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9%
wind: 4 m/s E
H20 • L16
Sun
21 C
Mon
26 C
Tue
36 C
Wed
22 C
Thu
25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부동산 시장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면서 주말 경매시장이 점점 가열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주말(9일) 첫 주택 구입자에게 낙찰된 채스우드(Chatswood) 소재 4개 침실 세미하우스. ]

부동산 시장에 발 들인 첫 주택 구입자… 11만 달러 높은 가격 제시

부동산 시장 상승세에 대한 신뢰가 확산되면서 경매 현장이 가열되고 있다. 가격 회복세가 뚜렷해지는 상황에서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주택을 구입하려는 이들이 적극적으로 입찰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특히 자금 여력이 있는 투자자, 혹은 다운사이저(downsizer)들로 인해 상대적으로 구매력이 약한 첫 (예비)주택 구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부동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주말(9일) 경매에서는 부동산 시장에 처음 발을 디딘 첫 주택 구입자가 채스우스(Chatswood) 소재 세미하우스를 잠정 가격에서 11만 달러나 높은 금액에 낙찰 받아 주목을 받았다.
보웬 스트리트(Bowen Street) 상의 4개 침실 세미하우스 경매에는 7명의 예비 구입자가 입찰, 가격 경쟁을 이어갔으며 잠정 가격(193만 달러)에서 11만 달러가 높아진 204만 달에 낙찰이 결정됐다. 이 주택의 새 주인이 된 켄 류(Ken Lui)씨는 처음 주택을 구입한 사람이었다.
경매를 맡았던 니콜라스 라이엘(Nicholas Lyell) 경매사는 “7명의 예비 구매자들 모두 적극적으로 입찰가를 제시했으며, 빠르게 가격이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시장에 큰 기회가 있다는 신뢰가 형성되면서 점점 더 많은 상황을 보고 있다”면서 “반면 시장에 나오는 매물은 여전히 부족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지난 2012년으로 당시 거래 가격은 102만5천 달러였다. 7년 사이 두 배가량 오른 셈이다.
류씨가 구매한 채스우드의 세미하우스는 이날(9일) 시드니 전역에서 진행된 813채의 매물 중 하나였다, 이날 저녁, 부동산 컨설팅 사 ‘도메인’(Domain)이 집계한 532채의 낙찰률은 79.8%로, 지난주인 이달 첫 주(2일)에 비해 더욱 높은 거래 비율이었다.

카슬힐(Castle)에 자리한 4개 침실 주택(사진)에는 13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가 경쟁을 벌였으며, 145만 달러에서 낙찰이 결정됐다.

카슬힐(Castle)에서는 4개 침실의 주택을 놓고 13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가 경쟁을 벌였다. 마고트 플레이스(Margot Place) 상의 이 주택에는 13명이 입찰, 125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며 145만4천 달러에 낙찰됐다. 구매자는 힐스(Hills) 지역의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젊은 커플로, 보다 큰 주택을 마련하고자 이날 경매에 입찰, 투자자 및 여타 주택 구입자들을 제치고 이 주택을 차지했다.
이 주택은 지난 2014년 거래된 바 있으며 당시 매매 가격은 89만2천 달러였다.
인근 버큼힐(Baulkham Hills)의 우드랜드 스트리트(Woodlands Street)에 자리한 4개 침실 코티지(cottage)에는 100여명의 사람들이 경매 과정을 지켜봄으로써 그 자체만으로도 화제가 됐다.
13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110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입찰자들이 5만 달러, 2만 달러씩 입찰가를 제시하며 금세 잠정 가격(137만 달러)를 넘었으며, 145만 달러에서 낙찰됐다. 이 주택은 지난 2003년, 61만 달러에 매매된 것이 마지막 거래였다. 지난 16년 사이 두 배 이상 오른 것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