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8 m/s WSW
H19 • L19
Fri
18 C
Sat
13 C
Sun
13 C
Mon
14 C
Tue
16 C
Home정치호주 빈부격차 확대 여전… 억만장자들의 부, 더욱 증가

호주 빈부격차 확대 여전… 억만장자들의 부, 더욱 증가

[지난해 호주인 억만장자 수는 이전 해에 비해 다소 감소했지만 상위 1% 부유층이 하위 50%인 1천250만 명이 가진 자산의 두 배 이상에 달하는 부를 차지하고 있는 등 ‘부의 불평등’은 계속되고 있다. ]

상위 1% 계층의 재산이 하위 50%(1천250만 명) 재산보다 두 배 많아

호주의 억만장자 수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크게 많지는 않지만 이들의 자산 증가는 계속되고 있으며, 상위 1%의 부유층이 보유한 부가 하위 50%인 1천250만 명이 가진 자산의 두 배 이상에 달하고 있다.
이는 영국 기반의 국제 구호단체 ‘옥스팜’(Oxfam)의 조사 결과로, 호주 억만장자 수는 지난 2018년 43명에서 지난해는 36명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억만장자 대열에 오른 이들의 숫자는 지난 10년 사이 3배가 늘어난 것이며, 이들의 보유 자산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옥스팜’의 이번 보고서는 지난 1월21일부터 24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2020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 포럼)에 앞서 발표된 것으로, 이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억만장자는 대부분 남성이며, 2018년에서 2019년까지 1년 사이, 이들의 자산은 4억6천만 달러(미화 기준, 이하 동일)가 늘어났다.
‘Oxfam Australia’의 린 모게인(Lyn Morgain) 대표는 “25만 명에 불과한 호주의 상위 1%가 보유한 부는 호주 전체 부의 22.2%에 달하는 1조6천억 달러에 달한다”고 말했다.
모게인 대표는 이어 “호주의 부는 최상의 ‘수퍼리치’에 집중되고 있는 반면, 지난 10년 사이 호주사회의 하위 50%가 가진 자산은 더욱 감소했다”면서 “호주 노동자들의 임금은 여전히 정체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부의 편중은 비단 호주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 현상으로, 지난해 2천153명의 세계 각국 억만장자가 소유한 자산이 전 세계 인구 46억 명이 보유한 것보다 많다.
특히 옥스팜의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최상위 22명이 모두 남성이며, 아프리카 대륙의 모든 여성들이 가진 것보다 더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2020년 1월21일-24일) 직전, 영국 기반의 국제 구호단체 ‘옥스팜’(Oxfam)은 부의 분배와 관련한 보고서를 통해 상위 부유층의 세금을 늘이고 다국적 기업의 세금남부 시스템을 확고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촉구했다.

견고하게 고착되는
전 세계적 ‘부의 불평등’

모게인 대표는 “부의 불평등은 상당히 충격적이고 견고하여, 여성과 어린 아이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1%의 최상위 계층이 69억 명이 가진 부의 두 배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와 달리 전 세계 15세 이상 빈곤층 여성을 대상으로 한 무급 보건비용은 연간 최소 10조8천억 달러에 이른다. 이는 글로벌 기술 산업 규모의 3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옥스팜’은 이번 보고서에서 세계은행(World Bank)의 자료를 인용, 전 세계 인구의 거의 절반이 하루 5.5달러 또는 그 이하 비용으로 살아가고 있음을 언급했다.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의 억만장자 목록을 보면 2019년 최고 부자는 ‘아마존’(Amazon) 설립자 제프 베조스(Jeff Bezos)로, 그의 자산은 1천310억 달러에 달한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Bill Gates. 965억 달러),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 CEO 워렌 버핏(Warren Buffett. 825억 달러) 순이다.

부유층-다국적 기업에서
더 많은 세금 거두어야…

‘옥스팜’은 이번 보고서에서 향후 10년간 최상위 1% 부유층이 가진 자산에 대해 0.5%의 세금을 추가로 부과할 경우 교육-보건-노인 간병 및 기타 분야에서 1억1,70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으며, 이는 보건비용 적자를 메우기 위한 투자와 같다는 점을 강조했다.
모게인 대표에 따르면 옥스팜은 다국적 기업의 세금 회피로 인해 개발도상국들이 겪는 세수 손실이 1천 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녀는 “호주는 물론 전 세계적인 부의 불평등, 산불과 같은 기후 관련 재난이 악화되는 상황을 감안할 때 호주 정부는 다국적 기업들로 하여금 정당하게 세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분명한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모게인 대표는 “그러면 모든 호주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효율적 재난대처를 위한 공공기금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국적 기업의 세금 문제에 대한 국가별 공개보고서, 기업과 신탁의 소유권에 대한 공공 등록제 도입을 연방 정부에 촉구했다.
‘옥스팜’의 이번 보고서는 2019년 2분기에 나온 ‘Credit Suisse Global Wealth Databook’, 지난해 2월 ‘포브스’의 세계 최고 부자 리스트 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 호주의 Top 10 억만장자
(이름 : 보유자산. 미화 기준)
-Gina Rinehart : 153억 달러
-Harry Triguboff : 93억 달러
-Anthony Pratt : 72억 달러
-Scott Farquhar : 70억 달러
-Mike Cannon-Brookes : 70억 달러
-Frank Lowy : 65억 달러
-Andrew Forrest : 54억 달러
-John Gandel : 40억 달러
-James Packer : 36억 달러
-Lindsay Fox : 35억 달러
Source : Forbes Billionaires List, February 2019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