞서 연방 정부는 지난 13일(금) 호주 정부협의회(Council of Australian Governments. COAG) 회의에서 ‘500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나 집회 금지’를 결정했다. 이 또한 호주 최고 의료책임자들이 “많은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행사는 취소되어야 한다”고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모리슨 총리는 이번 조치가 초중등학교, 대학, 대중교통 및 공항, 쇼핑센터로 확대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해외여행을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모리슨 총리는 “정부는 모든 호주인들에게 목적지나 나이, 건강상태에 관계없이 현재의 상황을 감안해 해외여행 재고를 권고한다”며 “지금이 해외여행의 적절한 시기인지를 신중하게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방 정부의 이번 결정과 함께 멜번(Melbourne)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포뮬러 1 그랑프리(Formula 1 Grand Prix)가 취소됐으며, 크리켓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날(13일) 연방 정부 결정을 발표하는 자리에서는 호주 럭비리그(National Rugby League), 호주 풋볼리그(Australian Football League) 및 축구경기(A리그 등)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와 관련, 연방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브랜단 머피(Brendan Murphy) 박사는 “보건 당국자들은 불필요한 행사가 금지되어야 한다는 것을 제안했다”면서 “이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기대응”이라고 강조했다.
모리슨 총리는 또한 교회 주일 행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재적 교인이 많은 교회의 경우 500명 미만의 미사나 예배를 유지하기 위해 이를 추가로 늘리는 방안(미사나 예배를 한 차례 더 갖는)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 더 많은 조치 있을 것= 모리슨 총리는 학교의 임시 휴교 계획은 없지만 향후 몇 주, 또는 몇 달간 추가 조치가 이어질 것임을 인정했다.
총리는 “우리는 앞으로 6개월 정도, 기존의 삶의 방식이 변화되는 데 익숙해져야 한다”면서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한) 추가 조치와 함께 시민들의 일상에 많은 제한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고령자 보호시설을 방문하는 이들에 대해서도 제한을 둘 계획이며 밀폐된 공간에서 열리는 집회 등에 대한 추가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방 및 주 정부는 은퇴자들이 많이 모이는 각 주 RSL 클럽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안작데이(ANZAC Day. 4월 25일) 기념행사에 대한 지침도 조만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