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52%
wind: 3 m/s W
H21 • L18
Mon
23 C
Tue
17 C
Wed
19 C
Thu
18 C
Fri
19 C
Home부동산/경제2020년 호주 주택가격, 전국적으로 8% 상승 전망

2020년 호주 주택가격, 전국적으로 8% 상승 전망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이 최근 내놓은 호주 주택가격 전망 보고서(Domain’s Property Price Forecasts– 2020) 결과 단독주택의 경우 올해 시드니 주택가격이 10% 성장을 보여 중간가격은 125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

‘Property Price Forecasts’, 시드니 중간가격 125만 달러 예상

2017년 중반기부터 2년여 침체가 이어졌던 호주 부동산 시장이 지난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상승세로 전환된 가운데, 올해는 시드니 주택가격이 급등해 2년 전 침체 이전의 가격을 회복하면서 새로운 부동산 붐을 맞은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이 이달 둘째 주 내놓은 호주 주택가격 전망 보고서(Domain’s Property Price Forecasts– 2020)에 따르면 광역시드니의 경우 단독주택은 올해 10%가 올라 중간가격은 125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아파트 등 유닛가격 상승은 8%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시드니 유닛 중간가격도 현 가격에서 약 6만 달러 높아진 79만 달러가 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주택가격이 정점을 보였던 2017년 6월의 주택가격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도메인’은 이번 주택가격 전망 보고서에서 시드니의 높은 주택가격 (예상) 성장률을 감안할 때 향후 수개월 이내 2017년의 최고 가격을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멜번(Melbourne)과 브리즈번(Brisbane)의 주택가격 또한 8%(House)의 높은 상승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도메인’이 예측한 호주 전역의 주택가격 성장률은 단독주택 8%, 유닛은 6%이다.
이번 보고서의 저자인 트렌트 윌트셔(Trent Wiltshire) 연구원은 호주 주택시장이 최고의 호황을 이어가던 시기, 예비 구매자들 사이에서 드러났던 ‘FOMO’(Fear Of Missing Out.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은 마음) 분위기가 다시 시작되는 것을 전제로 “가격 성장률은 이보다 높은 수준에 이를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윌트셔 연구원은 “도메인 사의 가격성장 예측 모델은 이전의 가격 변동을 고려하고 시장 모멘텀을 포착해 산정한다”면서 “가격이 상승세로 전환된 경우 향후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주택가격이 회복세로 돌아선 이후 반등 흐름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다”면서 “올해에는 더 이상 가격이 오르기 전에 ‘내집 마련’을 해야 한다는 ‘FOMO’ 분위기가 더욱 확산돼 주택가격 상승세는 더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윌트셔 연구원은 주택시장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중국 경제 상황을 언급하면서, 이것이 호주 주택시장에도 직접적으로 타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드니 유닛 중간가격이 현 가격에서 약 6만 달러 높아진 79만 달러가 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주택가격이 정점을 보였던 2017년 6월의 주택가격에는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

호주 주택시장은 지난해 하반기 가격성장이 반등된 이후 연말까지 이어졌다. 이런 분위기가 올해 두드러질 것으로 예측되는 배경에는 낮은 기준금리, 지속적인 인구 증가, 그리고 지난 침체기 이후의 둔화된 주택건설이 자리한다.
윌트셔 연구원은 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며 여기에다 연방 정부가 첫 주택구입자를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First Home Loan Deposit Scheme’(주택담보대출을 받기 위한 보증금을 주택가격의 5%로 가능하게 하는 계획) 또한 주택시장 분위기를 달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 같은 요소들로 인해 올해 시드니 주택가격 성장(House)을 10%로, 내년도에는 6~8%로 전망했다. “낮은 기준금리가 이어지고 인구는 계속 늘어나며 새로운 주택건설은 감소할 것”이라는 점이 이 같은 진단의 배경이다.
여기에 덧붙여 윌트셔 연구원은 “호주경제 전체를 보면 전반적으로 부진한 가운데 기업들의 신규 투자 또한 위축된 상황으로, 이 때문에 낮은 기준금리가 계속 이어질 것이며, 이는 주택시장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재 가장 우려되는 것은 관광 및 교육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라면서 “이로 인한 중국 경제의 타격은 호주 경제 전반에도 큰 손실을 주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도메인’은 이번 보고서에서 올해 시드니 지역 아파트 건설이 크게 둔화되면서 유닛가격 상승을 부채질 할 것으로 진단했다. ‘도메인’이 올해 예상한 시드니 유닛가격 성장은 8%이다. 다만 내년도에는 아파트 건설이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써 유닛가격 성장은 올해의 절반 수준(3-5%)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연방정부는 올 1월 1일부터 시행한 ‘First Home Loan Deposit Scheme’이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판단할 경우 올해 1만 명을 대상으로 제공한 이 지원 대상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며, 여기에다 투자자들이 주택시장에 눈을 돌리게 되면 주택가격 성장률은 더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반면 급격한 가격 상승을 보일 경우 호주 신용자산평가국(Australian Prudential Regulation Authority)이 모기지(mortgage) 요건을 강화함으로써 가격 성장이 둔화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윌트셔 연구원은 “이런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PRA는 호주 각 도시에서 주택가격 성장이 연간 10-20%씩 비정상적 성장을 보일 경우 개입을 고려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번 ‘도메인’ 보고서에 따르면 멜번의 단독주택은 올해 8% 가격 상승을 보일 것으로 보이며 이로써 중간가격은 97만 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브리즈번 또한 8% 성장이 예상된다. 멜번의 유닛가격은 5%가 상승해 중간가격은 57만7천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이며 브리즈번은 6%의 상승으로 중간가격은 40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 주택가격 전망- Houses
(도시 : 2019년 중간가격 / 2020년 / 2021년)
-Sydney : $1,142,212 / 10% / 6-8%
-Melbourne : $901,951 / 8% / 3-5%
-Brisbane : $577,664 / 8% / 7-9%
-Perth : $537,013 / 5% / 3-5%
-Adelaide : $542,947 / 3% / 2-4%
-Hobart : $530,570 / 3% / 2-4%
-Canberra : $788,621 / 4% / 3-5%
-Australia : $809,349 / 8% / 5-7%

■ 주택가격 전망- Units
-Sydney : $735,387 / 8% / 3-5%
-Melbourne : $549,701 / 5% / 2-4%
-Brisbane : $377,549 / 6% / 4-6%
-Perth : $324,708 / 5% / 3-5%
-Adelaide : $306,327 / 3% / 2-4%
-Hobart : $441,104 / 2% / 1-3%
-Canberra : $455,537 / 3% / 1-3%
-Australia : $565,024 / 6% / 3-5%
(Source : Domain)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