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7%
wind: 8 m/s SE
H21 • L19
Sun
22 C
Mon
26 C
Tue
35 C
Wed
24 C
Thu
22 C
Home사회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지난해 3월, 서부 호주 퍼스(Perth)-런던 구간의 17시간 ‘논스톱’에 성공한 콴타스 항공(Qantas Airways)이 뉴욕을 출발해 시드니에 도착하는 19시간 초장거리 논스톱 시험 운항에 성공했다. 사진은 지난 10월20일, 시드니 공항에 착륙하고 있는 항공기(Boeing 787 Dreamliner). 사진 : ABC 뉴스 화면 캡쳐 ]

퍼스-런던에 이은 또 하나의 역사… 추가 시험 비행 거쳐 2022년 상용화

지난해 호주 콴타스 항공(Qantas Airways)은 서부 호주 퍼스(Perth)에서 런던 히드로 공항(Heathrow Airport) 구간의 첫 직항 운항에 성공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콴타스 항공의 ‘보잉 드림라이너’(Boing 787-9 Dreamliner) QF9이 지난해 3월24일(토) 오전 11시 퍼스를 이륙, 다음 날인 일요일(25일) 오전 5시(영국 현지시간) 히드로 공항에 무사히 착륙한 것이다. QF9이 퍼스에서 런던까지 9,009마일의 거리를 논스톱으로 비행한 시간은 17시간이었다. 현재 시드니를 출발해 런던으로 가는 구간은 싱가포를 경유지로 하고 있지만 퍼스 출발편은 논스톱 비행으로 승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그런 콴타스가 이에 이어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었다.
호주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콴타스는 지난 20일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에 이르는 초장거리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5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탑승한 보잉 787 드림라이너(Boeing 787 Dreamliner)가 뉴욕 케네디 국제공항(John F Kennedy Airport)을 출발, 이날 아침 시드니 공항(Kingsford Smith Airport)에 착륙한 것이다.
이는 콴타스가 상업 운항을 목적으로 세 차례 계획한 시험 비행 중 첫 번째 시도이다. 콴타스 항공은 이후 두 차례 추가 시험 비행을 통해 승객들의 안전 및 기술적 문제 등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앨런 조이스(Alan Joyce) 콴타스 최고 경영자는 “장거리 비행의 안전을 위한 세 차례의 시험 운항 가운데 첫 번째 비행”이라며 19시간의 논스톱 비행에 대해 “콴타스의 역사적 순간, 호주 항공 산업의 역사적 순간, 세계 항공의 역사적 순간”이라는 말로 성공을 축하했다.
이번 시험 운항 항공기에 탑승했던 조이스 CEO는 특히 “장시간의 항공기 여행에서도 승객들이 안전한 여행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승객들이 항공기 내에서 간단하게 몸을 풀 수 있는 특별공간을 가진 이코노미 좌석을 비롯해 4등급 좌석 클래스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콴타스 항공은 세 차례의 시험 비행을 거친 후 전반적인 문제를 검토한 뒤 2022년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정기운항 항공기에는 장거리 승객들이 간단하게 운동을 할 수 있는 공간(사진)이 있는 이코노미 좌석을 비롯해 4개 클래스의 좌석들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콴타스 항공

19시간의 시험 비행을 조종한 숀 골딩(Sean Golding) 기장은 일주일 전부터 이번 시험 비행에 참여하는 승객과 승무원의 멜라토닌 수치 확인, 뇌파 측정 등 안전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또한 “전반적인 비행 테스트는 3주에 걸쳐 시행된다. 비행 전과 비행 중, 비행 후의 승무원 상태에 대한 조사 또한 병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험 비행에서 4명의 부조종사와 함께 한 골딩 기장은 “총 19시간 16분을 공중에서 있어야 했고 예상보다 강한 맞바람이 있었지만 시드니 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말했다.
콴타스는 이번에 계획한 시험 비행을 통해 전반적인 문제 등을 검토한 후 보잉 787-9 항공기로 2022년 초 뉴욕-시드니 구간 항공 운항 서비스 개시를 고려하고 있다. 콴타스는 두 번째 시험 비행도 뉴욕을 출발해 시드니에 도착하는 것으로 잡아놓았으며, 세 번째 시험 운항은 런던에서 시드니까지의 논스톱 비행을 시도할 계획이다.
한편 호주 국제항공조종사협회(Australian and International Pilots Association. AIPA)는 시험 비행을 통해 여러 가지 데이터를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상업적 운항이 본격적으로 개시되기 전에 장거리 운항을 책임지는 조종사의 건강 문제 점검 부분을 철저하게 준비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AIPA의 마크 세지위크(Mark Sedgwick) 회장은 “콴타스가 전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운항을 시도하는 가운데 우리가 필요한 것은 운행 안전을 위해 ULR(ultra long-range) 비행이 조종사 및 승무원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장기 연구”라고 말했다.
시드니 상공회의소(Sydney Business Chamber)의 캐서린 오레건(Katherine O’Regan) 회장은 콴타스의 시드니-뉴욕 논스톱 비행은 비즈니스 업계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에 본사를 둔 회사들과 보다 긴밀한 관계를 가질 수 있으며 전 세계 기업들에게 비즈니스 장소로서의 시드니에 대한 명성을 높여줌은 물론 여행객들에게도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그녀의 설명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