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70%
wind: 2 m/s NNW
H12 • L10
Mon
12 C
Tue
13 C
Wed
14 C
Thu
15 C
Fri
17 C
Home동포뉴스“재외국민들의 소중한 권리를 꼭 행사해 주세요”

“재외국민들의 소중한 권리를 꼭 행사해 주세요”

[이번 주 토요일(15일), 한국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의 신고/신청 마감을 앞둔 가운데 시드니총영사관(재외투표관리관 홍상우)에서 호주 유권자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

내일(2월15일), 제21대 총선 재외선거 신고 신청 마감
총영사관 이외 스트라스필드와 브리즈번에 추가투표소 설치

시드니총영사관(재외투표관리관 홍상우)에서 올 4월에 있을 한국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의 신고/신청이 금주 토요일(2월15일)에 마감된다며, 아직까지 신고나 신청을 하지 않은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영사관 방문 접수는 당일 오후 5시에, 그리고 인터넷 접수는 자정인 밤 12시(시드니 현지시간)에 마감되며, 이후 접수된 신고와 신청은 등록되지 않는다. 2월15일은 주말(토)이지만 영사관의 재외선거업무는 오전9시~오후5시 동안 정상 운영되며, 인터넷 신고/신청 주소(재외선거홈페이지)는 http://ova.nec.go.kr 이다.
영사관 측은 “인터넷을 통해 신고/신청하신 유권자 중 아직까지 접수증을 받지 못하신 분은, 여권번호 또는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잘못 입력하여 처리가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라며, 지난주 2월6일(목) 현재 미접수 상태 신청자 수가 30여명 있다고 밝혔다. 또한 “휴대전화번호와 이메일 등 연락처를 남겨주신 분들에게는 계속 전화와 이메일로 연락 및 안내를 취하고 있으나, 답변이 없어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며 연락을 당부했다. 유효한 여권번호 등이 확인되지 않으면 선거인명부에 오를 수 없어 투표에 참여할 수 없다. 시드니총영사관 재외선거팀은 전화(02-9210-0246)나 이메일(ovsydney@mofa.go.kr)로 연락할 수 있다.
한국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국외부재자와, 이전 선거 당시 주민등록이 없는 영주권자로서 재외선거인명부에 오른 사람 중 선거일 이후 한국 내에 주민등록을 하여 국외부재자신고 대상자로 신분이 변경된 사람은 반드시 다시 신고를 해야만 이번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이전 선거에 참여하여 영구명부에 등재된 재외선거인이라도 2회 이상 계속하여 재외선거에 투표하지 않은 선거인은 재외선거인명부에서 삭제되므로, 본인의 영구명부 등재여부를 재외선거 인터넷 신고/신청 홈페이지(http://ova.nec.go.kr)를 통해 조회 하는 것이 좋다.

■ 스트라스필드와 브리즈번에 추가투표소 설치
시드니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이번 총선 재외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투표편의 제고를 위해 시드니총영사관투표소 외에 재외투표소 2곳을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 각 투표소 및 운영기간은 다음과 같다.
▲ 시드니총영사관 재외투표소: 시내 총영사관 대회의실(10층, 44 Market St), 4월1일(수)~6일(월) 오전8시~오후5시 운영
▲ 스트라스필드 재외투표소: 라트비안 하우스(Latvian house) 강당(32 Parnell St), 4월3(금)~5일(일) 오전8시~오후5시 운영
▲ 브리즈번 재외투표소: 퀸스랜드주 한인회관(1406 Beenleigh Rd, Kuraby), 4월3일(금)~5일(일) 오전8시~오후5시 운영

이번 제21대 총선 재외선거는 향후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청 접수(2월15까지), △재외선거인명부 등 작성(2월26일~3월6일), △재외선거인명부 열람 및 이의신청(3월7일~ 3월11일,) △재외투표 관리(4월1일~4월6일) 등의 선거절차 사무가 관련 법규에 따라 진행된다. 시드니총영사관 재외선거실 총책임자 김동춘 영사는 지난주 본지와의 통화에서 “비록 2월15일에 신고와 신청이 마감되지만 등록된 유권자들이 투표에 적극 참여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는 등 재외선거와 관련하여 할 일들이 많다”며 “호주에 계신 대한민국 재외국민들이 소중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부탁한다”고 한인 언론사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기태 기자 / francislee@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