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0%
wind: 4 m/s E
H20 • L16
Sun
21 C
Mon
26 C
Tue
36 C
Wed
22 C
Thu
25 C
Home매거진‘Drive’ 사, ‘Electric Vehicle of the Year’에 ‘Model 3’ 선정

‘Drive’ 사, ‘Electric Vehicle of the Year’에 ‘Model 3’ 선정

[미국의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Tesla)가 보급형 모델로 내놓은 ‘Model 3’(사진). 호주 온라인 자동차 매거진 ‘Drive’가 가려내는 ‘올해의 전기차’(Electric Vehicle of the Year)에 선정됐다. ]

후보 모델인 현대 ‘Kona’, Jaguar ‘I-Pace’도 빼어난 성능-기술력 평가

전기자동차(Electric car)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다. 전기차는 전기 공급원으로부터 충전받은 전기에너지를 동력원으로 사용하는 자동차를 일컫는다. 즉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 등의 내연기관을 장착한 자동차, 전동기-내연기관을 같이 장착한 하이브리드 자동차와는 달리 순수하게 전기만 사용하여 구동하는 자동차를 의미한다.

내연기관으로 작동하는 자동차와 달리 전기차는 100% 전력만을 이용하기에 매연을 배출하지 않는다. 화석연료(석탄, 석유 등)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이 지구온난화의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전기차는 기후변화 대책을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 각 자동차 회사들이 개발을 진행, 현재 속속 새로운 모델이 출시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매년 엄격한 테스트를 거쳐 각 차종별 ‘Car of the Year’를 선정하는 호주의 온라인 자동차 매거진 ‘Drive’ 사가 기존 ‘Small luxury car’, ‘Medium luxury car’, ‘소형 SUV’ 등 14개 부분에 올해 처음으로 ‘전기차’ 부분을 추가했다.

‘Drive’의 올해 전기차 부문에는 현대자동차의 ‘코나’(Kona. 이 모델의 내연기관 자동차는 이미 ‘소형 SUV’ 부문에서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됐다), 재규어의 ‘I-Pace’,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인 ‘Model 3’가 후보에 올랐으며 성능과 주행 능력 등 전반적인 테스트를 통해 ‘Model 3’가 ‘올해의 전기차’ 부분을 차지했다.

▲ Hyundai Kona= 소형 SUV로 호주 시장에 선보인 현대자동차의 ‘코나’는 흔히 저렴하고 실용적인 도시형 자동차로 알고 있지만 현대 측은 한번 충전으로 만족스러운 주행거리를 달성한 전기차 ‘코나’ 또한 호주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기차 ‘코나’가 한 번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는 450km에 달한다. 이는 이미 출시되어 있는 전기차 가운데 매우 우수한 성능이다. 또 100kW 속도의 빠른 충전 기술을 자랑한다. 현재 호주 시장에서 전기차 ‘코나’ 가격은 $59,990부터 시작되며 이미 선보인 ‘아이오닉’(Ioniq)처럼 완전 전기차이다.

현대자동차의 내연기관 ‘코나’(Kona)가 호주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로 출시된 ‘코나’ 역시 도시형 차량으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의 전기차’ 부문에서 후보에 오른 현대 ‘코나’의 운전석.

▲ Jaguar I-Pace= 초기 도면에서 최종 생산까지, 재규어 사가 ‘I-Pace’ 개발에 쏟은 시간은 불과 4년이었다. 자동차 개발 측면에서는 놀라운 업적이며 재규어 측의 전기차 개발에 대한 헌신과 능력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전륜구동(all four wheels)으로 개발,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보여주며 100km 속도를 내는 시간을 말하는 ‘제로백’은 4초이다. 한 번 충전으로 470km를 주행하며 ‘코나’와 마찬가지로 100kW의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 여기에 원격 연결 옵션을 통해 자동차 실내온도 조절, 도난방지 기능 및 주행 기록도 가능하다. 호주에서의 판매는 $124,100에서 시작되며 5년 보증, 5년 무료 충전을 제공한다.

재규어(Jaguar)가 기초 설계에서 생산까지 4년밖에 걸리지 않은 ‘I-Pace’(사진)는 전륜구동(all four wheels)으로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보여주며 ‘제로백’은 4초에 불과하다.

▲ Tesla Model 3= 가장 먼저 전기차 개발에 뛰어든 회사로 기존 전기차 가운데 가장 앞선 성능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올해의 전기차’로 선정됐다.

보급형답게 $67,900부터 시작되는 판매 가격에 한 번 충전으로 620km 주행이 가능하며 ‘Model 3’ 모델 각 등급 가운데 최고 성능의 차량은 ‘제로백’ 3.4초라는 뻬어난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다양한 원격 기능을 장착하고 있으며 음악 스트리밍, 고화질 스트리트 지도, 반자율주행 모드를 갖추었다. 4륜구동(all-wheel-drive)으로 매력적인 성능과 함께 소음이 없는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