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1%
wind: 2 m/s WNW
H19 • L18
Fri
21 C
Sat
23 C
Sun
15 C
Mon
15 C
Tue
16 C
Home사회호주인 음주량 감소… ‘위험 수준의 술꾼’ 비율은 여전

호주인 음주량 감소… ‘위험 수준의 술꾼’ 비율은 여전

[호주인의 음주량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여전히 6명 중 1명은 ‘위험 수준’으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 관련 전문가들은 음주량을 줄이기 위해 세금 부과 대상 주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한다. ]

‘Australian Health Tracker’ 보고서… 일부 부유층 지역 ‘과음’

전 세계 국가와 비교해 결코 적지 않은 음주량을 자랑(?)하던 호주인의 술 소비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그래도 6명 중 1명은 여전히 ‘위험 수준’으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일반적으로 부유하고 건강을 위한 기반 시설이 잘 되어 있는 지역(suburb) 가운데 일부 서버브 거주자들의 경우 가장 심하게 폭음을 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이는 빅토리아대학교 보건 관련 교육 및 정책연구기관인 ‘미첼연구소’(Mitchell Institute)의 최근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매년 호주 국민들의 건강 관련 부분을 조사해 내놓는 ‘2019 Australian Health Tracker’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위험한 수준의 음주 비율이 17.1%에 달하는 가운데 특히 일부 해안가 및 지방 지역 중에는 이의 두 배에 가까운 음주량을 보이고 있다.
미첼연구소의 ‘Australian Health Policy Collaboration’ 책임자인 로즈마리 칼더(Rosemary Calder) 교수는 “커피를 마시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와인 문화가 자리 잡혀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호주의 국가 약물전략 조사인 ‘National Drug Strategy Household Survey’에 따르면 ‘위험한 수준’의 음주 비율은 최근 수년 사이 다소 줄었다.
하지만 미첼연구소가 ‘2014-15 Australian Health Survey’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는 각 우편번호 지역별로 음주 비율은 크게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빅토리아(Victoria) 주 멜번(Melbourne) 동부 외곽의 음주 비율은 6.5%로 매우 낮은 반면, NSW 주 바이런 카운슬(Byron Shire), 서부 호주 퍼스(Perth, WA)의 부유층 지역인 모스만 파크(Mosman Park), 코츠슬로(Cottesloe), 페퍼민트 그로브(Peppermint Grove) 지역은 31.5%로 상당히 높은 편이다.
이에 대해 칼더 교수는 “소득이 높을수록 일상생활 패턴이 다를 수 있고 점심이나 저녁 시간에 알코올을 함께 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미첼연구소의 이번 데이터에서 ‘위험한 음주’는 ‘한 주(week)에 14컵의 표준 주류를 초과하거나 하루 2컵이 넘은 음주’라는 오랜 측정치를 기준으로 정의된다.
반면 최근 보건 당국은 ‘위험한 음주’에 대한 기준을 한 주 10잔 이상으로 설정했다. 이는 ‘위험한 수준’의 호주인 음주 비율이 더 높아질 수 있음을 뜻한다.
칼더 교수는 “비만이나 흡연 등 다른 건강 지표를 볼 때 위험도가 낮은 부유층 지역에서 음주 비율이 높게 나타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NSW 주 동부 해인 휴양도시인 바이런베이 지역(Byron Shire)의 음주비율은 호주 전역에서 가장 높다.
바이런 베이에 자리한 약물 및 알코올 재활센터의 의사 A씨는 “호주의 유명 휴양지 가운데 하나이자 파티 타운, 페스티벌 타운으로, 사람들이 긴장을 풀고 즐기는 도시”라면서 “사회-문화적으로 술은 종종 많은 이들에게 휴식을 갖는 과정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기도 한다”는 말로 이 지역의 높은 음주비율을 설명했다.
업무 특성상 이름을 밝히지 않은 A씨는 이어 “사회적 관계에서 알코올이 하나의 윤활제로 이용됐고, 이는 모든 소득 수준의 사람들에게 공통적인 방식”이라고 말했다. “노숙자들에 대해 사람들은 (알코올과 관련 있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다”는 그는 “특히 부유층의 음주에 대해서는, 그만큼 좋은 술을 마시고 경제적 여유가 있다는 점에서 그 위험 수준이 종종 간과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지나친 알코올로 인해 추락하거나 사회적으로 어색한 행동을 보일 때까지는 그 ‘위험 수준’의 음주를 의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사회-경제적 상위 계층에도 상당 비율의 ‘사회생활을 유지하는 알코올 중독자’(high-functioning alcoholic)들이 있다고 본다”는 게 A씨의 진단이다.
미첼연구소 분석 결과 이민자 거주 비율이 높은 지역의 경우 음주 비율은 낮았다. 칼더 교수는 “알코올을 멀리 하거나 덜 소비하는 지역에서 온 이들 때문일 것”으로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우리가 하고 싶은 일은 젊은 세대들로 하여금 현재의 호주 국민들이 보이는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임을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는 “호주 각 지역사회의 음주 수준이 위험하다”며 보건 당국이 지난 수년간 경고한 내용을 강조하고 있다.

 

한때 알코올 중독 판정을 받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지금은 대도시에서 먼 지방 지역민들의 음주 관련 지원활동을 하는 사냐 완(Shanna Whan)씨. 지방 지역의 경우 ‘술을 많이 마시는 문화’(boozy bush culture)가 강하다며 음주로 인한 건강 악화 문제를 강조했다.

샤나 완(Shanna Whan)씨는 너무 많은 음주로 알코올 중독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지방 지역의 음주 문제를 지원하는 사회단체 ‘Sober in the Country’를 설립, 알코올 관련 자문관으로 봉사하고 있다.
그녀는 “대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지방 지역의 경우 술을 많이 마시는 문화(boozy bush culture)가 강하다”면서 “주말의 스포츠 행사, 장례식, 결혼식 등에서 지방 지역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되면 으레 술이 각 행사의 기본이 된다”고 말했다.
게다가 “40대 이상, 심지어 60대의 고령층까지도 펍(pub)에서 사람들과 어울리면 젊은이들의 주량에 지지 않으려는 오기가 발동하고, 또한 그것을 ‘영광의 증표’(badge of honour)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것이 각 개개인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다. 미첼연구소는 음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연간 140억 달러에 이르며 알코올로 인한 사망자는 5천500명, 병원 입원자 숫자는 15만7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첼연구소는 와인 등 주류에 적용하는 알코올 면제 주류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이는 세금 시스템을 보다 단순화하고 음주 행동을 억제하면 위험 수준의 음주 비율을 감소시킬 것이라는 의견이다. 칼더 교수는 “주류 관련 세금 또는 다른 수단으로 주류 가격이 올라갈 경우 소비가 축소된다는 증거는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 ‘위험 수준’ 음주 비율 25% 이상 지역(suburb)
-Byron Bay(NSW : 31.57%
-Mosman Park(WA) : 31.47%
-Peppermint Grove(WA) : 31.47%
-Cottesloe(WA) : 31.47%
-East Fremantle(WA) : 29.81%
-Angusta-Margaret River(WA) : 28.13%
-Snowy River(NSW) : 28.03%
-Towong(VIC) : 27.63%
-Platagenet(S, WA) : 27.56%
-Denmark(S, WA) : 27.56
-Bellingen(A, NSW) : 27.53
-Tenterfield(A, NSW) : 27.21
-Glen Innes Severn(A, NSW) : 27.21
-Kangaroo Island(DC, SA) : 26.96
-Upper Lachlan Shire(A, NSW) : 26.65
-Donnybrook-Balingup(S, WA) : 26.00
-Bridgetown-Greenbushes(S, WA) : 26.00
-Boyup Brook(S, WA) : 26.00
-Tumbarumba(A, NSW) : 25.63
-Blayney(A, NSW) : 25.56
-Waroona(S, WA) : 25.44
-Mundaring(S, WA) : 25.20
-Pittwater(A, NSW) : 25.17
Source : Australian Health Tracker

■ 호주인 건강 관련 주요 포인트
-성인 과체중 또는 비만 비율 : 67%
-성인 비만 비율 : 31.3%
-신체 활동 권고사항을 충족하지 못하는 성인 : 52.7%
-성인 소금 섭취 : 8.1g
-‘정크푸드’에서 섭취하는 에너지 비율(성인 대상) : 34.6%
-성인 설탕 섭취 : 47.8%
-고혈압 : 22.8%
-위험 수준 음주 비율 : 17.1%
-성인 1인당 알코올(pure alcohol) 소비 : 9.4리터
-폭음 : 25.5%
-알코올로 인한 응급실 입원 비율(1천 명 당) : 남성 5.7%, 여성 3.4%
-14세 이상 매일 흡연자 : 12.2%
-높은 콜레스테롤 : 32.8%
-정기 대장암 검사 비율(50-74세) : 41%
-정기 유방암 검사 비율(50-74세 여성) : 55%
-성인 당뇨 발생 비율(25-64세) : 4.2%
-매일 흡연을 하는 정신질환 성인 비율 : 27.7%
-심혈관 질환, 뇌졸중, 일반암 또는 만성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30-70세) : 10만 명 당 208명
-자살 비율 : 10만 명 당 12.6명
Source : Australian Health Tracker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