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9%
wind: 5 m/s WSW
H21 • L19
Fri
15 C
Sat
15 C
Sun
15 C
Mon
14 C
Tue
15 C
Home문화2020년 호주의 실내 인테리어 트렌드는 ‘자연과의 통합’

2020년 호주의 실내 인테리어 트렌드는 ‘자연과의 통합’

[실내에서 기르는 화초가 거주자의 신체는 물론 정신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근래 녹색 식물을 이용한 인테리어가 새로운 트렌드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 : ‘Plant Life Balance’ ]

‘Plant Life Balance’, 실내용 화초 재배 확산 속 향후 흐름 분석

정원 꾸미기를 좋아하는 호주인들의 가정에 실내 화초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주택 인테리어에 살아 있는 식물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것이다.
거주자의 신체적-정신적 건강 증진을 위해 집안에서의 화초 재배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장려하는 민간기구 ‘Plant Life Balance’는 최근 흥미로운 보고서를 내놓았다. 9명의 실내 인테리어 전문가, 20명의 화원 운영자 및 1천500명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화초 재배 관련 설문조사 내용과 멜번대학교-RMIT(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의 반세기에 걸친 연구를 종합한 이 보고서에서 ‘Plant Life Balance’는 식물 애호가들의 인테리어 선택에 도움을 주는 6가지 새로운 트렌드를 설명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각 가정에서 자연과의 통합을 추구하려는 경향이다.

 

화초재배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장려하는 ‘Plant Life Balance’ 조사에 따르면 오늘날 실내 인테리어 전문가들 사이에서 화초를 이용한 디자인 작업이 두드러지고 있다. 사진 : ‘Plant Life Balance’
실내 인테리어의 녹색화 흐름 속에서 한 전문가는 화초와 함께 벽지나 집안 소품을 이용, 녹색으로 단장하는 것도 좋다고 권한다. 사진 : ‘Plant Life Balance’

‘Plant Life Balance’의 이번 보고서는 집안의 벽을 식물의 색상으로 단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이에 대해 코아신씨는 실내를 녹색의 분위기로 만드는 여러 방법이 있다고 조언했다. 화초를 놓고 또 녹색의 쿠션이나 간단한 침구류로 실내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보고서가 주목한 또 다른 흐름은 건강을 위한 화초재배이다. 설문 응답자 4명 중 1명은 명상을 위한 목적으로 실내 화초를 구입하게 됐다는 답변이었다. 이는 ‘Plant Life Balance’가 2020년 실내 인테리어에서의 화초 활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 배경이기도 하다.

멜번대학교 연구원이자 ‘Plant Life Balance’의 홍보대사이기도 한 도미니크 헤스(Dominique Hes) 연구원은 “인간의 두뇌는 자연 환경에 둘러싸여 진화했다”고 전제한 뒤 “때문에 항상 식물을 볼 수 있거나 그런 환경에 있다는 것은 스트레스를 다루는 효과적인 메커니즘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헤스 연구원에 따르면 실제로 전문가들 또한 ‘식물을 돌보는 것이 마음을 진정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권하고 있다.

 

호주의 실내 인테리어에[ 화초를 이용한 장식이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다. 사진 : ‘Plant Life Balance’

‘Plant Life Balance’의 연구는 이어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정원 가꾸기가 정신적-신체적 건강에 변화를 줄 수 있다고 진단한다. 무언가 성장하는 것을 지켜보는 과정은 낙관적인 생각을 갖게 함은 물론 창의력을 북돋울 수 있으며, 정원 가꾸기 과정에서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힐 수 있다는 것이다. 헤스 연구원은 “마음이 편안해지면 기분이 좋아지고, 이는 집중력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편 ‘Plant Life Balance’ 보고서의 화초 인테리어 트렌드 중 건강과 관련된 부분 외 다른 트렌드들은 다음과 같다.

 

실내에서의 화초 재배는 젊은층 사이에서 크게 확산되고 있다. 화원(nursery) 운영자들은 이들 사이에서 호주 토종 식물에 대한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고 말한다. 사진 : ‘Plant Life Balance’

▲ 관리비용 낮고 손쉬운 식물 선호= 5명의 설문조사 대상자 가운데 2명은 지난 12개월 사이 관리비용이 저렴하고 재배가 손쉬운 화초를 구입했다. 화원(nursery) 운영자의 80%는 이런 화초에 대한 문의가 크게 늘어났다는 답변이었다. 그런 가운데 지난 한해 집안에서 키우다 말라죽거나 버리게 된 화초는 7천만 개에 달했다.

▲ 호주 토종 식물 선호도 증가= 지난 1970년대 호주인들 사이에서는 토종 식물을 키우려는 바람이 확산된 바 있다. 최근 이런 경향이 다시 나타나고 있다. 지난 12개월 사이 화초 판매점들이 접수받은 문의는 두 배로 늘어났으며 특히 가뭄에 잘 견디는 식물에 대한 내용은 70% 증가했다.

▲ 젊은 층에서 확산= ‘Plant Life Balance’의 조사 대상 화원 운영자들은 지난 12개월 사이, 18세에서 35세 사이 계층의 고객이 크게 늘었다고 답했다. 젊은 계층에서 실내 화초 바람이 일어난 가장 큰 바탕은 소셜미디어에 의해 추진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온라인에서 ‘plantfluencer’(plant와 influence의 합성어에 ~er을 덧붙인 신조어)의 영향력은 점차 커지고 있다.

▲ 하이브리드 스토어(hybrid store)= 건강, 실내 인테리어 전문가들에 따르면 2020년, 고객들은 “Would you like a plant with that?”이라는 말을 더 자주 듣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실내용 화초가 보다 폭넓게 자리 잡으면서 인테리어 소품을 판매하는 업소에서도 실내용 화초를 판매하는 등 하이브리드 소매점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