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1%
wind: 8 m/s WSW
H25 • L23
Thu
23 C
Fri
21 C
Sat
22 C
Sun
25 C
Mon
30 C
Home부동산/경제부동산 시장 신뢰 회복으로 시드니 주택거래량, 크게 증가

부동산 시장 신뢰 회복으로 시드니 주택거래량, 크게 증가

[지난해 12월 분기 주택가격 보고서를 집계한 '도메인'(Domain)의 분석 결과 시드니 일부 지역의 지난해 주택거래 건수는 이전 연도에 비해 크게 증가한 반면 중간 가격은 하락한 지역도 많았다. ]

‘도메인’(Domain) 분석… 대부분 지역 가격 반등 없으나 거래는 ‘활발’

지난해 5월 이후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하면서 구매자들의 자신감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지난해 12월 분기 주택가격 보고서(House Price Report)를 내놓은 ‘도메인’(Domain)에 따르면 시드니 전역에서 주택거래가 다시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한해 매매 건수가 전년도에 비해 무려 224%가 늘어난 지역(suburb)도 있다.
‘도메인’의 이번 보고서는 광역시드니의 상당 지역에서 연간 주택 가격 상승은 크게 두드러지지 않았으며, 6개 지역(suburb) 중 1곳은 가격이 하락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거래 건수는 눈에 띄게 많아졌다. 지난해 말까지 1년 사이 시드니 60% 지역에서 주택 판매가 증가했으며 유닛 거래 건수는 이전연도에 비해 66% 늘어났다.
시드니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40킬로미터 거리에 자리한 박스힐(Box Hill)의 판매량 상승폭이 가장 높아 2018년 50채 거래에서 지난해 180채로 3배 이상 증가했다. 높은 거래량과 수요를 충족하는 강한 공급으로 중간 주택가격도 7.1%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스힐에 이어 스코필드(Schofields)가 거의 400채 거래로 전년대비 78% 늘어났으며 에드먼슨 파크(Edmondson Park)의 판매량 또한 75.7% 증가라는 높은 수치를 보였다. 다만 이들 두 지역의 중간 주택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드니의 지난해 주택거래량 상위 20개 지역(suburb)은 주거지 개발이 활발했던 서부(west)-남서부(south west)-북서부(north west) 지역(region)에 집중됐다. 이런 가운데 도심 인근 레드펀(Refern), 동부의 울라라(Woollahra), 노던비치(northern beaches)의 맨리(Manly) 또한 거래 건수가 많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도메인’의 이번 주택 거래량 집계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최소 거래량 50채 이상 지역만을 대상으로 비교한 것이다.
부동산 회사 ‘BresicWhitney Darlinghurst’ 사의 마이클 커크(Michael Kirk) 에이전트는 레드펀의 주택 거래가 크게 증가한 것에 대해 “서리힐(Surry Hills)과 패딩턴(Paddington)의 높은 주택가격을 감안해 예비 구매자들이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으며 인근에 자리한 이곳으로 눈을 돌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분기 집계에서 서리힐의 중간 주택가격은 170만5천 달러, 패딩턴이 227만7,500달러인데 비해 레드펀은 142만1,500달러로 상당한 차이가 있다.
커크 에이전트는 이어 “지난 한해, 레드펀은 좋은 주택가격을 보였다”면서 “새로운 경전철 라인, 찰머 스트리트(Chalmers Street) 상의 새 하이스쿨(Inner Sydney High) 등은 레드펀의 주택 가치를 크게 높였다”고 덧붙였다.
커크 에이전트에 따르면 레드펀은 올 들어서도 강한 수요를 보이고 있으며, 등록된 매물에 최소 20그룹, 많게는 40그룹이 인스펙션을 하는 편이다. 반면 시장에 나오는 주택은 상당히 적은 수준이다.

 

시드니 도심 인근에서 거래량이 크게 증가한 지역(suburb)는 레드펀(Redfern)으로, 이는 인근의 서리힐(Surry), 패딩턴(Paddington)에 비해 주택 가격이 크게 저렴한 때문으로 분석됐다. 사진은 레드펀의 한 테라스하우스.

이와 달리 동부 랜드윅(Randwick)의 주택 거래는 이전 해와 비교해 38.2% 낮아져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이 지역 기반의 부동산 회사 ‘Phillips Pantzer Donnelley’ 사의 알렉산더 필립스(Alexander Phillips) 에이전트는 “지난해 랜드윅의 매물 재고는 매우 낮았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선 9월까지도 랜드윅의 주택 공급은 수요에 크게 못 미쳤다.
랜드윅과 함께 거래량이 크게 낮아진 지역은 남부 자날리(Jannali), 남서부 민토(Minto), 이너-이스트(inner east)의 알렉산드리아(Alexandria) 등이었다. 2018년에 비해 거래량이 크게 감소한 20개 지역 대부분은 남서부 및 서부 지역(region)의 서버브들이었으며, 중간가격 또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개발이 활발했던 이너-시티(inner city)의 헤이마켓(Haymarket)은 거래량이 전년도에 비해 206% 증가했으며, 유닛 중간가격도 9.8% 상승했다. 어퍼노스쇼어(upper north shore)의 투라무라(Turramurra), 세인트 아이비스(St Ives)의 주택 판매 또한 91.7%, 8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투라무라 기반의 부동산 회사 ‘Ray White Upper North Shore’ 사의 도미닉 맥스웰(Domenic Maxwell) 에이전트는 “투라무라의 경우 유닛 중간가격이 전년도에 비해 5.5% 하락했다”며 “이는 근래 상당수의 아파트가 완공, 공급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메인’의 이번 조사에서 유닛 판매가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리버우드(Riverwood), 안클리프(Arncliffe), 치펜데일(Chippendale)이었으며 감소폭은 각 41.9%, 39.6% 및 38.7%였다.
반면 아파트 개발이 활발했던 디와이(Dee Why), 파라마타(Parramatta), 라이드(Ryde) 또한 높은 거래량을 기록, 이들 3개 지역(suburb)에서 판매된 아파트는 1천300채에 달했다. 하지만 많은 공급으로 이들 지역의 중간 유닛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광역시드니 단독주택 거래 증가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상승)
-Box Hill : $790,000 / 7.1% / 244.4%
-Schofields : $760,000 / -6.9% / 78.0%
-Edmondson Park : $790,001 / -8.0% / 75.7%
-Redfern : $1,421,500 / 1.5% / 72.2%
-Marsden Park : $760,000 / -0.7% / 63.1%
-Roselands : $940,000 / -0.5% / 61.3%
-Bardia : $650,000 / 0.0% / 61.1%
-Croydon Park : $1,211,000 / -13.8% / 59.6%
-Oxley Park : $515,000 / -6.4% / 56.9%
-Rouse Hill : $930,000 / -19.8% / 56.6%

■ 광역시드니 단독주택 거래 감소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하락)
-Randwick : $2,361,000 / -0.4% / -38.2%
-Jannali : $952,500 / -2.6% / -34.1%
-Minto : $585,000 / -7.2% / -30.7%
-Alexandria : $1,505,000 / 5.5% / -29.7%
-St Helens Park : $575,000 / -0.9% / -27.0%
-Pennant Hills : $1,330,000 / 0.0% / -25.6%
-Leumeah : $585,000 / -4.9% / -25.0%
-St Andrews : $590,000 / -4.8% / -25.0%
-Vaucluse : $4,840,000 / -7.5% / -22.9%
-Cromer : $1,500,500 / 1.4% / -22.4%

■ 광역시드니 유닛 거래 증가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상승)
-Haymarket : $1,165,000 / 9.8% / 171.1%
-Turramurra : $860,000 / -5.5% / 91.7%
-St Ives : $879,500 / -3.4% / 86.7%
-Brighton-le-sands : $698,500 / -3.0% / 69.6%
-Glebe : $840,000 / -6.7% / 66.1%
-St Leonards : $1,100,000 / 9.1% / 64.7%
-Miranda : $679,000 / 0.6% / 63.9%
-Gordon : $940,000 / 9.6% / 63.4%
-Macquarie Park : $780,000 / 6.1% / 51.4%
-Granville : $457,500 / -8.5% / 51.3%

■ 광역시드니 유닛 거래 감소 지역
(지역 : 중간 가격 / 연간 가격 변동 / 연간 거래 하락)
-Riverwood : $579,000 / -3.5% / -41.9%
-Arncliffe : $655,000 / -5.8% / -39.6%
-Chippendale : $725,000 / -16.7% / -38.7%
-Wiley Park : $380,000 / -17.3% / -37.8%
-Erskineville : $852,000 / 3.0% / -37.1%
-Penshurst : $565,500 / -5.0% / -36.6%
-Rosebery : $860,000 / -6.5% / -35.2%
-Toongabbie : $545,000 / -4.4% / -34.5%
-Baulkham Hills : $607,000 / -13.5% / -28.7%
-Wentworthville : $560,000 / -6.7% / -25.4%
Source : Domain.
(2018년 및 2019년, 최고 50채 이상의 주택 거래가 이루어진 지역을 대상으로 비교한 것임).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