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light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1 m/s SW
H16 • L15
Sat
18 C
Sun
15 C
Mon
23 C
Tue
21 C
Wed
17 C
Home부동산/경제Now and then… 지난 10년 사이, 시드니 부동산 시장 변화는

Now and then… 지난 10년 사이, 시드니 부동산 시장 변화는

[지난 10년 사이(2010-2019년), 시드니 중간 주택 가격은 68%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 가운데 맨리베일(Canley Vale), 맨리(Mnaly) 등 10개 지역(suburb)은 90% 이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2010년 이후 유닛(Unit) 가격이 99% 오른 달링포인트(Darling Point)의 해안 주택가. ]

2010년 65만 달러였던 주택 중간 가격, 지금은 107만9,491 달러
캔리베일-맨리, 2배 이상 상승… 펜리스 지역 유닛 성장률은 99% 기록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호주 연방 정부는 케빈 러드(Kevin Rudd) 총리를 지도자로 두고 있었다. 오늘날 편리하게 사용하는 iPad는 나오지 않았으며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로 빠르게 확대되는 ‘Tik Tok’은 미국의 가수이자 작곡가인 케샤(Kesha)가 그보다 10년 전에 선보인 노래 제목이었다. 그 후로 연방 총리는 5명이 등장했고, 15차례의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됐다.
2012년 상반기, 경기 부양을 위한 조치로 결정된 기준금리 인하는 호주 부동산 시장에 직접적으로 작용했다. 특히 당시 인구 증가에 따른 수요에 힘입어 주택 가격도 급격한 오름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런 흐름은 2017년 상반기까지 이어졌으며, 이 기간에 호주 전역에서 주택 가격이 가장 높은 시드니의 주택 중간 가격은 100만 달러를 넘어선 바 있다.
10년 전, 시드니(Greater Sydney) 인구는 458만 명이었으며, 중간 주택 가격은 65만 달러에 약간 못 미쳤다. 그렇다면 2019년까지 시드니 부동산 시장은 어떤 흐름을 보였고 얼마나 바뀌었을까.
부동산 컨성틸 사인 ‘도메인’이 매 분기별로 집계하는 주택가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분기 시드니 중간 주택 가격은 107만9,491달러이다. 이는 2009년 이후 68%가 증가한 수치이다. 유닛의 경우 10년 전 중간 가격 23만7천 달러에서 69만4,840달러로 올랐다.
시드니는 2010년 9월까지 이전 4분기 동안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이어오다 이후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2012년 9월, 다시 회복세를 보이기까지 침체는 오래 가지 않았다.
이 시점이 지난 10년 사이 정점을 찍은 시드니 부동산 시장 붐의 시작이었다. 약 5년여의 이 기간, 시드니 중간 주택 가격은 120만 달러까지 올랐다. 그리고 지난 1980년대 이후, 거의 10년 만에 한 차례 침체기를 맞았던 부동산 시장의 과거가 말해주듯 2017년 중반기, 주택 경기는 둔화세를 보이며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시드니 주택 시장의 침체는 지난해 5월 연방 선거를 기점으로 다시 반전됐으며 가격 상승이 비교적 빠르게 이루어졌다. 시장 전문가들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의 시드니 주택 가격은 지난 2년간의 침체기 동안 하락했던 부분 중 3분의 1이 회복될 만큼 오른 상태이다.
윌트셔 연구원은 지난 10년 사이, 기준금리 인하와 인구 증가, 주택건축 규모 등 시드니 주택시장을 움직이게 한 주요 요인들이 있었다고 설명한다. 그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낮아지고 인구는 늘었지만 건설 경기의 회복은 더디게 진행됐다. 주택 수요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서 공급이 부족해 가격이 올랐다는 것이다.
경제학자이자 시장 분석가인 스티븐 코콜라스(Stephen Koukoulas) 연구원 또한 “이는 지난 10년간 호주 부동산 시장의 롤러코스트”라며 같은 의견을 피력했다. “부동산 시장에 많은 기복이 있었다”며, “그 동안 부동산 붐의 가장 직접적인 배경은 높은 인구 증가율이었으며 금리 수준이 크게 낮아졌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코콜라스 연구원은 또한 “높은 주택 수요에 반해 제한된 공급으로 가격이 연평균 5% 이상 상승했다”면서 “신용자산평가국(APRA)의 주택담보대출 규제 완화, 임금 성장, 실업률 등도 부동산 시장 사이클에 영향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10년 사이, 시드니 인구는 65만 명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광역시드니 전역에 걸쳐 26만 채 이상의 주택이 건축되었지만 이중 3분의 2는 아파트였다.
이 기간, 가장 많은 신규 주택이 들어선 지역은 파라마타(Parramatta), 시드니 시티(Sydney), 블랙타운(Blacktown), 베이사이드(Bayside), 리버풀 카운슬(Liverpool council) 지역이었다.

 

10년 전, 시드니 중간 주택 가격은 65만 달러에 못 미쳤지만 2019년 4분기 집계에서는 107만9,491달러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드니 도심 인근의 한 주택가.
시드니 주택 시장은 2012년 기준금리 인하 조치로 이전의 둔화를 벗어나기 시작했다. 10년 사이 무려 15차례에 걸친 금리 인하, 급속한 인구 증가, 이를 뒷받침 하지 못한 공급 부족은 가격을 올린 주요 배경이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사진은 시드니의 한 주택 경매 현장.

단독주택 가격이 크게 상승한 지역들 가운데는 유닛 가격도 더불어 오른 지역이 많다. 이너시티(inner city), 동부(eastern suburbs) 및 서부(Sydney west)의 일부 서버브 유닛 가격 성장률이 높았으며, 특히 펜리스(Penrith), 달링포인트(Darling Point)는 10년 사이 99%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리드컴(Lidcombe), 시드니 시티, 뉴타운(Newtown), 맨리(Manly), 헤이마켓(Haymarket), 리버풀(Liverpool), 어번(Auburn)이 80% 이상 올랐다.
스티븐 코콜라스 연구원은 올해 시드니 부동산 시장에 대해 “임금성장은 거의 정체 수준이지만 주택 가격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건축 승인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공급이 딸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어 그는 “올해 시드니 주택 시장이 두 자릿수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게 전반적인 시장 분석가들의 예상”이라며 “올 4월 이후에는 지난 2년여 하락했던 주택 가격이 완전히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 10년 사이 가격 상승 상위 10개 지역- House
(지역 : 2010년 / 2019년 / 상승률- %)
-Canley Vale : $380,000 / $805,000 / 112
-Manly : $1,500,000 / $3,003,000 / 100
-Macquarie Fields : $268,750 / $532,500 / 98
-Minto : $300,000 / $587,500 / 96
-North Balgowlah : $1,077,500 / $2,097,500 / 95
-Bella Vista : $871,000 / $1,685,000 / 93
-Castle Hill : $720,000 / $1,385,000 / 92
-Smithfield : $358,000 / $689,000 / 92
-Chatswood : $1,152,500 / $2,185,000 / 90
-Cherrybrook : $735,000 / $1,400,000 / 90
Source: Domain Group

■ 10년 사이 가격 상승 상위 10개 지역- Unit
(지역 : 2010년 / 2019년 / 상승률- %)
-Penrith : $229,950 / $458,750 / 99
-Darling Point : $950,000 / $1,888,000 / 99
-Lidcombe : $370,000 / $700,600 / 89
-Sydney : $590,000 / $1,110,500 / 88
-Newtown : $370,000 / $685,000 / 85
-Manly : $720,000 / $1,305,000 / 81
-Haymarket : $645,000 / $1,170,000 / 81
-Liverpool : $246,500 / $449,500 / 82
-Auburn : $310,000 / $560,000 / 81
-Crows Nest : $500,000 / $890,000 / 78
Source: Domain Group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