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67%
wind: 8 m/s W
H18 • L16
Sun
15 C
Mon
15 C
Tue
13 C
Wed
15 C
Thu
14 C
Home사회호주의 ‘무지개 수도’는 시드니 아닌 캔버라… 동성커플 ‘최다’

호주의 ‘무지개 수도’는 시드니 아닌 캔버라… 동성커플 ‘최다’

[호주 연방 의회가 동성결혼 합법화를 가결하기 이전, 동성커플들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가장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ACT 준주 정부가 이번에는 LGBTQI 친화 도시 (LGBTQI - friendly city) 조성 계획의 일환으로 ‘전환 치료’(conversion therapy) 금지를 발표했다. 이는 개인의 성적 지향을 포함해 동성애-양성애 취향을 치료한다는 것이지만 일부 학계에서는 ‘사이비과학’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던 이론이다. 사진은 캔버라 도심에 있는 레인보우 라운드어바웃(rainbow roundabout). 사진: Luton Projects ]

전체 가구의 1.4% 비율, ‘동성커플에 대한 ACT의 열린 정책 때문’ 분석
‘LGBTQI’ 위한 제도적 정치 앞장… 이번에는 ‘Conversion Therapy’ 금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그리고 시드니… 이 도시들의 공통점 가운데 하나는 세계 최대 동성애자 축제가 열린다는 점이다. 1978년 동성애자들에 대한 제도적 탄압에 반발, 작은 규모의 시위가 열린 것을 시작으로, 그 이후 매년 퍼레이드가 벌어진 것에서 시작된 시드니 마디그라(Sydney Mardi Gras)는 오늘날 NSW 주의 대표적 관광 상품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며, 이 축제 하나만으로 매년 수십 만 명의 여행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특히 이 축제는 시드니를 호주의 대표적 동성애자 도시로 인식시켰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실제로 호주에서 동성커플 거주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시드니가 아닌 캔버라(Canberra)이다. 시드니의 동성애 비율 또한 주요 도시 중 높은 편이지만 캔버라는 거주자 가운데 동성커플일 가능성이 다른 도시에 비해 최대 50% 이상에 달하며, 여성 동성애 커플(lesbian)은 남성(gay)에 비해 0.2%포인트 많다.
매 5년마다 인구조사(Census)를 실시하는 호주 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은 각 개개인의 성적 취향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묻지 않지만 다른 인구조사 항목을 통해 동성커플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는 동성 인구의 보수적인 추정이기는 하지만 일부 비교는 가능하다.

 

지난 2017년 12월, 동성결혼 합법화 결정이 나오기 전, 이에 대해 찬반을 묻은 우편투표 당시 찬성을 호소하며 캔버라에 등장했던 레인보우 버스. 사진: 페이스북 / Tara Cheyne MLA

‘LGBTQI’ 도시가 된 요인은?

‘LGBTQI’는 모든 동성 취향(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Queer or Questioning, and Intersex)을 통틀어 가리키는 말이다. 그렇다면 왜 캔버라인가? 이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할 수는 없지만 어느 정도의 추정적 이론은 가능하다.
인구조사를 실시, 각 부문별 집계자료를 분석하는 ABS는 “동성커플의 경우 각 지역의 주변 도시보다는 주 수도에 거주할 가능성이 높았다”고 설명한다. 그러면서도 연방 수도인 캔버라 거주 동성커플이 애들레이드(Adelaide, SA)나 브리즈번(Brisbane. QLD)에 비해 높은 거주 비율을 보이는 것에 대한 통계적 차이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근래에 호주 사회에서 벌어진 사건들이 하나의 단서가 될 수도 있을 듯하다. 동성커플의 결혼을 법적으로 인정하기 이전(호주에서 동성결혼 합법화 법안이 의회를 통과한 것은 2017년 12월 7일이다), 다른 주(State)들이 이 문제를 외면하고 있을 때 ACT 준주(Territory) 정부는 동성의 커플들에게도 일반(이성간 결혼) 커플과 동일한 권리를 부여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ACT 의회는 지난 2006년 ‘합법적 동성 결혼’(civil unions)을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2013년에도 다시금 동성결혼 허용 입법화를 시도했다.
특히 호주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듯, ACT에는 준주 정부의 수석장관(다른 주의 총리에 해당)으로, 스스로 동성애자임을 공표한 앤드류 바(Andrew Barr) 의원이 있다. 2011년부터 2014년, ACT의 노동당 준주 정부 부장관을 거쳐 2014년 11월 수석장관에 선출된 그는 ACT 의회 시절 동성커플의 권리를 위해 많은 활동을 펼쳐오면서 호주 동성커플들의 진정한 리더 역할을 했던 인사이다.
지난 11월1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바 수석 장관이 캔버라를 ‘LGBTQI 친화 도시’(LGBTQI-friendly city)로 조성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전환 치료’(conversion therapy) 금지를 발표했다. 이는 개인의 성적 지향을 포함해 동성애-양성애 취향을 치료한다는 것이지만 일부 학계에서는 ‘사이비과학’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던 이론이다.

 

캔버라 토박이로 동성애자인 이사벨 머드포드(Isabel Mudford, 26)씨. 그녀는 캔버라 준주 정부 수장으로 동성애임을 공개적으로 밝힌 앤드류 바(Andrew Barr) 수석장관실의 동성애자 정책 자문위원회 의장으로 일하고 있다. 사진: Isabel Mudford 제공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