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49%
wind: 4 m/s W
H22 • L18
Tue
17 C
Wed
19 C
Thu
18 C
Fri
19 C
Sat
20 C
Home부동산/경제House Price Report- 주택가격 상승 두드러진 지방도시는?

House Price Report- 주택가격 상승 두드러진 지방도시는?

[‘도메인’(Domain)이 지난해 12월 분기 주택가격 보고서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지방 도시 가운데 가장 큰 폭의 가격 성장을 보인 곳은 서부 호주(WA) 철광석 도시인 카라타(Karratha)로 상승률은 26.9%에 달했다. 사진은 카라타에 새로 개발된 주택단지. ]

서부 호주 북부 철광석 도시 ‘카라타’, 지난 한해 27% 상승
Devonport, Tasmania-Wattle Range, South Australia도 20% 성장

지난 수년간 침체가 이어지던 지방 지역 부동산 시장이 성장세로 전환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이는 최근 지난해 12월 분기 호주 주택가격 보고서(House Price Report)를 발표한 ‘도메인’(Domain)이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지방 일부 도시들의 주택가격 성장 흐름을 분석해 내놓은 결론이다.
이에 따르면 전 세계적 원자재 수요 감소로 지방 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그에 더해 주택시장 또한 오랜 침체를 이어 왔던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의 광산업 도시 카라타(Karratha)가 지난 2019년 한해, 이전년도 대비 26.9%라는 가장 높은 상승을 기록했다.
카라타는 퍼스(Perth)에서 북쪽으로 1천500킬로미터 거리, 필바라 지역(Pilbara region)에 자리한 광산 도시로, 서부 호주 철광석 생산의 중심으로 알려져 있다. 인구 1만6천여 명의 이 도시는 ‘도메인’이 집계한 ‘House Price Report’ 결과 2018년 중간 주택 가격이 33만1천 달러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12월 분기 집계에서는 42만 달러로 올랐다.
카라타의 주택가격이 크게 오른 것은 전 세계적으로 철광석 수요가 다시 살아난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4년 철광석을 비롯해 광산 경기가 최고 정점에 이를 당시, 서부 호주 주도인 퍼스(Perth)는 이에 힘입어 중간 주택가격 82만 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광산경기가 위축되면서 이후 3년 사이 중간 주택가격은 무려 30만 달러나 하락했었다.
카라타가 지난해 가장 높은 주택시장 성장을 보인 가운데 필바라를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Pilbara Real Estate’의 롭 슬리터(Rob Sleator) 대표는 지난 30개월 사이 카라타 주택시장이 지역 경기와 발맞춰 성장을 보여 왔다고 말했다.
그는 카라타에 대해 “아주 독특한 환경을 가진 지역이며 경제는 독립적으로 움직인다”면서 “이 도시의 경제성과를 보면 지난 30개월가량 꾸준한 성장을 이어 왔다”고 덧붙였다. “이 도시를 대표하는 광산업 경기 호황이 주택시장을 뒷받침한 기반”이라는 설명이다.
카라타와 함께 두드러진 주택가격 성장을 보인 지방 도시 중에는 타스마니아(Tasmania) 북부, 인구 2만5천여 명의 데본포트(Devonport)가 있다. 이 도시는 지난해 22.6%의 가격 성장을 보였으며,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와틀레인지(Wattle Range)가 18.7% 상승, 현재 중간 주택 가격은 27만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북부 호주 다윈의 주택 가격은 지난해에도 하락을 보였지만 지난 10년 사이 하락폭은 가장 낮았다. 사진은 매물로 나온 다윈의 한 아파트.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