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2%
wind: 7 m/s ENE
H27 • L18
Thu
25 C
Fri
26 C
Sat
25 C
Sun
18 C
Mon
22 C
Home매거진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지난해 현대자동차가 호주 시장에 내놓은 소형 SUV ‘코나’(KONA). 이 차량이 전통적 강자인 혼다(Honda) HR-V, 도요타(Toyota) C-HR 등을 제치고 호주의 자동차 전문 매거진 ‘Drive’ 사로부터 ‘Small SUV of the Year’에 선정됐다. ]

Honda ‘HR-V’, Toyota ‘C-HR’과 경쟁… “가장 흥미로운 소형 SUV”

호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 온라인 매거진 ‘Drive’가 런던 기반의 다국적 오일-가스회사 BP 후원으로 매년 진행하는 각 차종별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에서 현대자동차의 ‘코나’(KONA)를 소형 SUV 부문 최고의 차량으로 선정했다.

올해 ‘Small SUV of the Year’ 부문에서 현대 ‘KONA’는 혼다(Honda) HR-V, 도요타(Toyota) C-HR과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며, 가격대비 성능과 운전 편의성 등 전반적인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소형 SUV 부문에서는 스바루(Subaru) ‘Forester’, 폭스바겐 ‘Tiguan’, 스코다 ‘Karoq’, 미쓰비시 ‘Eclipse’가 취종 후보에 올랐으며, 스바루의 신형 ‘Forester’가 선정된 바 있다.

‘Drive’ 사의 의뢰를 받은 자동차 주행 테스트 전문가들은 ‘코나’에 대해 “세련된 외관, 합리적 가격과 폭넓은 용도를 갖춘 차량으로, 소형 SUV 차량의 가장 좋은 모델”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Drive’ 사는 매년 하반기 7명의 자동차 주행테스트 전문가에게 의뢰, 시드니 남부 골번(Goulburn)에 자리한 자동차 주행 시험장에서 한 달여에 걸쳐 주행성능과 안전성, 제동장치 등 각 분야를 심사한 뒤 이들이 평가한 점수를 기반으로 ‘Small SUV’, ‘Large luxury Car’, ‘Small luxury Car’ 등 14개 부문의 최고 차량을 가려내고 있으며, 이 뽑힌 차량들 가운데서 다시 ‘올해의 자동차’(Car of the Year)를 최종 선정하고 있다.

‘Drive’는 올해 평가에서 ‘KONA’에 대해 “세련된 외관, 합리적 가격, 폭넓은 용도를 갖춘 차량으로, 소형 SUV 차량의 가장 좋은 모델”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코나’는 호주에서 온로드(on-road) 이전 가격으로 2만3,500달러에서 3만9천 달러 사이에 판매된다. 또 동급 경쟁 차량에 비해 커 보이며 도전적인 앞면에 앙증맞은 디테일을 뽐낸다.

‘코나’의 엔진은 2.0리터 자연흡기 또는 1.6리터 터보차지 가솔린 엔진 중 선택할 수 있으며 6단 토크 컨버터,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짝을 이뤄 강한 엔진 성능을 자랑한다.

‘코나는 강력한 엔진을 장착하고 있음에도 편안하게 운전이 가능하도록 배려돼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Car of the Year’ 평가단은 터보차저 엔진이 탑재되어 있지만 기본적으로 운전자가 편안하고 효율적으로 운전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다는 점도 언급하면서 “이 차량은 올해 최고의 소형 SUV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Drive’ 사의 ‘Car of the Year’를 선정하기 위한 구체적 평가 작업이 이미 시작된 가운데 일부 부문별 ‘최고 차량’들이 가려지고 있다. 현재 소형 SUV 부문에서 현대 코나가 선정된 가운데 ‘Small luxury car’ 부문에서는 Mercedes-Benz A-Class가, ‘Medium luxury car’는 BMW 3 Series가, ‘Large luxury car’는 Audi A6가 차지했다.

올해 최고의 차량 평가는 이달 중반까지 각 부문 선정이 계속된 후, 오는 22일에 각 부문별 올해의 차량들 중에서 최고 차량 한대를 가려내는 ‘Car of the Year’가 발표된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