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5 m/s SSW
H17 • L14
Thu
19 C
Fri
17 C
Sat
21 C
Sun
16 C
Mon
17 C
Home문화3주간의 ‘시드니 마디그라’, 도심 퍼레이드로 ‘피날레’

3주간의 ‘시드니 마디그라’, 도심 퍼레이드로 ‘피날레’

[시드니의 마디그라 축제의 하이라이트 마디그라 퍼레이드는 세계 최대 성소수자 행사 중의 하나로매년 전 세계 수십만만 명의 관람객들이 모여든다. 사진: 시드니 마다그라 홈페이지 ]

내일(토, 29일) 저녁 7시30, Liverpool St에서 Moore Park까지
올해 주제는 ‘What Matters!’… 9천여 명의 LGBTQI 도심 행진

‘시드니 마디그라’(Sydney Gay and Lesbian Mardi Gras)는 100가지 이상의 다양한 행사가 시드니 곳곳에서 벌어지는 2주간의 성소수자(LGBTQI) 관련 축제이다. 1978년 추운 겨울날에 시드니 달링허스트에서 소수의 사람들이 ‘국제 게이 운동’(international Gay Celebrations)에 연대한다는 명목으로 행진을 벌인 것으로 시작된 이 행사는 그 후 매년 벌어지는 연례행사로 자리 잡으며 올해로 42년째가 된다. 처음 몇 년간은 호주 경찰에 의해 해산되고 참가자들이 강제 연행되는 등 거센 박해를 받았고, 대중의 경멸과 미디아의 외면을 받았던 이 행사는, 그러나 이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NSW 주에 경제적으로 막대한 관광 수입을 올려주는 시드니의 주요 행사로 자리 잡았다. 시드니 당국의 공식 집계에 따르면 2019년 행사 당시 61만7천명의 관람객이 참석했고, 1억3천1백만 달러의 경제 수익을 올렸다.
올해 축제는 2005년부터 마디그라 축제의 주요 스폰서 역할을 담당해온 시드니 카운슬의 클로버 무어(Clover Moore) 시장이 지난 2월14일 시드니 타운홀(Town Hall)에서 무지개 깃발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 깃발은 시드니 시가 성적 인종적 차별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상징하며, 다음주 3월1일까지 마디그라 축제기간 동안 타운홀에 걸려 있게 된다.

■ 마디그라 퍼레이드
마디그라 축제의 최고 하이라이트인 거리 행진에는 전 세계에서 몰려든 만 명 이상의 성 소수자 및 지지자들이 퍼레이드에 참가하고, 행진을 구경하기 위해 역시 전 세계에서 몰려든 수십만 명의 관광객들이 “Happy Mardi Gras!”를 환호한다.
과거 신디 로퍼(Cyndi Lauper), 조지 마이클(George Michael)과 카일리 미노그(Kylie Minogue) 등 호주 및 전 세계 스타들이 참여했고 한국 대표 홍석천씨도 2001년에 퍼레이드에 참석한 바 있다. 총천연색의 이 행진에는 댄싱 보이, 다이크 온 바이크(Dykes on Bikes, 유명한 레즈비언 모토바이크 클럽)를 비롯, 반짝이와 가죽으로 장식한 다양한 의상의 사람들이 등장한다. 퍼레이드는 달링허스트 옥스포드(Oxford St.)와 플린더 스트리트(Flinders St.)에서 시작되어 시드니 도심을 따라 지나가는데, 행사가 시작되는 테일러광장(Taylor Square) 주변이 옥스포드 스트리트를 따라 이동하는 퍼레이드를 관람하기에 아주 좋다. 플린더스(Flinders St)와 사우스다울링 스트리트(South Dowling St)의 코너에 있는 로컬 탭하우스(Local Taphouse)가 퍼레이드가 플린더스 스트리트로 향할 때 퍼레이드를 구경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수많은 관객들이 노리는 그 자리를 차지할 수 있으려면 어마어마한 노력이나 행운이 있어야 할 듯.

■ 마디그라 페어데이
행사 프로그램의 하나로 매년 8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을 끌어들이는 ‘페어 데이’(Fair Day)는 축제 첫 주말 2월 16일(일)에 시드니 대학(University of Sydney) 인근의 빅토리아 파크(Victoria Park)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열렸다.
세계 각국의 전통 요리와 메뉴의 뷔페를 시식하고, 현장에서 다양한 상품을 구매하며,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대해 자세히 알아 볼 수도 있다. 메인 무대에서는 흥겨운 공연이 진행되고, 댄스 텐트로 가서 밤늦게까지 춤을 즐길 수 있다.

 

매년 8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을 끌어들이고 있는 마디그라 ‘페어 데이’(Fair Day) 행사는 시드니 대학 인근 빅토리아 파크(Victoria Park)에서 열린다. 사진: 시드니 마다그라 홈페이지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