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7%
wind: 8 m/s SE
H21 • L18
Sun
22 C
Mon
26 C
Tue
35 C
Wed
24 C
Thu
22 C
Home문화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유엔 세계관광기구(World Tourism Organization. UNWTO)가 지난 달 연차 총회를 기해 집계한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현황 결과 전 세계적으로 4%가 성장한 가운데 중동 및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이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

유엔 세계관광기구 보고서… 중국인 해외 관광객, 14%로 최다 증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은 중동 및 아시아 지역 국가들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Saint Petersburg)에서 세계관광기구(World Tourism Organization. UNWTO) 연차 총회를 기해 UNWTO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은 전체 4% 성장을 보였으며, 중동(8%) 및 아시아-태평양 국가(6%)의 관광객들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아프리카(3%)와 아메리카(2%)는 완만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전 세계적으로 올 6월까지 지난 6개월 사이 6억7,100만 명이 해외여행을 즐겼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천만 명이 증가한 수치이다. UNWTO는 지난 1월, 올 한해 관광산업 성장 폭을 3%-4%로 전망한 바 있다.
UNWTO는 이처럼 강한 성장에 대해 저가 항공사의 증가, 향상된 항공편 연결성, 각 국가별 비자 간소화 협약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취약한 세계 경제, 브렉시트(Brexit)의 불확실성, 미-중 무역 분쟁은 비즈니스 여행 및 소비자 신뢰에 타격을 주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은 상반기 4% 성장을 보였다. 1분기에는 저조한 수치를 보였으나 부활절이 들어 있는 4월(8%)과 6월(6%) 큰 폭의 증가를 보였다. 경기 침체로 국가별 수치는 고르지 못했으나 주요 관광 국가들의 성장이 관광산업을 주도했다. 여기에는 미국, 중국, 일본 여행자들의 숫자 증가가 일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시아-태평양은 세계 평균보다 더 높은 6% 성장을 보였다. 이는 중국인들의 해외여행이 크게 증가한 데 힘입은 결과이다. 또한 남아시아(South Asia)와 동북아시아(North-East Asia)가 각 7%, 동남아시아(South-East Asia) 5%, 오세아니아 지역이 1% 증가로 집계됐다.
아메리카는 올해 1분기 저조한 수치를 보였으나 2분기 들어 여행객이 늘어나 전체적으로 2% 성장을 보였다. 이 가운데 카리브해 국가들의 해외여행자가 크게 늘어나 11%가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지역 국가들은 지난 2017년 말 허리케인 ‘Irma’와 ‘Maria’로 큰 피해를 입은 바 있으나, 당시에 비해 두드러진 성장을 기록했다.
북아메리카(미국) 또한 지역 평균인 2%, 중앙아메리카 국가들이 1% 성장을 보인 반면 남미 지역은 5%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아르헨티나의 저조한 실적 때문이라는 게 UNWTO의 설명이다.
아프리카는 많은 자료가 제시되지 않았지만 평균 3%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2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보인 북아프리카가 상반기에만 9% 성장을 보였다. 반면 사하라 사막 이남의 성장률은 0% 수준이었다.
올 상반기, 중동 지역 국가의 관광산업이 크게 성장한 배경으로는 5월(이슬람력으로는 9월) ‘라마단’(Ramadan. 무슬림들에게 성스러운 달을 뜻하는 것으로 내면적 성찰과 금욕의 시기이다)과, 이 시기가 끝나는 6월 ‘이드 알 피트르’(Eid Al-Fitr. 이슬람력 제10월의 첫날에 여는 무슬림 축제)가 꼽힌다.
그런 한편 각국의 아웃바운드 여행업 성장은 고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두드러진 증가는 중국인 해외여행자로, 상반기 14%가 늘어났다. 다만 1분기, 이들이 전 세계 여행지에서 지출한 비용은 이전 분기 대비 4%가 줄었다. UNWTO는 미-중간 무역 분쟁 장기화, 위안화 가치 하락이 단기적으로는 이들의 해외여행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인 해외여행자는 미 달러화 강세에 힘입어 7%의 증가세를 보였다. 유럽의 경우 프랑스(8%), 이탈리아(7%) 여행자가 늘어난 가운데 영국(3%)과 독일(2%)은 밋밋한 증가율을 보였다.
아시아에서는 중국에 이어 일본 여행자 증가가 11%를 기록했으며 한국인 해외여행자 숫자는 8%가 늘어났다. 호주인 해외여행은 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2년간 높은 증가세를 보였던 러시아 여행자는 4% 감소로 조사됐으며 브라질과 멕시코 또한 각 5%, 13%로 크게 줄었다. 이들 두 국가는 크게 위축된 남아메리카 경제 상황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 일부 국가별 방문자 추이
▲ 에콰도르- 51% 증가 : 지난 2018년, 에콰도르를 방문한 여행자는 242만 명에 달했다. 전년도 160만 명에서 51%가 늘어난 것이다. 이는 갈라파고스 섬(Galapagos Islands)이 전 세계 여행자들을 끌어들인 때문으로, 지난해 에콰도르 방문자의 10%가 이 섬을 찾았다.

▲ 이란- 49.9% 증가 : 지난해 이란을 방문한 이들은 730만 명으로, 프랑스 방문자 8,900만 명에 비해 규모는 크게 낮으나 증가 비율로는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다.

▲ 이집트- 36% 증가 : 지난 몇 년간의 정치적 문제가 안정되면서 지난해 해외여행자들의 방문이 다시 증가했다.

▲ 우간다- 31.9% 증가 : 우간다가 전 세계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관광 홍보를 펼치거나 국내 정치 상황이 크게 개선된 것이 아님에도 해외여행자가 크게 늘어난 것이야말로 놀라운 일이다. 이는 우간다 서부 산악지대의 고릴라를 관찰하는 트레킹 여행자가 늘어난 때문으로 보인다.

▲ 네팔- 24% 증가 : 지난 2015년 대지진으로 네팔의 많은 관광 인프라가 파괴됐으며 이의 복구가 이루어짐에 따라 여행자 방문이 늘어났다.

▲ 슬로베니아- 23% 증가 : 각국 여행자들에게 크게 부각되지 못한 국가지만 세계인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한 음식, 장엄한 산악 풍경, 아름다운 동화 마을, 강과 호수는 스위스나 이탈리아 풍경을 충분히 대체할 만하다는 평이다.

▲ 팔레스타인- 20.5% 증가 : 크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매력적인 곳이다. 하지만 여전히 종교 관련 순례 방문자들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 베트남- 19.9% 증가 : 저렴한 물가, 친절한 사람들, 매력적인 음식…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좋아하는 국가이다. 베트남을 방문한 이들은 지난해에만 1,550만 명으로, 지난 2010년 500만 명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

▲ 조지아- 16.9% 증가 : 1990년 옛 소련연방이 붕괴되면서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신생국가 중 하나로, 유럽 대륙과 아시아의 경계에 위치해 있다. 러시아 이름으로 그루지야로 불렸던 이 나라는 점차 방문객이 늘어나 지난해에는 500만 명 가까운 여행자가 방문했다.

▲ 한국- 15.1% : 전 세계 여행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으며 방문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인을 사로잡은 음식, 대중문화, ‘강남 스타일’ 패션 등을 기반으로 하는 ‘한국 바람’이 더욱 확대되고 있음을 반영한다.

2018년 한해, 한국을 방문한 해외여행자 수는 이전연도 대비 15% 이상 증가했다. 사진은 서울 홍대입구역 관광안내소. 사진 : 서울시청

▲ 남아메리카- 1.2% 증가 : 지난해 우루과이(5.6%), 칠레(11.3%), 파라과이(24.3%)는 전년도에 비해 여행자 방문이 크게 감소했다. 다만 에콰도르, 콜롬비아(7.4%), 아르헨티나(3.2% 여행자 증가에 힘입어 전체적으로 1.2% 증가를 기록했다.

▲ 카타르- 19.4% 감소 : 지난해 카타르 항공(Qatar Airways)은 9억4,4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해외 방문자가 크게 줄어든 곳과 무관하지 않다. 카타르 방문자가 줄어든 것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 에미리트, 바레인 등 주변 국가와의 외교관계 단절에 따른 것이다.

▲ 푸에르토리코- 19.2% : 2017년 9월 허리케인 ‘Maria’로 엄청난 피해를 입은 탓에 지난해 해외여행자 방문이 크게 감소했다.

▲ 영국- 3.5% 감소 : 2017년 대비, 지난해 해외 방문자는 100만 명 이상 줄었다. ‘브렉시트’(Brexit)의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