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2%
wind: 4 m/s WSW
H17 • L11
Mon
18 C
Tue
17 C
Wed
19 C
Thu
18 C
Fri
19 C
Home정치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수자원 위기, 최근 폭우로 일단 넘겨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수자원 위기, 최근 폭우로 일단 넘겨

[시드니 지역 식수 공급원인 와라감바 댐(Warragamba Dam). 가뭄이 이어지면서 저수량이 위험 수준인 43%까지 하락했으나, 이달 첫 주 폭우 및 이어진 비로 2월 3째주 현재 80%까지 회복한 상태이다. 당국은 현재의 ‘2단계’의 물 사용 제한을 2주 동안 유지하고 3월 1일부터 1단계로 완하시킬 예정이다. ]

NSW 주 주요 댐, ‘안정 수위’ 회복… QLD 가뭄도 상당 부분 해갈
2주간 평가 뒤 광역 시드니 3월 1일부터 급수 제한조치 1단계로 완화

이달 첫 주 내린 폭우로 시드니 일부 지역을 비롯해 곳곳이 홍수 피해 및 전력공급 차단이라는 불편을 겪었지만 이와 더불어 금주 까지 이어진 비로 인해 지난해 내내 계속돼온 NSW 주의 가뭄 문제는 일단 해소됐다는 진단이다. 또한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3월 1일부터 ‘2단계’ 물 사용 제한 조치를 1단계로 완하할 예정이다.
2월 첫 주, 수일에 걸친 폭우가 내린 며칠 후, 시드니 인근 주요 댐의 저수량은 안정 수위를 회복했으며 700mm 이상의 비가 내린 네피안(Nepean) 지역의 폭우는 네피안 댐(Nepean Dam)을 100% 채우고 남아 네피안 강으로 방류해야 했다. 특히 이번 비는 NSW 주 전역에서 골고루 내림으로써 지난해 9월부터 210일여 이어진 산불 진화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NSW 주 지역소방청(NSW Rural Fire Service)은 지난 주 목요일(13일) “이번 강우로 NSW 주의 모든 산불이 진화됐다”고 발표했다.
광역시드니 전역에 식수를 공급하는 주요 댐인 와라감바 댐(Warragamba Dam)은 이번 폭우가 내리기 전까지만 해도 ‘매우 위험’ 수준인 43%의 저수량을 보였으나 폭우 며칠 후 저수량은 75%를 회복했고 금주 2월 18일 현재 80%를 회복했다.
주 전역에 걸쳐 많은 비가 내리고 시드니 인근 댐 또한 저수량이 안전 수위를 회복함에 따라 시드니 수도 당국인 ‘Sydney Water’는 광역시드니를 비롯해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 일라와라 지역(Illawarra region)에 내려진 ‘2단계’ 물 사용 제한 조치를 수자원 공급망에 대한 수요를 줄이고 수질관리를 위해 2주간만 더 지속한 후, 1단계로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수자원 및 토지, 주택성(Water, Property and Housing)의 멜린다 파베이(Melinda Pavey) 장관은 금주 주내 언론사들에 보낸 보도 자료에서 “최근에 20년 만에 가장 큰 강우량이 쏟아졌고 이로 인해 산불 지역의 수질에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며, “산불 쓰레기들을 잡아내고 여과하며, 기타 광범위한 수질 테스트 등 물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들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순전히 예방 조치로 급수 제한 추가 2주를 허용했다”고 강조했다. 장관은 “또한 (2주간의) 시스템 복구 시간을 가지고, 수도 당국인 Water NSW와 Sydney Water의 수질 평가를 거쳐, 광역 시드니에 3월 1일 부터 제한 조치가 1단계로 돌아 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번 폭우는 특히 사이클론 우에시(Cyclone Uesi)와 맞물려 네피안 지역을 비롯해 동부 지역에 엄청난 양의 비를 뿌렸다. 기상청(Bureau of Meteorology. BOM)의 데이빗 윌키(David Wilke) 부청장은 “NSW 주 전역에서 높은 강우량을 기록했다”면서 “네피안 지역과 함께 울릉공(Wollongong) 지역에도 700mm 이상의 강우량을 기록했으며 블루마운틴의 카툼바(Katoomba) 545mm, 인근 오베론(Oberon), 마운트 보이스(Mt Boyce), 하이레인지(High Range) 지역에도 250~500mm의 비가 내렸다”고 말했다. 또한 광역시드니 지역의 강우량도 400mm에 달했다.
이달 둘째 주 주말, 이번 폭우로 인한 각 댐의 수위가 속속 집계되는 가운데 지난해 내내 지독한 가뭄을 겪었던 퀸즐랜드(Queensland) 주 또한 농장지대의 가뭄이 일단 해갈됐으며, 각 댐이 안정 수위를 회복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번 폭우는 단기간에 상당한 강수량을 보였다. 일부 지역의 피해를 초래하기는 했지만 전례 없는 여름 시즌 산불을 극적으로 끝내게 했으며 NSW 및 퀸즐랜드 지방 지역 농장지대 거주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었다.
다만 몇 가지 해결해야 할 문제는 남아 있다.

 

▲ 산불 및 홍수의 잔해 처리는= 폭우로 인해 산불의 잔해가 댐으로 흘러들어간 문제이다. NSW 주의 수자원 당국인 ‘WaterNSW’는 화재로 인한 재나 기타 화재 관련 파편들이 댐에 흘러가는 것을 감안, 이로 인한 악영향을 막기 위해 추가 필터 장치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WaterNSW의 수자원 전문가에 따르면 특히 이번 폭우는 산불로 인한 갖가지 오염물질의 잔해들이 그대로 댐에 흘러들어 수자원 및 식수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NSW대학교 환경공학 전문가인 스튜어트 칸(Stuart Khan) 교수는 “시드니 지역 식수 공급수로인 콕스 강(Coxs River) 상류를 보면 진흙과 침전물, 산불로 인한 재가 많이 쌓여 있다”면서 “이 퇴적물에 유기탄소가 함유되어 있을 수 있으며, 만약 유기탄소가 있다면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박테리아가 생분해를 시작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런 문제로 인해 WaterNSW는 특히 와라감바 댐에 인접한 그린와틀 크릭(Green Wattle Creek)의 화재 지역 주변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다. WaterNSW 대변인은 “이번 폭우로 산불로 인한 재와 일부 잔해물들이 와라감바 댐 지역의 부라고랑 호수(Lake Burragorang)로 흘러들었다”며 “WaterNSW와 Sydney Water는 이곳의 수질변화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름 시즌, 산불 피해가 컸던 빅토리아 주 또한 비슷한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광역멜번 수도 당국인 ‘Melbourne Water’ 대변인은 “‘Thomson Catchment Complex’의 수질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멜번 지역 식수 공급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 많은 강수량 불구, 물 사용 제한 유지 이유는= NSW대학교 칸 교수는 일부 지역에서 폭우가 내릴 경우 수질 영향으로 깨끗한 식수를 만들어내는 것이 쉽지 않거나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NSW 주 남동부 베가밸리(Bega Valley) 지역의 폭우가 이런 사례이다. 이 지역의 물 공급을 담당하는 브로고 댐(Brogo Dam)은 이번 비로 110%의 저수량을 보였지만 베가밸리 카운슬(Bega Valley Shire Council)에 따르면 외부에서 식수를 공급받느라 하루 3만 달러의 비용이 지출되고 있다. 댐이 보유한 물의 탁도(turbidity)가 너무 두꺼워 여과 시스템으로 걸러내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베가밸리 카운슬의 수도 관리자 크리스 베스트(Chris Best)씨는 “브로고 댐의 물은 식수로 사용하는 게 불가능해 이곳에서의 물 공급을 차단하는 비상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이전까지 10% 저수량을 보였던 브로고 댐은 폭우 하루만에 100% 저수량을 보였지만 산불로 인한 재와 퇴적물, 기타 잔해들이 가득한 상황이다.
브리즈번(Brisbane) 역시 지난 2013년 1월, 이와 비슷한 경험을 한 바 있다. 당시 홍수로 식수 저장 댐의 물이 혼탁해지고 여과 시스템이 이를 감당하지 못해 식수를 외부에서 공급받아야 했다.
‘Sydney Water’ 측이 저수량을 확보했음에도 향후 2주간 물 사용 제한을 유지하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이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