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light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2 m/s WSW
H16 • L15
Sat
18 C
Sun
15 C
Mon
23 C
Tue
21 C
Wed
17 C
Home부동산/경제대학 새내기들의 집구하기- 시드니 각 대학 인근의 임대료는?

대학 새내기들의 집구하기- 시드니 각 대학 인근의 임대료는?

[대학 입학 시기에는 대학가 인근 지역의 임대주택 문의가 많아진다. 지난 수년 사이 시드니 지역 임대료는 다소 하락한 상황이지만 대학이 자리한 주변 지역 임대료는 높은 수요로 인해 크게 낮아진 것이 아니다. ]

계속된 임대료 하락 불구, 대학가 인근 임대료는 높은 편

호주 대학입학 시즌이 다가오면서 대학가 주변은 부모로부터 독립하는 대학 새내기들의 임대주택 문의가 많아지고 있다. 대학에 입학하는 젊은이들에게 각 대학은 캠퍼스 내 기숙사를 제공하거나 주거지 마련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하지만 대개의 젊은이들은 임대 주택을 구해 독립생활을 즐기려 한다.
지난 수년 사이 시드니 지역 임대료는 다소 하락한 상황이다. 하지만 대학가 주변에서 저렴한 임대주택을 구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임대 수요가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의 유닛 평균 임대료는 가장 높았을 당시에 비해 주(week) 40달러 하락했지만, 주 510달러에 이르는 중간 임대료는 호주 정부가 정한 국가 평균 생활비에 비해 높은 편이다. 특히 대학 인근 지역의 경우 임대주택에 대한 수요가 많아 임대료가 결코 만만치 않다.

▲ 시드니대학교-UTS-노트르담대학교 인근= 이 대학들을 주변 지역(suburb)의 임대료는 결코 저렴하지 않다. 지난 분기(2019년 12월 분기), 시드니대학교 인근 지역의 임대료 중간 가격은 주 900달러에 달했다.
다만 시드니대학교 주변, 캠퍼다운(Camperdown)에서 아난데일(Annandale) 지역으로 검색 범위를 넓혀보면 임대료는 주 600달러에서 450달러까지 하락한다. 또한 중간임대료가 445달러로 집계된 엔모어(Enmore) 지역에서 임대주택을 찾아볼 수도 있다.
뉴타운(Newtown), 스탠모어(Stanmore), 달링턴(Darlington)의 아파트는 현재 각 480달러, 490달러 및 500달러 수준이며 글리브(Glebe)와 포레스트 롯지(Forest Lodge)는 이보다 다소 높은 550달러, 59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UTS(University of Technology Sydney)와 노트르담대학교(University of Notre Dame) 인근인 울티모(Ultimo), 치펜데일(Chippendale)은 이보다 약간 더 높은 수준으로, 중간 임대료가 각 600달러, 650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이웃 동네인 헤이마켓(Haymarket)의 주 평균 임대료는 820달러까지 올라간다.
그런가하면 단독주택은 더 높은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 울티모의 경우 주 750달러, 포레스트 롯지는 주 900달러 수준이다. 캠퍼다운, 뉴타운, 레드펀(Redfern), 아난데일의 단독주택 렌트비 또한 주 평균 810달러에 이른다.
‘Traversgray Real Estate’ 사의 임대주택 관리 책임자인 제이크 젠틀레(Jake Gentele)씨는 “임대주택을 구하는 대학생들은 자기 명의로 임대한 뒤 동료 학생들과 쉐어(share)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한다. “대학에서 제공하는 숙소의 경우 마치 신발 상자처럼 좁고 답답하기에 여러 명이 공유해도 좋을 만큼 넓은 주거지를 찾으려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젠틀레씨에 따르면 시드니대학교나 UTS 학생들이 선호하는 지역은 젊은이들이 많고 활기 있는 뉴타운(Newtown) 지역이며, 버스보다는 기차 노선이 편리한 곳을 선호한다. 뉴타운과 함께 캠퍼다운, 어스킨빌(Erskineville)도 선호하는 지역이지만 임대료가 뉴타운 보다 높은 편이며, 기차 노선이 있는 덜위치힐(Dulwich Hill), 매릭빌(Marrickville)로 눈을 돌리는 학생들도 많다.

 

시드니대학교, UTS 학생들이 선호하는 주거 지역은 뉴타운(Newtown)이 우선으로 꼽힌다. 현재 이 지역의 유닛 중간 임대료는 480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사진은 뉴타운 중심가인 킹 스트리트(King Street).

▲ NSW대학교 인근= 시드니 동부인 NSW대학교(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지역은 시드니 전체 중간 임대료보다 높은 편이다. 현재 킹스포드(Kingsford)와 켄싱턴(Kensington)의 아파트 중간 임대료는 주 550달러이며 랜드윅(Randwick)은 600달러 수준이다. 그나마 에핑(Epping) 지역에 들어선 많은 아파트가 임대료 상승을 어느 정도 붙잡고 있는 상황이다. 단독주택의 경우 킹스포드는 850달러, 켄싱턴과 랜드윅은 각 930달러, 1천100달러까지 높아진다.
UNSW 학생들이 찾는 저렴한 옵션으로는 이스트레이크(Eastlakes)와 워털루(Waterloo)로, 단독주택은 주 710달러, 750달러이며, 아파트 등 유닛은 450달러 선이다.
젠틀레씨는 대학에 입학하는 젊은이의 경우 다음 달 내로 주거지 마련을 마쳐야 하기에 주택 임대에 필요한 서류를 미리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그에 따르면 주택을 임대하는 임대인 입장에서는 고정 수입이 일정하지 않은 대학생에게 주택을 제공하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대학가 인근 지역의 경우에는 이해 폭이 높은 편이다.

 

NSW대학교가 자리한 시드니 동부 킹스포드(Kingsford), 켄싱턴(Kensington) 등은 다른 대학가에 비해 임대료가 다소 높은 편이다. 사진은 켄싱턴의 한 유닛.

▲ 매콰리대학교 인근= 시드니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15킬로미터 이상 외곽이라는 점에서 이 지역의 임대료는 다른 대학 인근 지역들과 비교해 다소 저렴한 편이다. 이 대학이 자리한 매콰리 파크(Macquarie Park)의 유닛 임대료는 주 510달러, 단독주택은 585달러 선이다. 인근의 마스필드(Marsfield) 지역의 유닛은 460달러, 단독주택은 510달러 선으로, 이는 지난 1년 사이 7.1% 하락한 수치이다.
부동산 회사 ‘Ray White North Ryde-Macquarie Park’의 임대주택 담당자 케리 자비스(Kerry Jarvi)씨는 “매콰리 파크와 마스필드 일대에 보다 많은 아파트가 건설됨으로써 세입자들에게 많은 선택권을 주고 있으며 임대료 또한 하락했다”고 말한다. 그녀는 “다소 떨어진 노스 라이드(North Ryde)와 라이드(Ryde)의 경우 공실률은 그리 나쁜 편이 아니지만 매콰리 파크 일대의 아파트 개발로 이 지역 또한 공실률이 다소 높아졌다”고 설명한다.
노스 라이드와 라이드의 유닉 임대료는 주 495달러, 530달러이며 단독주택은 650달러에 이른다. 지난해 ‘Metro Northwest’ 기차라인이 개통되면서 교통편이 좋아진 에핑(Epping)은 유닛 550달러, 단독주택 650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매콰리대학교가 있는 매콰리 파크(Macquarie Park) 일대는 최근 수년 사이 아파트 개발이 대대적으로 진행, 유닛 임대료가 다서 하락한 상황이다. 사진은 매콰리 파크의 한 아파트 개발 단지.
에핑(Epping)에 새로 들어선 아파트 단지(사진). 에핑 또한 아파트 개발이 많이 진행된 지역으로, 이로 인해 유닛 임대료는 크게 상승하지 않았다.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