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3%
wind: 1 m/s WNW
H21 • L17
Thu
31 C
Fri
34 C
Sat
40 C
Sun
41 C
Mon
35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멜번 고급 부동산 가격,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상승

시드니-멜번 고급 부동산 가격,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상승

[런던 기반의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사인 ‘나이트 프랭크’(Knight Frank) 집계 결과 지난 10년 사이 시드니와 멜번의 프레스티지 주택 가격은 전 세계 도시들 가운데 가장 빠른 성장을 보였다. 사진은 시드니 북부의 한 해안 주거 지역. ]

‘Knight Frank’ 보고서… 지난 10년 사이 두 도시 모두 60% 이상 올라

시드니 및 멜번의 럭셔리 저택 가격이 지난 10년 사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지속적인 인구 증가로 2020년에는 더욱 높은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진단이다. 이미 지난 2017년 이전까지 수년 사이, 호주 주택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가운데 시드니와 멜번은 호주 부동산 시장 성장을 주도한 상황이다.
이는 런던 기반의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사인 나이트 프랭크(Knight Frank)의 최근 조사 보고서를 통해 확인된 것으로, 이에 따르면 시드니의 고가 프레스티지(prestige) 주택 가격은 10년 사이 69.8%, 멜번은 64.1%가 상승해 부동산 가격이 높은 도시로 꼽히는 홍콩, 싱가포르, 런던, 뉴욕의 성장세를 앞질렀다.
지난 주 금요일(13일) 발표된 ‘나이트 프랭크’의 ‘Prime Global Forecast’ 보고서는 내년도 시드니의 고가 저택 가격이 4% 오를 전망이며, 멜번의 성장폭은 3%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Knight Frank Australia’의 미셸 시실스키(Michelle Ciesielski) 주거용 부동산 책임 연구원은 “‘억만장자’ 대열에 오르는 이들의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시드니 고급 주택 공급은 상당히 부족한 실정”이라며 가격 상승 배경을 설명했다. 여기에다 일부 럭셔리 주택 건축 프로젝트들이 지연되거나 다른 용도로 전환되는 경우도 많아 럭셔리 주거지 부족을 가져왔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2010년 이후 멜번(Melbourne)의 고가 주택 가격이 64.1% 오른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내년도 성장률은 3%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은 멜번 도심 풍경.
시드니 및 멜번과 함께 전 세계 주요 도시 주택 가격이 높은 뉴욕의 경우 내년도 프레스티지 주택 시장은 마이너스 3%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이다. 사진은 뉴욕의 한 럭셔리 콘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시드니의 프레스티지 주택 가격은 2.6%, 멜번은 2% 성장했다. 이는 지난해 말 나이트 프랭크가 전망한 성장률에 비해 3배 높은 수치이다.
뉴트럴 베이(Neutral Bay)에 자리한 부동산 회사 ‘LJ Hooker Avnu’의 마이클 쿰스(Michael Coombs) 에이전트는 “호주 국내는 물론 해외 구매자의 수요가 상당히 증가했다”면서 “럭셔리 주택 시장의 최상위 가격대에서는 매매 건수가 두드러지지 않았지만 일반적인 프레스티지 주택 구매자는 올해에도 계속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가 주택 시장에서도 수요를 충족할 만한 공급은 상당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시장에 대한 새로운 신뢰 확산으로 내년에도 프레스티지 주택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