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3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3%
wind: 8 m/s WSW
H25 • L22
Thu
23 C
Fri
21 C
Sat
22 C
Sun
25 C
Mon
30 C
Home문화잘 쉬는 사람이 업무능률도 좋다… 2020년 휴일 최대한 활용하기

잘 쉬는 사람이 업무능률도 좋다… 2020년 휴일 최대한 활용하기

[정기적으로 휴가를 갖고 잘 쉬는 직원이 일도 잘 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전문가들은 생산성과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한 가지 방법으로 휴가를 가질 것을 우선 권한다. 사진 : Unsplash ]

적당한 일수의 연차 활용하면 16일 간의 장기 휴가도 가능

일하는 사람들은 신년이 되면 우선 눈길이 가는 것 중 하나가 달력에 표시된 휴일일 것이다. 법정 공휴일이 들어 있는 요일은 매년 달라진다. 만약 그런 휴일이 주말과 연계되어 있다면 긴 휴일을 즐길 수 있다. 2020년, 칼렌다를 펼쳐보면, 주말과 법적으로 보장된 연 4주의 연차(annual leave)를 최대한 아끼면서 긴 휴가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연말과 연초에 4주의 연차를 한꺼번에 사용하지 않는 직장인의 경우 12월 30일과 31일 이틀 휴가를 신청해 1월 1일까지 5일간 긴 휴가를 즐긴 이들이 있을 듯하다. 이런 방법으로 제법 긴 휴가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본다.

▲ 9일간의 휴일을 원한다면= 1월 26일은 호주의 최대 기념일인 ‘Australia Day’이다. 올해는 이 날이 일요일이 되므로 이날의 휴일은 월요일로 연장된다. 이후 4일간(화, 수, 목, 금요일) 연차를 가진다면 2월 2일(일)까지 9일 연속 장기(?) 휴가를 가질 수 있다.
빅토리아(Victoria) 주는 매년 11월 첫 주 화요일(2020년은 11월3일)이 멜번컵 데이(Melbourne Cup Day) 휴일이므로, 첫 주 4일(월, 수, 목, 금요일)을 연차로 사용하면 9일간 쉴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물론 빅토리아 거주민에 해당되지만.

 

주말과 법정 공휴일, 법적으로 보장된 연차 중 약 일주일을 활용하면 최대 16일의 긴 휴일을 만들어낼 수 있다. 사진 : Flickr / Jo Christian Oterhals

▲ 16일간의 휴일을 원한다면= 이스터(Easter) 기간, 8일간의 연차를 활용한다면 16일간의 휴가가 가능하다. 올해의 경우 부활절 연휴가 시작되는 성 금요일은 4월 10일이다. 따라서 4월 둘째 주 4일(6, 7, 8, 9일), 그리고 이스터 연휴 이후 4일(14, 15, 16, 17일)을 연차로 사용하면 4월 4일부터 19일까지 긴 휴일을 이용할 수 있다. 아니면 이스터 연휴 이후의 4일간과 그 다음 주 한 주 연차가 가능하다면 또한 16일간 해외여행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수 있다.
연말에도 이런 기회를 만드는 게 가능하다. 올해 박싱데이(Boxing Day)는 토요일이 되어 월요일 하루 더 휴일이 된다. 때문에 이후 3일간(29, 30, 31일) 및 신년 첫 주(4일부터 9일까지) 등 8일간의 연차를 사용한다면 크리스마스부터 16일간의 긴 휴가를 즐길 수 있다.

월요일인 법적 휴일을 최대한 활용하기= 노동절(Labour Day)과 영국 여왕생일(Queen’s Birthday) 휴일은 각 주(State) 별로 다르다. ACT와 NSW, South Australia(SA) 주에서는 10월 첫 주 월요일, Western Australia(WA) 주는 5월 첫 주 토요일, Northern Territory(NT)와 Queensland 주는 5월 첫 주 월요일을 휴일로 하고 있으며 Victoria 주는 3월 둘째 주 월요일이 노동절 휴일이다.
또 Queen’s Birthday의 경우 Western Australia 주는 9월 넷째 주 월요일, 퀸즐랜드는 매년 10월 첫 주 월요일이며 그 외 각 주에서는 6월 둘째 주 월요일이 휴일이다.
이외 여러 이유로 월요일을 휴일로 정해놓았다. 예를 들어 타스마니아는 노동절을 대신해 매년 3월 둘째 주 ‘Eight Hours Day’(Labour Day와 같은 개념으로 하루 8시간, 주 40시간 노동을 확립한 것을 기념한다)라 하여 하루 휴일을 가지며, 서부 호주(WA) 주는 ‘Western Australia Day’(6월 첫 주 월요일) 휴일을 갖는다. 또 ACT는 ‘Reconciliation Day’(매년 5월27일이며, 그 날이 월요일이 아닌 경우 다음 주 첫 월요일이 휴일이다)를, NT에서는 ‘Picnic Day’(매년 8월 첫 주 월요일) 휴일을 정해놓고 있으며, SA에는 ‘Proclamation Day’(매년 12월 26일 박싱데이 날과 겹치며 이날 이후 첫 월요일이 휴일이다) 휴일이 있다.
올해 안작데이(ANZAC Day. 매년 4월 25일)는 토요일이며, ACT와 WA는 4월 27일(월) 하루 더 휴일을 갖는다.
이처럼 각 주별로 약간 다르긴 하지만 휴일인 월요일을 활용하여 해당 주(week)의 남은 4일 연차를 사용한다면 9일간 긴 휴가를 가질 수 있다.

 

호주에서 법적으로 정해진 연간 휴가(annual leave)는 4주이다. 하지만 고용주와 고용 계약을 체결할 때 휴가에 대한 별도의 협상을 통해 보다 긴 휴일을 가질 수도 있다. 사진 : Pixabay

▲ 이외의 방법은= 직장에서 긴 휴가를 갖는 또 하나의 방법은 고용주와 협상을 하는 것이다. 케빈 베르크만(Kevin Werksman)씨는 수년 전 새로운 업무 계약을 체결할 당시 휴가에 대한 조건도 업무 계약 문서에 삽입했다.
엔지니어링 자문회사 ‘Aurecon’에서 일하는 그의 업무에는 주 4일간 외부 출장 여행이 필요하다. 그는 “하지만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고 아버지의 역할을 해야 하며 행복한 가정을 갖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해외 각지에서의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는 사실에 직면했을 때 나는 내 시간을 어떻게 가질 것인지를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고용주와의 협상은 잘 되었고 그는 연간 법적으로 보장된 4주 외 추가로 4주 휴가를 더 가질 수 있게 됐다. 베르크만씨는 “고용주와 협상을 하는 경우 자신은 물론 회사의 상황을 이해하고 진솔하게 대화를 하며 서로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타협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아울러 그는 “웰빙을 추구하고 이에 투자하려는 직장인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휴가를 잘 보내는 직원의 업무 결과를 보면 분명 능률이 보이고 행복한 마음으로 업무에 임한다”는 점을 덧붙였다.

 

엔지니어링 자문회사 케빈 베르크만(Kevin Werksman)씨와 가족들. 수년 전 새 업무를 맡으면서 고용주와 협상을 통해 그는 연간 8주의 휴일을 즐기고 있다.

▲ 휴가를 갖는 것에 미안함을 갖지 말라= 휴가를 잘 보내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는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일 중독자(workaholic)라면 휴가는 더욱 필요하다.
정신과 전문의인 크리스틴 배글리 존스(Christine Bagley-Jones)씨는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는 것이 개개인의 웰빙을 보장한다”며 “업무 중간에 휴가를 갖는 것은 재부팅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만약 지난 한 해, 업무에 시달리는 시간이 너무 많았고, 그로 인해 심리적으로 큰 압박을 받았다면, 올해에는 먼저 달력을 펼쳐 놓고 자신을 위해 긴 휴가 계획을 세우는 것이 필요할 듯하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