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52%
wind: 2 m/s SW
H21 • L16
Mon
22 C
Tue
17 C
Wed
19 C
Thu
18 C
Fri
19 C
Home교육퀸즐랜드 주립 대학 한국학 연구소 출범

퀸즐랜드 주립 대학 한국학 연구소 출범

[(왼쪽부터) 헤더 즈위크 UQ 인문/사회과학대 학장, 이백순 한국대사, 이숙진 평통 부의장(아태 지역회의), 팀 던 UQ 부총장 (Supplied) ]

호주 내 ‘포괄적 장기적 한반도 평화 연구’ 주도 기대

퀸슬랜드 대학(이하 UQ)이 한국의 언어와 문화에 대한 호주 내 지식과 이해력 제고를 목표로 내걸고 한국학 연구소를 출범시켰다.
금주 민주평통 아태지역회의(이하 평통)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UQ의 이번 한국학 연구소 출범으로 호주에 NSW 대학과 ANU의 ‘한국연구원’, 남부호주대학의 세종학당에 이어 4번째로 대학 부설 한국 전문연구소가 탄생됐다. 연구소는 1차적으로 한국어, 한국문화, 통번역 소통 등에 대한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며 초대소장은 동 대학 한국어 학과의 정재훈 박사와 아이삭 리 박사가 공동으로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5일 거행된 연구소 개소식에는 UQ의 팀 던 부총장을 비롯한 다수의 학자들과 이백순 주호 한국대사 및 이숙진 평통 부의장(아태 지역회의)이 참석했는데, 헤더 즈위크 학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소식에서 팀 던 부총장은 “UQ 한국학 연구소는 향후 양국 정부를 포함해 지역사회와 산업계 등과 전략적 동반협력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호주 사회에 한국에 대한 인지도와 이해도를 한층 제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백순 대사도 “한호 관계는 외교, 경제, 사회,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중요하고 한국학 연구소를 통해 밀접한 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이라며, 특히 “강남스타일 열풍에서 BTS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한류열풍이 호주 내 한국학 열기에도 지속적으로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숙진 평통 부의장은 “UQ의 한국학 연구소 개소는 향후 호주 내 한국 관련 연구가 질적, 양적으로 다변화하는 커다란 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보며, 연구소가 “한반도 상황에 대한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연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평통 아태지역회의 관계자를 비롯, 퀸슬랜드 주 한인회 관계자들과 동포 한인들이 다수 참석했다. 이번에 한국학 연구소를 출범시킨 UQ는 1909년 호주에서 다섯 번째로, 그리고 퀸슬랜드 주 최초로 설립된 종합주립대학으로 현재 호주의 8대 대학에 포함된 명문대학이다.

편집부 /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