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1%
wind: 8 m/s WSW
H25 • L23
Thu
23 C
Fri
21 C
Sat
22 C
Sun
25 C
Mon
30 C
Home매거진호주 최대 국경일… 시드니서 즐기는 ‘Australia Day’ 이벤트

호주 최대 국경일… 시드니서 즐기는 ‘Australia Day’ 이벤트

[호주 최대 기념일인 ‘Australia Day’를 즐기는 젊은이들. 1788년 1월 26일, 아서 필립(Arthur Phillip)의 제 1함대(First Fleet)가 시드니 코브에 상륙한 날을 호주 국가 형성의 시작일로 정하고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호주 원주민들 입장에서는 영토를 빼앗긴 치욕스런 날이기도 하다. 사진 : ABC 방송 ]

국민적 자부심-국가이념 공유 취지의 다양한 행사로 결속 다져

1월 26일은 호주 건국기념일인 ‘Australia Day’이다. 호주 최대 국경일로, 국가 형성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이다. 이에 따라 정부 기구인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은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함으로써 호주국민들의 자부심을 고취시키며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다양한 이민자 그룹들이 하나의 이념과 정체성을 공유하면서 국가 발전을 이룩해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 ‘Australia Day’ 시작
1월26일은 1778년 영국 해군 아서 필립(Arthur Phillip) 제독(Admiral)이 11척의 선박을 이끌고 시드니 코브(Sydney Cove)에 도착, 대영제국의 유니언 잭을 게양한 뒤 호주 땅을 영국의 식민지로 선포한 날이다.
물론 이전에도 호주에 발을 디딘 이들이 없던 것은 아니다. 역사학자들은 호주 대륙에 외부인의 발길이 닿은 시기를 1600년대 초로 보고 있다. 당시 아시아 진출을 시도해 온 포르투갈, 스페인, 네덜란드 등 유럽 열강제국의 탐험가들에 의한 호주 대륙 발견이 종종 보고된 적이 있으나, 삭막한 서북부 해안지역 탐사에 그쳐 관심을 끌지 못했다. 또한 이보다 200여년 앞서 명나라 환관 출신의 해군 제독인 정화(환관이자 무관, 탐험가였던 그는 1405년부터 1433년까지 30년 가까이 인도, 아라비아반도를 거쳐 지금의 케냐까지 일곱 차례 항해했다)가 탐사선을 이끌고 호주 서부 해안 지역을 탐험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1770년 4월, 영국 해군의 제임스 쿡 선장이 현 시드니 인근 지역 보타니 베이(Botany Bay)에 도착한 것을 백인 정착의 기원으로 꼽는다. 당시 쿡 선장은 보타니 베이 일대가 자신의 고향인 사우스 웨일즈(South Wales)와 유사하다 하여 ‘New South Wales’라 명명했다.
이즈음, 영국은 미국의 독립(1776년)으로 새로운 죄수 유배지가 필요하게 되었고, 제임스 쿡 선장이 발견한 ‘뉴 사우스 웨일즈’가 그 대상으로 떠오르게 된다. 그리고 18년 뒤인 1788년 1월 3일, 아서 필립은 11척의 함대(‘First Fleet’ 호)에 800여명의 죄수와, 600여명의 해군 병사들과 가족들을 태우고 보타니 베이에 도착했다. 그리고 개발상의 유리함을 들어 2주에 걸친 시드니 항 상륙작전을 전개한 끝에 1월26일 지금의 록스(시드니 CBD 북쪽 동네)인 ‘Sydney Cove’에 도착해 영국 국기를 게양한다(후에 아서 필립은 NSW 주 식민지 초대 총독이 된다). 오늘날 호주 건국기념일로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벌이는 ‘Australia Day’는 이렇게 시작됐다.

 

지금의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에 입항해 록스(Rocks)에 발을 디딘 아서 필립(Arthur Phillip)의 유니온잭 게양 장면을 담아낸 영국 화가 알게넌 탈미지(Algernon Talmage)씨의 그림. 시드니의 NSW 주립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그러나 이러한 백인들의 역사와는 다르게, 수만 년 동안 외부의 침략을 받지 않고 독자적인 생활을 해 오던 호주 원주민(Aboriginal) 입장에서는 이날을 백인들의 침략이 시작되면서 자기네 땅을 빼앗긴 치욕의 날로 기억한다.
필립 선장의 입항 이후 현재의 록스(Rocks) 지역에 정착촌을 건설한 초기 백인들은 목축업 등으로 호주의 경제적 가치를 발굴해 나갔고, 이것이 인정되면서 영국은 호주 대륙을 죄수 유배지에서 식민지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초기 정착민들은 호주 대륙에 대한 본격적인 탐험을 시작했으며, 수십 년간 이어진 탐험으로 호바트(Hobart. 1803년), 브리즈번(Brisbane. 1824년), 퍼스(Perth. 1829년), 멜번(Melbourne. 1835년), 애들레이드(Adelaide. 1836년)에 정착지가 마련된다. 이후 이들 각 지역은 영국의 6개 식민지가 됨은 물론, NSW(New South Wales), 타스마니아(Tasmania), 퀸즐랜드(Queensland),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빅토리아(Victoria),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등 6개 주의 수도로 발전한다.
1850년대 이르러 NSW를 시작으로 빅토리아 주 일대에서 금이 발견되고 채굴이 시작되면서 수많은 자유 이민자가 들어오기 시작했고, 이에 영국 왕실은 현재 각 주(state)가 된 지역의 자치 정부를 허용했다. 이어 이들 6개 자치정부는 오랜 협상 끝에 연방 결성에 합의하고 마침내 1901년 1월1일 호주는 연방정부를 수립한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호주 연방이 결성된 1월1일을 국가 형성의 시작으로 보아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하기도 하지만 전통적으로 ‘Australia Day’가 일반 호주국민들이 인정하는 호주 건국기념일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 시드니서 펼쳐지는 ‘Australia Day’ 기념 주요 이벤트

▲ WugulOra Morning Ceremony
​호주 건국일이라는 ‘Australia Day’의 이면에는 ‘대륙 침략’이라는 가슴 아픈 역사가 있다. 이 땅의 주인이었던 호주 원주민들에게 이 날은 백인 정착자들에게 땅을 빼앗긴 ‘애도의 날’인 것이다. ‘WugulOra Morning Ceremony’는 원주민 문제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고 다민족 국가의 융화를 도모하는 기념행사이자 ‘Australia Day’를 기해 가장 먼저 시작되는 원주민들의 의식과 공연으로, 그만큼 의미가 깊다. 이 세레머니는 원주민들의 ‘연기의식’(Smoking Ceremony)이며, 이 땅과 인간에게서 나쁜 기운을 떨쳐내고 깨끗이 정화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기도의식이다.
-시간 : 오전 7시45분-8시30분
-장소 : 시드니 시내 Barangaroo Reserve (Hickson Rd, Barangaroo)

 

‘Australia Day’의 기념행사 중 가장 먼저 시작되는 원주민 에오라(Eora) 부족의 ‘WugulOra Morning Ceremony’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사진 : NSW 관광청

▲ Yabun Festival
‘Australia Day’를 기해 펼쳐지는 원주민 문화 축제로 ‘Yabun’은 지금의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 일대를 기반으로 살아온 원주민 가디갈(Gadigal) 부족 언어로 ‘박자에 맞춰 추는 춤’(music to a beat)을 뜻한다. 이날(1월 26일) ‘야분 축제’에는 가디갈 원주민들의 전통 춤과 라이브 음악, 원주민 문화를 소개하는 어린이 워크숍 등이 이어진다.
-시간 : All day
-장소 : WhereVictoria Park (시내 Parramatta Rd, Broadway)

 

지금의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 일대를 기반으로 살아온 가디갈(Gadigal) 부족 전통 춤인 ‘Yabun’의 한 장면. : NSW 관광청

▲ Dodecalis Luminatium
시드니 페스티발의 한 프로그램으로 열리는 ‘Architects of Air’이다. 디자이너 알란(Alan)과 메코 파킨슨(Meko Parkinson)씨가 선보인 이 작품은 거대한 풍선처럼 만든 인공 조형물로 갖가지 양식이 있으며, 그 안에는 자연 및 인공조명으로 멋진 장면을 연출, 새로운 세계에 들어선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시간 : All day
-장소 : Tumbalong Park, Darling Harbour (11 Harbour St, Sydney)

 

다양한 모양의 벌룬에 갖가지 조명을 비춘 ‘Dodecalis Luminatium’은 환상적인 장면을 선사한다. 사진 : Sydney Festival

▲ The Vigil
Australia Day 전날 저녁부터 당일 아침까지 진행되는 바랑가루 공원(Barangaroo Reserve) 공원에서의 캠프파이어(campfire)이다. 이 시간에는 원주민 유산, 역사를 이야기하며 합창과 공연도 병행된다.
-시간 : 1월25일 오후 8시부터 26일 아침 6시까지
-장소 : Barangaroo Reserve, Barangaroo (Hickson Rd, Barangaroo)

 

‘Australia Day’ 전날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이어지는 ‘The Vigil’ 프로그램은 원주민 문화유산을 이해하는 시간이다. 사진 : Sydney Festival
치매 환자 지원을 위한 기금 마련으로 진행되는 ‘Sydney Harbour Splash’에 참가한 선수가 물살을 가르고 있다. 사진 : Swimming Australia

▲ OZ Day 10km Wheelchair Race
시드니 하버 서큘라키(Circular Quay)에서 록스(Rocks)로 이어지는 알프레드 스트리트(Alfred Street)에서 펼쳐지는 장애인 휠체어 경주이다. 호주는 물론 전 세계에서 참가한 휠체어 선수들이 우승을 놓고 치열한 경주를 펼친다. 관객들은 서큘라키 인근, 힉슨 로드(Hickson Road) 또는 조지 스트리트(George Street)에서 이들을 응원할 수 있으며, 대형 스크린을 통해 휠체어 선수들의 생생한 역주를 볼 수도 있다.
-시간 : 오전 8시45분-10시30분
-장소 : The Rocks, Sydney

 

‘Australia Day’의 주요 이벤트 중 하나인 ‘OZ Day 10km Wheelchair Race’는 호주 전역뿐 아니라 전 세계 장애인 스포츠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로 자리 잡았다. 사진 : NSW 관광청

▲ Sydney Street Party
말 그대로 도로 위에서 진행되는 파티로, 이 행사가 펼쳐지는 시내 북쪽 록스(Rocks) 지역은 더욱 활기 넘치는 동네가 된다. 거리에는 화려한 볼거리들과 행사, 마켓 등이 펼쳐지며, 흥겨운 파티를 통해 모든 이들이 어우러지는 색다른 경험을 맛볼 수 있다.
-오전 11시30분-오후 3시30분 / Roving performers
-오후 12시-5시 / Garden games on George Street
-오전 9시-오후 5시 / The Rocks Markets on George Street, Jack Mundey Place and Playfair Street
-장소 : The Rocks, Sydney

 

록스(Rocks)에서는 여러 무료 행사가 하루 종일 펼쳐진다. 사진은 록스의 ‘Street Party’를 즐기는 사람들. 사진 : The Rocks Authority
해외 여객 터미널(Overseas Passenger Terminal)에서 진행되는 ‘Chill Out Zone at the OPT’ 가운데 하나인 라이브 공연.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australiaday.org.au)

▲ BBQ by the Bridge
하버브릿지(Sydney Harbour Bridge) 북쪽 건너편의 브래드필드 파크(Bradfield Park in Milsons Point)에서는 이날 하루 종일 호주 전통 바비큐(BBQ)가 이어지며 어린이를 위한 여러 이벤트(점핑카슬, 페이스 페인팅, 서커스, 야행동물 전시 등)가 동시에 진행된다. 노스 시드니 카운슬(North Sydney Council)이 마련하는 가족 행사로, 이날 공원 내에서는 금연이며 애완견은 데리고 올 수 있다.
-시간 : 오전 10시-오후 4시
-장소 : Bradfield Park (Alfred St S, Milsons Point)

 

하버브릿지(Sydney Harbour Bridge) 북쪽 건너편, 밀슨 포인트(Milsons Point)의 브래드필드 파크(Bradfield Park)에서는 호주 전통 스타일의 무료 바비큐(BBQ. North Sydney Council 주관)가 펼쳐진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australiaday.org.au)

▲ Vintage Buses
오주 오래 전 과거의 한 풍경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빈티지 버스를 타고 Sydney Opera House(서큘라키의 Macquarie Street 동쪽 사이드에서 승차, 같은 거리 서쪽 사이드에서 하차) 인근과 Milsons Point(Alfred St South와 Broughton St 사이의 Fitzroy St 남쪽 사이드에서 승차, 키리빌리 인근 Broughton St 서쪽 사이드에서 하차) 구간을 즐길 수 있다.
-시간 : 오전 10시30분-오후 5시 사이 운행

 

국가 기념일 축하 행사의 일환으로 시드니 도심에는 과거의 버스가 등장, 시민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australiaday.org.au)

▲ Ferrthon
시드니에서 펼쳐지는 ‘Australia Day’의 인기 있는 이벤트 중 하나로, 시드니 하버에서 펼쳐지는 페리 경주. 바랑가루 선착장(Barangaroo Wharf)에서 출발해 샤크 아일랜드(Shark Island)를 거쳐 하버브릿지(Sydney Harbour Bridge)로 돌아오는 코스이다. 페리들이 거친 파도를 헤치며 시드니 하버 일대를 달리는 호쾌한 모습은 관람객들의 환호성을 끌어낸다. 시드니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펼쳐지는 이벤트이며, 페리 티켓을 구입하는 이들에게 경주 페리 탑승 및 점심과 음료가 제공된다. sydneyfestival.org.au 참조.
-시간 : 오전 10시45분-11시30분
-장소 : Sydney Harbour, Sydney

 

‘Ferrython’은 말 그대로 시드니 하버에서 펼쳐지는 페리들의 마라톤 경주이다. 사진 : City of Sydney

▲ Children’s Festival
브래드필드 파크((Bradfield Park)의 BBQ 이벤트처럼 하버브릿지 남쪽, 달링하버에서 펼쳐지는 어린이 대상의 행사로 갖가지 공연, 체험행사, 음악 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시간 : 오전 11시-오후 3시
-장소 : Tumbalong Park, Darling Harbour (11 Harbour St, Sydney)

 

달링하버에 자리한 텀발롱 파크(Tumbalong Park)에는 어린이 대상의 이벤트가 마련된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 (australiaday.org.au)

▲ Salute to Australia
‘Australia Day’의 가장 중요한 이벤트 중 하나로 건국기념을 즐기는 시민들, 그리고 호주 육군, 군함에 승선한 해군, 공군이 참여해 다함께 호주 국가(National Anthem)을 합창하는 시간이다.
-시간 : 오전 11시30분-12시5분
-장소 : Sydney Harbour, Sydney

 

‘Salute to Australia’는 이날을 기해 도심으로 모여든 모든 시민들, 호주 육해공군들이 함께 펼치는 국가(National Anthem) 제창 세레머니이다. 사진 : City of Sydney
호주 공군이 펼치는 건국기념일 축하 항공 쇼.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 (australiaday.org.au)
‘Tug and Yacht Ballet’에 참여한 요트들이 나름의 장식으로 하버 위를 운항하고 있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 (australiaday.org.au)
록스의 ‘First Fleet Park’에서는 시드니 기반의 밴드들이 연이어 축하 라이브 공연을 선사한다. 사진 : The Rocks Authority
‘Australia Day’ 축하 이벤트의 하나로 펼쳐지는 ‘Australia Day Harbour Parade’에는 수십 척의 요트가 제각각 독특한 장식으로 참가한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 (australiaday.org.au)

▲ Tall Ship Race
이날 시드니 하버에는 요트나 페리만 등장하는 게 아니다. 1800년대의 대형 범선(Tall Ship)들이 등장, 브래들리 헤드(Bradleys Head)에서 하버브릿지(Sydney Harbour Bridge)까지 항해를 펼친다. 시민들은 범선의 항해가 끝난 후 배에 승선해 오래된 범선을 구경할 수도 있다(Tall Ship Festival 프로그램).
-시간 : 오후 1시-1시30분
-장소 : Sydney Harbour, Sydney

 

이날 축하 이벤트에는 19세기 대형 범선들이 레이스를 펼쳐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australiaday.org.au)

▲ 184th Australia Day Regatta
레가타(regatta)라는 말은 본래 조정이나 보트, 요트 등 물 위에서 펼쳐지는 경주를 통틀어 일컫는 것으로, ‘Australia Day Regatta’는 1836년 이래 무려 184년 동안 매년 열려온 이벤트이며 ‘Australia Day’의 주요 행사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이날 시드니 하버에는 모든 종류의 배들이 집결, 경주를 펼친다. 달링하버, 달링포인트, 포인트파이퍼, 버클로즈 등 지역에서 요트 경주를 구경할 수 있다.
-시간 : 오후 1시30분-5시
-장소 : Eastern Sydney Harbour, Sydney

 

1836년 시작된 레가타(regatta)는 ‘Australia Day’의 한 프로그램으로 정착, 올해로 184회를 맞는다. 사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australiaday.org.au)


■ ‘Australia’ 국명 유래

‘오스트레일리아’(Australia)라는 말은 본래 라틴어로 ‘남쪽’이라는 뜻이다. 호주 대륙이 발견되기 오래 전부터 유럽에서는 ‘테라 오스트랄라스 인코그니타’(Terra Australas Incognita. ‘미지의 남쪽 대륙’이라는 의미)가 있다는 전설이 떠돌았다고 한다.
이 전설은 유럽 탐험가들의 호기심을 자극했으며, 이후 ‘오스트레일리아’라는 이름이 널리 쓰이게 된 것은 영국 탐험가인 매튜 플린더스(Matthew Flinders)가 1802년 호주 대륙을 일주한 후 ‘테라 오스트랄리스로의 항해’라는 책을 쓴 이후이다. 그는 이 책에서 ‘Australia’라는 이름을 처음 사용했고, 이후 NSW 총독으로 부임한 라클란 매콰리(Lachlan Macquarie. 제 5대)가 1817년 이 용어를 공식 문서에 사용하면서 국명으로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1824년 영국 해군성이 이 대륙의 공식 명칭을 ‘Australia’로 하는 것에 동의, 지금의 호주 국명이 탄생하게 됐다.


■ ‘Australia Day’ 타임라인(Timeline)

-1788년 : 아서 필립(Arthur Phillip) 선장이 시드니 코브(Sydney Cove)에 유니언잭 게양, 호주 동해안 지역의 영국 주권 선포.
-1808년 : 처음으로 ‘1월 26일’ 기념행사 개최
-1817년 : 맥콰리 총독(Governor Macquarie), 이전까지 뉴 홀랜드(New Holland)로 불리던 이 대륙의 명칭을 ‘Australia’로 부를 것을 제안.
-1818년 : 맥콰리 총독(Governor Macquarie), 백인 정착 30주년을 기해 1월 26일 공식 기념행사 개최
-1836년 :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에서 처음으로 보트 경주가 열림. 오늘날 ‘Australia Day’에 열리는 ‘Australia Day Regatta’의 시작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보트 레이스임.
-1838년 : 초대 총독인 필립(Phillip)의 시드니 코브 도착 50주년을 기해 1월 26일을 New South Wales 주의 공식 공휴일로 지정
-1871년 : 호주에서 태어난 세대가 중심이 되어 ‘Australian Natives Association’을 결성하고 연방제 기틀을 위한 작업에 착수함은 물론 호주 시민권(Citizenship) 수여 행사 시작.
-1888년 : 호주 정착 100주년을 기해 현 시드니 동부 센테니얼 공원(Centennial Park)을 공공 공원으로 일반에 개방.
-1901년 : 호주 6개 식민지가 연합, 호주 연방정부 구성
-1931년 : 빅토리아(Victoria) 주에서 1월 26일을 ‘Australia Day’로 채택
-1932년 : NSW 주에서 1월 26일을 ‘Australia Day’로 선포
-1933년 : NSW 주에서 1월 26일을 ‘Anniversary Day’로 변경
-1935년 : NSW 주를 제외한 모든 주와 테러토리(Territory)에서 1월 26일을 ‘Australia Day’로 채택
-1938년 : 백인 정착 150주년을 기해 모든 주와 테러토리에서 1월 26일 기념행사 개최
-1946년 : NSW 주에서 ‘Anniversary Day’라는 명칭을 폐지, ‘Australia Day’로 결정하고 국가 건국기념 행사 개최
-1949년 : 시민권 수여가 ‘Australia Day’ 기념행사의 일부분으로 공식 채택됨
-1960년 : 처음으로 ‘Australian of the Year’가 제정. 첫 수상자로 맥팔레인 버넷 경(Sir Macfarlane Burnet)이 선정
-1968년 : 라이오넬 로즈(Lionel Rose)가 호주 원주민으로 최초의 ‘Australian of the Year’ 수상자가 됨
-1979년 : ‘National Australia Day Council’이 결성, 건국기념 행사 주관
-1981년 : ‘NSW Bicentennial Council’의 한 파트로 ‘Australia Day Council of NSW’가 결성, 운영됨
-1984년 : 호주 국가(National Anthem)로 불려지던 ‘God Save the Queen’ 대신 ‘Advance Australia Fair’가 호주 공식 국가(國歌. National Anthem)로 지정됨
-1988년 : 백인 정착 200주년 기념(Bicentennial celebrations) 및 호주 전역이 공휴일로 지정되어 이 날을 기념함. 한편 호주 원주민들은 1월 26일을 ‘침략의 날’(Invasion Day)로 규정, 역대 최대 규모의 항의 시위를 벌임
-1992년 : 시드니 남동부 해안 동네 라 페루즈(La Perouse)에서 처음으로 ‘Inaugural Survival concert’가 열렸으며, 오늘날까지 연례행사로 자리 잡음
-1994년 : 모든 주와 테러토리에서 동시에 기념행사가 처음 개최
-2013년 : 1월 26일 호주 국기와 원주민 공식 기(旗)가 시드니 하버브릿지에 처음으로 동시 게양됨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