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0%
wind: 4 m/s E
H20 • L16
Sun
21 C
Mon
26 C
Tue
36 C
Wed
22 C
Thu
25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 소재 타운하우스, 잠정가서 17만 달러 높아져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 소재 타운하우스, 잠정가서 17만 달러 높아져

[구매자의 수요에 비해 주택 시장에 공급되는 매물 부족으로 시드니 경매의 입찰 경쟁이 가열되고 있으며 낙찰률 또한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지난 주말(23일) 잠정 가격에서 거의 19만 달러 높아진 금액에 거래된 헌터스 힐(Hunters Hill)의 타운하우스. ]

78%의 높은 낙찰률… 적은 매물 공급으로 ‘판매자 위주’ 시장 지속

주택시장이 살아나면서 더 이상 가격이 오르기 전 주택을 구매하려는 예비 구매자들이 경매에 적극 임하고 있지만, 가능한 낮은 입찰가를 제시하면서 경매 소요 시간도 길어지는 추세이다. 그럼에도 예비 구매자들 사이의 경쟁은 결국 높은 가격의 낙찰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주말(23일) 헌터스 힐(Hunters Hill)에서 나온 타운하우스 경매에서 예비 구매자들은 경매 시작과 함께 낮은 입찰가를 제시하며 긴 시간 이어졌지만 결국 최종 낙찰 가격은 점정 가격에서 18만 달러 가까운 금액이었다.
애초 14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됐던 이 주택은 경매 당일 150만 달러로 결정됐다. 이날 경매에는 6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으며, 이들의 제시액이 너무 적음에 따라 경매를 진행한 피터 매튜스(Peter Mathews) 경매사는 “1만 달러 이하의 입찰가 제시는 거부하겠다”고 말한 뒤 경매를 이어갔다.
결국 이날 경매는 6명 중 2명이 끝까지 입찰가를 제시했으며, 167만8,500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지난 2011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91만7천 달러였다.
매튜스 경매사는 “현재 시드니 경매시장은 아주 강력하다”면서 “구매자들은 많은 반면 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적어 판매자 위주 시장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시드니 전역에는 768채의 주택이 매물로 등록, 경매가 진행됐으며 이날 저녁 ‘도메인’(Domain)이 집계한 521채의 낙찰률은 78%였다.

스탠모어(Stanmore) 소재 테라스 주택 내부(사진). 이 주택은 잠정 가격에서 8만 달러 오른 178만 달러에 낙찰됐다.


이너웨스트(inner west) 지역, 스탠모어의 템플 스트리트(Temple Street, Stanmore)에 자리한 테라스 주택에는 14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다.
17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된 3개 침실의 이 주택은 158만8천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낮은 입찰가 제시로 다소 시간이 걸린 끝에 178만 달러에서 낙찰이 결정됐다.
매매를 맡은 ‘Ray White Surry Hills’ 사의 에르칸 에르산(Ercan Ersan) 에이전트는 “입찰자들의 낮은 입찰가 제시에도 불구하고 최종 낙찰 가격은 강세를 보였다”면서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면서 다시 시장에 나온 투자자들로 매매 가격이 빠르게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스탠모어의 이 테라스 주택은 지난 2015년 거래된 바 있으며 당시 매매가는 157만5천 달러였다.
카링바 사우스(Caringbah South)의 네메시아 애비뉴(Nemesia Avenue) 상에 자리한 3개 침실 주택은 7명이 입찰한 가운데 130만2천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이는 잠정 가격(120만 달러)에서 10만2천 달러 높은 가격이었다.
‘Ray White Caringbah’의 웬디 삼라니(Wendy Samrani) 대표는 “주택 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면서 크리스마스 이전에 구매를 하려는 이들의 열기로 경매 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현재의 시장 상황은 향후 2년여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 ‘SQM 리서치’는 내년도 멜번과 시드니 주택 가격이 각각 14%, 15% 성장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도메인’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의 경우 지난 2년 가까운 침체 동안 하락된 주택 가격이 3분의 1 이상 회복된 상태이다. 지난 9월 분기 시드니 주택 가격은 전년 대비 4.8% 상승했으며 중간 주택 가격은 107만9,491달러로 집계됐다.
웨스트 핌블(West Pymble), 콩엄 로드(Congham Road)에 있는 5개 침실 주택에는 2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으며 이들의 최종 제시 금액은 잠정 가격에 미치지 못했지만 벤더(vendor)와의 협상을 통해 10만 달러 낮은 260만 달러에 거래가 결정됐다. 새로 건축하기 이전, 이 부지의 주택은 지난 1989년 27만1천 달러에 매매됐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