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5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7%
wind: 2 m/s W
H16 • L14
Thu
16 C
Fri
17 C
Sat
19 C
Sun
16 C
Mon
14 C
Home사회시드니 북부 양로원서 COVID-19 관련 사망자, 연이어 발생

시드니 북부 양로원서 COVID-19 관련 사망자, 연이어 발생

[매콰리 파크(Macquarie Park)에 자리한 ‘Dorothy Henderson Lodge’(사진). 지난 2일(월), 이 양로원에서 지내던 95세 여성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망한 데 이어 지난 토요일(7일)에는 82세 남성이 같은 질병으로 사망했다, 이로써 COVID-19로 인한 호주의 사망 사례는 3건으로 늘었다. 사진 : Baptist Care ]

양성 판정 받았던 95세 여성 이어 82세 남성도…호주의 세 번째 사망자 기록

시드니 북부 소재 한 양로원에서 95세 여성이 사망한 데 이어 82세 남성이 또 다시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목숨을 잃으면서 이번 바이러스로 인한 호주의 세 번째 사망자가 됐다.
NSW 보건부는 3월 8일(일), 매콰리 파크(Macquarie Park) 소재 ‘Dorothy Henderson Lodge’ 양로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던 82세 남성이 전날 밤(7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앞서 2일(월)에는 같은 양로원에 거주해 오던 95세 여성이 바이러스 관련 사망자로 확인된 바 있다.
Dorothy Henderson Lodge에 거주하던 이들 모두 간호 직원과 접촉한 뒤 바이러스 감염 테스트에서 양성반응을 보였으며 호흡기 문제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NSW 보건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케리 찬트(Kerry Chant) 박사는 이번 사망 발생을 발표하면서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으며, Dorothy Henderson Lodge를 운영하는 ‘BaptistCare’도 “큰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BaptistCare’의 로즈 로우(Ross Low) 최고경영자는 “많은 이들이 상상할 수 있듯 가족은 물론 우리 모두에게 상당히 힘든 시간”이라며 “NSW 보건당국의 조언에 따라 우리는 Dorothy Henderson Lodge에 거주하는 모든 이들과 가족, 직원들을 돌보고자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로우 CEO는 “최근 감염 사례가 확인된 이후 새로운 감염은 없으며, 전염병 통제 절차에 대한 일일 검토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NSW 주 감염 확진자,
8일(일) 아침 현재 38건

NSW 주 보건부는 8일(일) 아침, 미디어 브리핑에서 NSW 주의 COVID-19 감염 확진 사례가 38건으로 늘어났으며, 현재 거의 500명에 대한 테스트가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이달 초 의료진 감염이 확인됐던 라이드 병원(Ryde Hospital)에서 이날(8일) 아침 또 다른 30대 여성의료인이 COVID-19 양성반응을 보였다. 이 의료인은 Dorothy Henderson Lodge에서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간호 직원과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5일(목)에는, 지난 2월 24일 Dorothy Henderson Lodge를 방문했던 매콰리대학교 캠퍼스, 뱅시아 롯지(Banksia Cottage)의 17명 어린이들에 대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여부 테스트가 실시됐으며 같은 날, 인근 이스트우드(Eastwood) 소재 에핑 보이스 하이스쿨(Epping Boys High School)에 재학 중인 11학년 학생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인되면서 전체 학생 및 60여 명의 직원 모두에게 14일간의 자가 격리(self isolate) 지시를 받았다. 이 학교는 6일(금)부터 휴교에 들어갔으며, NSW 교육부는 철저한 방역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7일(토)에는 이탈리아를 방문했다가 최근 돌아온 60대 남성이 코라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또 다른 40대 남성은 이미 감염된 이들과 접촉함으로써 양성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8일) 오후 7시 현재 호주의 COVID-18 확진자는 총 79명이며, 여기에는 2명의 호주 군인이 포함되어 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