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5 m/s SSW
H17 • L14
Thu
19 C
Fri
17 C
Sat
21 C
Sun
16 C
Mon
17 C
Home동포뉴스 에 울려 퍼진 ‘일본군 성노예제’ 항의 함성

<세계 여성의 날> 에 울려 퍼진 ‘일본군 성노예제’ 항의 함성

[]

시소추, 한복과 소녀상 마스크 분장 행진… ‘평화의 소녀상’ 알리기도

시드니 한인단체 ‘시소추'(시드니 평화의소녀상 실천추진위원회) 활동가들이 지난 주말 <세계 여성의 날> 시드니 행진에 참가하여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알리는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를 진행하여 행진 참가자들은 물론 지나던 호주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올해로 112주년이 된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지난 3월 7일(토) 시내 하이드 파크에서 개최된 ‘세계 여성의 날 시드니 행진’에서 시소추의 회원들은 한복과 소녀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명 ‘살아있는 소녀상’으로 분장 참가하여 많은 관심을 끌면서, 지난 2019년 타계한 한국과 호주의 일본군’위안부’ 운동의 상징적인 존재인 김복동 할머니와 얀 루프-오헤른(Jan Ruff O’Herne) 할머니를 추모하고 고인들의 뜻을 호주사회에 다시 한 번 알렸다.
이날 행사는 NSW 노조연합(Unions NSW)과 NSW 간호사조산사협회(NSW Nurses and Midwives’ Association)가 주최하고, 주내 여러 교육계 및 여성계 단체들, 시민단체들과 시민 수백 명이 참가하여 가정폭력, 남녀임금차별, 원주민 권리, 노숙인, 난민,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 여성과 아동들의 피해와 차별 등 갖가지 사회 문제들을 거론하며 사회적 변화와 연대를 촉구했다. 시소추(대표 염종영) 한인회원들도 김복동 할머니의 얼굴이 그려진 노란색 티셔츠를 입고 얀 할머니의 생전 말씀 ”우리는 ‘위안부’가 아니다. 우리는 강간 피해자이다.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은 이러한 전쟁범죄를 자기 나라의 역사에 알려야 한다.”는 현수막을 들고 행진하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와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홍보 행진을 벌였다.

 

한복과 소녀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살아있는 소녀상’으로 분장한 채 <세계 여성의날> 시드니 시내 행진을 벌이고 있는 ‘시소추’ 회원들 (시소추 제공)

이날 행진에는 특히 얀 할머니의 가족들이 함께 참석허여 세대를 이어 한국과 호주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한 연대를 촉구하였으며, 또한 전 국제엠네스티 호주지부 활동가이자 2007년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얀 할머니의 일본군’위안부’ 피해사실 증언을 위해 공식통역사로 활동했던 한인 송애나씨도 참석하여 의미를 더했다.
<세계 여성의 날> 행진은 여성에 대한 억압과 차별, 폭력에 대한 기나긴 침묵을 깬 용기있는 여성들을 기억하고 아직 실현되지 않은 우리 사회의 인간의 존엄과 성평등의 보장을 촉구하는 전세계적 인권운동이다. 시소추는 지난 2016년 8월 6일 해외 지역에서는 네 번째이자 호주에서는 첫 번째로 시드니 애쉬필드 연합교회(빌 쿠루즈 목사)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으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소녀상 건립을 위한 국내외 연대 및 인간 존엄과 평화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문화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차기 활동으로는 오는 4월 19일 미키 데자키(Miki Dezaki) 감독을 초청해 영화 ’주전장’ 시드니 시사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기태 기자 / francislee@koreanheras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