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5%
wind: 8 m/s ENE
H26 • L18
Thu
25 C
Fri
26 C
Sat
25 C
Sun
18 C
Mon
22 C
Home문화‘Tenor & Two Pianists’ 콘서트에 여러분들을 초청합니다!

‘Tenor & Two Pianists’ 콘서트에 여러분들을 초청합니다!

[지난 콘서트에서 열창을 보여주는 천인욱 테너(동영상 캡쳐). ]

테너 천인욱, 반주자 김수지, 피아니스트 한은정 3인 콜라보 음악회
완성도 있고 깊이 있는 클래식 음악으로 청중들의 가슴을 흠뻑 적신다

화창한 봄의 절정을 알리는 자카렌다의 보라색 꽃이 여기저기 만발한 요즈음, 그만큼 상큼한 색깔의 음악 콘서트가 시드니에서 열리게 되어 우리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오랫동안 호주 교민들의 사랑을 받아오고 있는 테너 가수 천인욱과 반주자 김수지가 특별 게스트로 초청된 한은정 피아니스트와 함께 다채롭고 풍성한 곡들로 가득 찬 <Tenor & Two Pianists> 콘서트에 한인 음악동호인들을 초청하고 있는 것.
천인욱 테너와 김수지 반주자가 우리 귀에 익숙한 쇼팽, 슈베르트, 슈만, 포레 등 거장들의 가곡을 위시하여 베르디, 푸치니, 비제, 마스네의 오페라 아리아들과 한국가곡, 성가곡을 부르고, 한은정 피아니스트는 쇼팽, 리스트, 드뷔시, 라흐마니노프의 아름다운 곡들을 연주한다.
바쁜 호주의 일상과 고국의 복잡한 정치, 경제, 사회 문제들이 우리를 지치게 하는 요즈음, 클래식 음악에 흠뻑 젖어서 휴식과 평안의 귀한 시간을 가져보시라 강력 추천한다.
음악회 전반부에 연주되는 슈베르트의 ‘세레나데’는 밤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부르는 노래로 밤꾀꼬리의 새소리로 은유된 주인공의 애타는 마음이 잘 드러나는 곡이다.
슈만의 ‘헌정’은 마치 자신의 신부, 혹은 신랑에게 최선을 다해 전하고 싶은 사모하는 마음을 절절히 표현하고, 포레의 ‘꿈꾸고 난 후’는 꿈속의 사랑하는 님을 향해 영원히 함께 하자는 고백을 청중들에게 전한다.
그리고 우리에게 ‘이별의 노래’로 익숙한 쇼팽의 피아노곡이 테너 천인욱의 노래와 피아니스트 한은정의 콜라보 연주로 우리의 가슴을 두드린다.

왼쪽부터 한은정, 천인욱, 김수지

또한 특별 게스트 한은정 피아니스트는 (1)Etude Op. 10 No. 3 “Tristesse” by F. Chopin (2)Clair de lune by C. Debussy (3)Prelude from pour le piano by C. Debussy (4)Liebestraume & Great is Thy Faithfulness by F. Liszt & W. Runyan (5)Moment musicaux Op. 16 No. 4 by S. Rachmaninoff 까지 총 5곡을 연주하며 피아노 선율의 아름다움과 섬세함, 깊이 있는 울림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콘서트 후반부 2부에서는 베르디 오페라 <리골레토> 중 ‘이것도 저것도’, ‘여자의 마음’이 불려지고, 푸치니의 유명 오페라 <투란도트> 중 “아무도 잠들지 못하리” 등 인기 오페라 아리아들을 위시하여 성가곡 “주기도”, “신의 어린양” 등 주옥같은 곡들이 청중의 귀를 즐겁게 한다.
콘서트 주역들의 실력과 경력은 지난 콘서트 등을 통해 이미 한인사회에 널리 알려져 있는 바, 테너 가수 천인욱은 이번이 2번째 독창회이고, 피아니스트 한은정은 이미 2차례의 독주회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반주자 김수지 역시 그 동안 ‘굳 프렌즈’의 전속 반주로 그 실력과 테크닉을 인정받고 있다. 이들이 함께 들려주는 완성도 있고, 깊이 있는 음악은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이 틀림없다.
듣는 이들의 음악 감성을 풍부히 하여 삶에 활력을 돋우는 한편, 세상에 음악의 아름다움을 널리 전하는 이번 콘서트가 크게 성공하기를 부푼 가슴으로 기대해 본다.

■ 콘서트 안내
일시: 2019년 11월 16일(토) 오후 6시
장소: Boronia Park Uniting Church (95 Pittwater Rd, Hunters Hill)
티켓: 현장 구입 ($20불)
문의: 0432 371 718 (천인욱)

<편집부>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