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9%
wind: 8 m/s W
H18 • L17
Sun
15 C
Mon
15 C
Tue
13 C
Wed
15 C
Thu
14 C
Home부동산/경제광역시드니 ‘Most liveable’ 지역의 중간 임대료 분석

광역시드니 ‘Most liveable’ 지역의 중간 임대료 분석

[최근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이 광역시드니 각 지역의 거주적합성(Liveable) 평가를 기반으로 임대료를 분석한 결과, 거주 적합성 순위에서 중간 이상으로 평가된 지역 가운데는 임대료가 시드니 지역 중간 임대료보다 낮은 지역들도 다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해 ‘Liveable’ 평가에서 80위에 이름을 올린 반면 중간 임대료는 $500로 광역시드니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된 파라마타 지역의 타운홀. ]

‘거주적합성’ 중간 순위 이상 중 평균 임대료 이하 지역 17개
‘Liveability’ 100위 서버브 중 아파트는 시드니 남부 지역 ‘저렴’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이 ‘Deloitte Access Economics’와 도시계획 자문사 ‘Tract Consultants’에 의뢰해 실시한 ‘Domain Liveable Sydney’ 보고서 결과, 시드니 내 살기 좋은(Liveable) 지역들의 주택가격은 대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본지 1371호 보도).
그렇다면 임대료는 어떨까. 도메인 사가 이번 보고서와 기존 자료를 분석한 결과 ‘Liveable’ 지역 상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일부 지역은 주택 가격뿐 아니라 임대료 또한 다른 지역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Domain Liveable Sydney’ 분석을 통해 ‘가장 살기 좋은 지역’(suburb) 상위에 이름을 올린 밀슨스 포인트(Milsons Point), 라벤더 베이(Lavender Bay), 시드니 도심(Sydney CBD), 키리빌리(Kirribilli) 등은 전반적인 거주 편의성과 함께 높은 주택 가격을 보이고 있으면서 임대료 또한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한 수준이다.
이번 보고서(Domain Liveable Sydney)의 공동 저자 중 한 명이었던 ‘Tract Consultants’의 아담 테릴(Adam Terrill) 연구원은 “거주적합성이 좋은 지역일수록 주택 가격은 높은 경향이 있다”면서 “살기 좋은 지역에 거주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점은 모든 사람들이 예상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평했다. 이어 테릴 연구원은 “하지만 상위 ‘Liveability’ 수준을 보이는 지역들 가운데에는 주택 가격이나 임대료가 비교적 저렴한 서버브들도 있는데, 구매자들이 이를 미처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Domain Liveable Sydney’ 보고서 결과 거주적합성 상위 100위 안에 들어 있는 서버브들 가운데 지난 9월 분기를 기준으로 광역시드니 중간 임대료인 주(week) $525보다 낮은 임대료 지역은 두 곳이 있다. 시드니 서부의 파라마타(Parramatta)와 워윅팜(Warwick Farm)으로, 지난 9월 분기 파라마타의 중간 임대료는 $500, 워윅팜은 $420으로 집계되어 있다. 이 두 지역은 이번 Liveability 조사에서 광역시드니 569개 서버브들 가운데 각각 80위, 81위로 평가됐다.

 

올해 시드니 각 지역의 ‘Liveable’ 평가에서 상위에 이름을 올린 지역 가운데 아파트 임대료가 저렴한 지역들 또한 비교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거주적합성 평가에서 15위에 든 반면 아파트 중간 임대료는 $525로 조사된 엘리자베스의 한 유닛.
거주적합성 평가에서 중간 순위 이상에 들어 있는 지역이면서 임대료는 광역시드니 평균에 비해 저렴한 서버브는 시드니 남부에 집중되어 있다. 사진은 시드니사이더들이 좋아하는 남부의 대표적 해변인 크로눌라 비치(Cronulla Beach).

상위 25위 이내에 들어 있는 엘리자베스 베이(Elizabeth Bay. 15위), 패딩턴(Paddington. 16위), 서덜랜드(Sutherland. 18위), 러쉬커터스 베이(Rushcutters Bay. 21위)의 아파트 또한 광역시드니 중간 임대료 수준($525)으로 저렴한 편이었으며, 버치그로브(Birchgrove. 30위), 울루웨어(Woolooware. 63위) 또한 아파트 임대료는 $520 수준이었다.
오웬 연구원은 “도메인의 이번 임대료 분석은 ‘Liveable suburbs’에 대한 가구 예산 평가 자료를 제공하지만, 각 개인이 임대하고자 하는 아파트 유형은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거주적합성 평가에서 상위 100위 안에 들어 있는 지역 가운데 아파트를 기준으로 중간 임대료 이하를 보인 서버브의 절반은 시드니 남부 지역에 집중됐다. 오틀리(Oatley. 31위), 크로눌라(Cronulla. 39위), 엔가딘(Engadine. 51위), 키라위(Kirawee. 62위)의 아파트 중간 임대료는 $430에서 $500 사이였다.
시드니 남부 기반의 부동산 회사 ‘McGrath Cronulla’의 칼리 킹(Carly King)씨는 “시드니 남부 지역을 선호하는 임차인들은 해변에서 멀지 않는 2개 침실 아파트나 유닛을 주로 찾고 있다”며 “이 지역들의 경우 해변이라는 좋은 위치 조건과 함께 좋은 학교, 상가, 레스토랑 등 편의시설이 잘 되어 있어 세입자들을 끌어들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메인’ 사의 이번 분석 결과, 거주적합성 순위가 중간 수준 이상이면서 임대료가 중간 이하인(9월 분기를 기준으로) 지역들 가운데 아파트 임대료가 가장 낮은 곳은 마운트 드루이트(Mount Druitt. $320), 베랄라(Berala. 278위, $363), 워윅팜($370)으로 조사됐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