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6 C
light rain
Sydney
humidity: 93%
wind: 1 m/s SW
H16 • L15
Sat
18 C
Sun
15 C
Mon
23 C
Tue
21 C
Wed
17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지역 아파트 임대료, 공급 부족으로 상승 전망

시드니 지역 아파트 임대료, 공급 부족으로 상승 전망

[‘도메인’이 집계한 2019년 12월 분기 ‘Domain Rental Report’는 시드니 지역 주택(house) 및 유닛 임대료가 전반적으로 하락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신규 주택건축이 둔화되면서 올 하반기 이후 임대료는 강한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게 대부분 시장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사진은 시드니 지역의 한 주택 임대 알림판. ]

지난해 4분기 ‘Domain Rental Report’… 임대료 하락 속 ‘반등’ 조짐

지난해 12월 분기 집계 결과 시드니 지역 임대료가 수년 사이 최저 수준의 하락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러한 추세는 곧 끝이 나고, 신규 주택들의 공급 감소로 인해 임대료 상승이 임박했다는 분석이다.
이달 셋째 주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이 내놓은 지난해 4분기 ‘Domain Rental Report’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분기(9-12월), 시드니 지역 유닛 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1.9%, 전년대비 3.8% 하락했다. 이는 주(week) 평균 40달러 낮아진 것이다.
또한 지난해 하락세를 보였던 단독주택(house)의 경우 마지막 분기에는 다시 회복세로 전환, 중간 임대료는 525달러로 집계됐다.
‘도메인’ 사의 트렌트 윌트셔(Trent Wiltshire) 연구원은 “지난 수년 사이 지속적인 주택 공급으로 임대료가 단독주택은 2016년 수준, 아파트의 경우 2015년 당시 수준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의 경우 2017년 최고치를 보였던 중간 임대료(550달러)에 비해 25달러, 유닛은 40달러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윌트셔 연구원은 “지난 수년 사이 크게 늘어난 주택 공급이 임대료를 낮추어 놓았지만, 현재의 주택건축 승인 비율을 보면 올해 하반기부터는 신규 공급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면서 “결국 시드니 지역 주택 임대료는 올해까지 안정세를 보인 뒤 내년부터 오르기 시작할 것”으로 진단했다.
투자은행 ‘AMP Capital’의 수석 경제학자인 셰인 올리버(Shane Oliver) 연구원은 “인구 증가에 맞춘 새 아파트 공급이 임대료 상승 둔화를 만들어냈다”며 임대료가 올해 말까지 현재 수준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광역시드니 전역에 걸쳐 지난해 4분기 단독주택 임대료는 전년과 비교해 평균 95달러 낮아졌으며, 이너 시티(inner city)와 동부(eastern suburbs)의 경우 8.7% 하락, 중간 임대료는 1천 달러(주 평균)로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다.
이어 시드니 남부(south)와 켄터베리 뱅스타운(Canterbury Bankstown)이 각 4.6%, 3.7%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시드니 지역에서 유일하게 상승치를 보인 노던비치(Northern Beaches) 지역은 주 평균 10달러가 올랐다.
유닛 임대료는 거의 모든 지역에서 하락했으며, 임대료가 가장 낮아진 서부(Sydney west), 남서부(south west), 남부 및 이너웨스트(inner west)는 평균 20달러 이상 떨어졌다.
부동산 중개회사인 ‘McGrath’의 부동산 관리 책임자인 마이클 코널리(Michael Conolly)씨는 “이들 지역의 임대료 하락은 주택 건축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1년 전까지만 해도 크게 하락했지만, 지난해 연말 즈음을 기해 하락을 멈추거나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AMP Capital’의 올리버 연구원은 “지난 수년간의 시드니 지역 건축 붐으로 인한 공실률은 지난해 정점에 달했다”면서 “이로 인한 임대료 하락 압력은 그러나 향후 몇 개월에 걸쳐 감소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커몬웰스 은행(Commonwealth Bank)의 가레스 에어드(Gareth Aird) 연구원 또한 “주택건설 둔화와 인구 증가로 2021년부터는 임대료 상승이 강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신규 주택 공급은 크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지만 지난 수년 사이 이루어졌던 대대적인 건축 붐은 당분간 기대하기 어렵고, 그런 가운데서 인구 증가는 지속되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 광역시드니 지역(region) 중간 임대료- Houses
(2019년 4/4분기. 지역 : 임대료 / 전분기 대비 / 전년대비)
-Blue Mountains : $450 / 0.00% / 0.00%
-Canterbury Bankstown : $520 / 0.00% / -3.70%
-Central Coast : $430 / -2.30% / -2.30%
-City and East : $1,000 / 0.50% / -8.70%
-Inner West : $750 / 0.00% / -1.30%
-North West : $600 0.00% -1.60%
-Northern Beaches : $960 -1.50% 1.10%
-South : $620 / -0.80% / -4.60%
-South West : $450 / 0.00% / -3.20%
-Upper North Shore : $785 / 0.60% / -1.90%
-West : $450 / 0.00% / 0.00%
(Source: Domain Rental Report December Quarter 2019)

■ 광역시드니 지역(region) 중간 임대료- Units
(2019년 4/4분기. 지역 : 임대료 / 전분기 대비 / 전년대비)
-Blue Mountains : $343 / 0.70% / 0.70%
-Canterbury Bankstown : $400 / -2.40% / -3.60%
-Central Coast : $385 / 1.30% / 5.50%
-City and East : $650 / 1.60% / 0.00%
-Inner West : $525 / -0.90% / -4.50%
-North West : $490 / 0.00% / -1.00%
-Northern Beaches : $600 / 0.00% / 0.00%
-South : $495 / -1.00% / -4.80%
-South West : $350 / -2.80% / -5.40%
-Upper North Shore : $520 / 0.00% / -1.90%
-West : $420 / -1.90% / -6.70%
(Source: Domain Rental Report December Quarter 2019)

■ 각 도시별 중간 임대료- Houses
(2019년 4/4분기. 도시 : 임대료 / 전분기 대비 / 전년대비)
-Sydney : $525 / 0.00% / -2.80%
-Melbourne : $430 / 0.00% / -2.30%
-Brisbane : $410 / 1.20% / 0.00%
-Adelaide : $390 / 1.30% / 2.60%
-Perth : $370 / 0.00% / 2.80%
-Canberra : $580 / 5.50% / 3.60%
-Darwin : $495 / 1.00% / -1.00%
-Hobart : $460 / 2.20% / 9.50%
(Source: Domain Rental Report December Quarter 2019)

■ 각 도시별 중간 임대료- Units
(2019년 4/4분기. 도시 : 임대료 / 전분기 대비 / 전년대비)
-Sydney : $510 / -1.90% / -3.80%
-Melbourne : $420 / 0.00% / 2.40%
-Brisbane : $385 / 1.30% / 1.30%
-Adelaide : $315 / 1.60% / 1.60%
-Perth : $310 / 0.00% / 3.30%
-Canberra : $480 / 2.10% / 2.70%
-Darwin : $390 / 2.60% / -2.50%
-Hobart : $410 / 3.80% / 7.90%
(Source: Domain Rental Report December Quarter 2019)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