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5%
wind: 10 m/s W
H18 • L17
Sun
15 C
Mon
15 C
Tue
14 C
Wed
15 C
Thu
14 C
Home부동산/경제지난 한해 주택 가격 25% 이상 오른 교외 지역은 어디?

지난 한해 주택 가격 25% 이상 오른 교외 지역은 어디?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 집계 결과 올해 9월까지 지난 12개월 사이 호주 일부 지역의 주택 가격은 부동산 침체에도 불구, 두드러진 성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Nine Network 방송에서 주택 가격 변동을 설명하는 ‘도메인’ 수석 연구원 니콜라 파월(Nicola Powell) 박사. Nine Network 방송 화면 캡쳐. ]

NSW 주 Yass Valley-Bellingen, VIC 주 Beechworth-Chiltern 등

NSW 주 남쪽, 서던 테이블랜드 지역(Southern Tablelands region)에 자리한 야스밸리(Yass Valley)는 NSW 주의 대표적 양 목장지대로 알려져 있다. 이 타운이 최근 호주 부동산 관련 매체에 언급되어, 부동산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구 1만6천 명이 조금 넘는 이 지역이 경기가 침체되었던 지난 1년 사이에도 25%의 주택 가격 성장률을 기록한 때문이다.
캔버라(Camberra) 북쪽, 자동차로 약 50분 거리의 야스밸리는 전형적인 호주 농촌 라이프스타일, 와인과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수준 높은 음식으로 외지인들을 불러들이는 곳이다.
이곳에서 부동산 중개회사를 운영하는 앤드류 컬위스(Andrew Curlewis)씨는 “바턴 하이웨이(Barton Highway)가 업그레이드되면서 요즈음 캔버라는 물론 시드니에서 온 부동산 구매자들을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서던 하일랜드 지역은 최근 부동산 투자 인기가 높은 편으로, 이로 인해 골번(Goulburn)의 주택 가격이 크게 상승했고, 그에 따라 이제는 예비 구매자나 투자자들이 야스밸리 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것이다.
컬위스 에이전트는 이어 “주말을 한적한 농촌에서 보내거나, 캔버라로 출퇴근하려는 이들이 이곳에 정착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작은 공동체에서 사람들과 가깝게 지내려는 사람들, 혹은 한적한 삶을 즐기려는 이들”이라고 설명했다.

 

시드니 남부 서던 테이블랜드 지역(Suthern Tableland region)에 자리한 야스밸리(Yass Velley)는 캔버라(Canberra)까지 자동차로 50분 거리여서 캔버라 거주민들의 이주가 늘어나고 있다.

벨링겐의 부동산 에이전트 네이선 카도우(Nathan Cardow)씨는 “바이런베이(Byron Bay) 서부 내륙의 방갈로(Bangalow)나 북부 물럼빔비(Mullumbimby)처럼 이곳 또한 활기가 넘치는 타운”이라고 소개하면서 “시드니사이더들이 농촌 라이프스타일을 즐기기에 적합하다는 이유로 이주와 함께 부동산 구매를 선택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빅토리아(Victoria) 주에서 가장 큰 승자는 북동부 인디고 샤이어(Indigo Shire) 지방의회 지역에 자리한 비크워스(Beechworth), 칠턴(Chiltern), 루더글렌(Rutherglen), 야칸단다(Yackandandah) 등의 지역들이었다.
이 타운들의 지난 한 해 주택 가격 성장은 15.2%를 기록했으며 현재 중간 가격은 39만7,500달러에 달한다. 지난 5년 사이, 이들 지역의 가격 상승률은 47.2%를 기록했다.
이 지역 중개회사 ‘Indigo Real Estate’의 제이미 혼(Jamie Horn) 에이전트는 “멜번 또는 시드니에서 이주해 오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주택 매매 가격이 올랐으며 투자자들 또한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인디고 샤이어는 근래 들어 관광산업이 활기를 보이는 지역이다. 빅토리아 주 북동부를 기반으로 악명을 떨쳤던 산적 네드 켈리(Ned Kelly)의 이야기를 관광 상품화 했고, 와인과 요리, 사이클링 투어를 위한 관광 인프라를 마련하면서 방문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멜번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는 랠린 퀑(Raelene Kwong, 51)씨는 2년 전 멜번에서 야칸단다로 이주했다. 그녀는 “식생활에 대한 자급자족을 추구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을 좋아하고, 그래서 적당한 크기의 땅을 원했다”고 말했다.
멜번 북부, 흄 지역(Hume region)에 있는 인구 6만여 명의 도시 그레이터 쉐파턴(Greater Shepparton)의 주택 가격 또한 1년 사이 14.4%가 올라 현재 31만7,500달러의 중간 가격을 보이고 있다. 지난 5년 사이 이 도시의 주택 가격 성장은 24.5%였다.
그레이터 쉐파턴의 ‘Walker Real Estate’ 사에서 일하는 저스틴 바넷(Justin Barnett) 에이전트는 “멜번 거주민들이 이제까지 낮은 주택 가격을 유지해온 이 도시로 몰리고 있다”며 “현재 주택 거래가 많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비싸지 않은 가격에 내집 마련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퀸즐랜드(Queensland)는 먼 북부, 불름필드 강(Bloomfield River)에서 엘리스 비치(Ellis Beach)에 이르는 관광지 더글라스 샤이어(Douglas Shire) 지역의 주택 가격 상승이 두드러져 올해 9월까지, 지난 12개월 사이 성장률이 19.8%에 달했다. 현재 이곳의 중간 주택 가격은 50만 달러에 이르며, 지난 5년 사이 상승률은 38.6%로 집계됐다.

 

야스밸리는 시드니 및 캔버라 사람들의 주말 거주지로도 인기가 높아 지난 한해 주택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이 지역 기반의 부동산 중개회사 ‘Raine & Horne Mossman and Port Douglas’의 데이빗 코튼(David Cotton)씨는 “브리즈번은 물론 시드니와 멜번에서도 새로운 라이프를 즐기고자 이 지역으로 이주하는 이들이 많다”며 “세계적 휴양도시인 케언즈와 인접해 있지만 주택 가격은 케언즈에 비해 저렴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와인산지로 유명한 바로사(Barossa)는 남부 호주(South Australia)에서 가장 높은 주택 가격 성장을 보였다. 이 지역은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가 이어지던 지난 1년 사이 4.6%, 5년간 성장률은 12.3%를 기록했다.
파월 박사는 “전반적으로 남부 호주 지역은 주택 가격이 완만한 성장을 보였다”면서 “그래도 와인과 맥주, 남부 호주의 대표적 관광지라는 점에서 바로사가 두드러진 상승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한해 호주에서 가장 큰 주택 가격 하락을 보인 곳은 브리즈번 남부 로건(Logan)으로 19.4%가 떨어져 올해 9월 현재 중간 가격은 24만1,750달러로 집계됐으며 빅토리아 남부 그람피언스(Grampians)는 18.5%가 하락(중간 가격 22만 달러)했다. 또 NSW 주에서는 시드니 남부 카이아마(Kiama)의 주택 가격이 12.9% 하락, 현재 중간 가격은 82만7천 달러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