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59%
wind: 8 m/s W
H18 • L17
Sun
15 C
Mon
15 C
Tue
13 C
Wed
15 C
Thu
14 C
Home부동산/경제Prestige Residence-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Prestige Residence- 호주 최고가 주택 거래, 1년 만에 ‘경신’

[대형 부동산 개발회사 Lendlease사가 시드니 바랑가루(Barangaroo)에 추진하는 One Sydney Harbour 프로젝트의 3개 주거타워 가운데 ‘Tower 1’에 마련되는 초호화 펜트하우스가 호주 사상 최고가인 1억4천만 달러에 판매됐다. 사진은 ‘Tower 1’의 전망을 보여주는 가상도(Artist Impression). 사진 : Lendlease ]

‘바랑가루 사우스’에 건설 중인 초호화 펜트하우스, 1억4천만 달러 매매
‘Lendlease’ 사의 ‘One Sydney Harbour’ 프로젝트 중 ‘Tower 1’에 위치

현재까지 호주에서 가장 비싼 주택은 지난해 소프트웨어 기술 기업인 ‘아틀라시안’(Atlassian)의 공동 설립자 중 한 명인 마이크 캐넌 브룩스(Mike Cannon-Brookes)가 구매한 시드니 동부 포인트파이퍼(Point Piper)의 대저택 ‘Fairwater’였다. 이 저택은 원래 호주 미디어 그룹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를 소유했던 페어팩스 가문이 갖고 있던 것으로, 중국계 기업인이 매입을 시도한 바 있었으나 성사되지 않았고, 지난해 캐넌 브룩스씨에게 1억 달러에 판매됐다. 거래 당시 이 매매 금액은 역대 호주 최고 가격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 기록이 불과 1년 만에 갱신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토요일(19일) 부동산 컨설팅 사인 ‘도메인’(Domain)에 따르면 현재 시티 인근 바랑가루 사우스(Barangaroo South) 지역에 건설 중인 ‘Tower 1’의 꼭대기 층 펜트하우스가 1억4천만 달러 넘는 가격에 거래됐다. 이 프로젝트는 호주 대형 부동산 개발회사 ‘Lendlease’가 추진하는 신규 프로젝트로, 아직 완공되지도 않은 상태이다.
‘Tower 1’은 호주 유명 건축 디자이너 렌조 피아노(Renzo Piano)씨가 설계한 것으로, 빌딩 꼭대기에 복층의 펜트하우스, 그 아래층에 또 하나의 펜트하우스로 구성되어 있다. 이 펜트하우스가 ‘오프더플랜’(off-the-plan)으로 거래된 것이다.

최근 매매가 된 ‘Tower 1’의 펜트하우스는 맨 꼭대기의 복층과 그 아래의 펜트하우스를 포함하며 전체 높이는 8미터에 이른다(Artist Impression). 사진 : Lendlease

도메인은 저택 거래를 전문으로 하는 업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 꼭대기 층에 있는 두 채의 주거지를 하나로 하여 아래층은 거실로 사용하겠다는 한 시드니 지역 구매자에 의해 매입됐다고 전했다.
이 구매 가격은 최근 2년 사이의 최고 거래 가격의 두 배를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 지난해 마이클 브룩스씨가 Fairwater를 구매하기 이전 최고 가격 기록은 카지노 재벌 제임스 패커(James Packer)가 구매한 ‘Crown Resorts’ 빌딩 ‘Barangaroo One’의 2층 구조 펜트하우스로 구매 가격이 6천만 달러였다. 이 빌딩은 패커씨가 최대 지분을 보유한 ‘크라운’이 카지노와 호텔을 포함한 복합 건물로 역시 현재 건설 추진 중이다.
‘Tower 1’의 초대형 펜트하우스는 내부 면적이 1천600스퀘어미터에 달하며 9개의 침실, 옥상의 수영장, 스파 및 실내체육관(gym)이 마련되어 있다. 이 두 채의 펜트하우스 높이는 8미터에 이른다.
이 같은 내부 공간과 거래 금액을 감안하면 1스퀘어미터 당 금액은 10만 달러를 넘어서는 것이다. 이는 지난 2017년 ‘Opera Residences’ 사가 서큘라키(Circular Quay)에 개발한 펜트하우스(280스퀘어미터)의 1스퀘어미터 당 가격인 9만6,400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이 저택은 당시 이탈리아 밀라노 출신의 화학 엔지니어로 ‘Tenix’ 사와 ‘Transfield’ 사를 설립한 카를로 솔테리(Carlo Salteri) 가문에게 판매된 바 있다.
‘Tower 1’은 현재 바랑가루에서 ‘One Sydney Harbour’라는 이름으로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3개의 프로젝트 중 가장 높은 빌딩이며, 최고 권위의 건축 관련 상으로 알려진 ‘프리츠커상’(Pritzker Prize) 수상 경력을 가진 렌조 피아노씨가 3개 빌딩 모두를 설계했다.
‘Lendlease’ 사는 지난 2017년 시드니 당국으로부터 ‘One Sydney Harbour’ 프로젝트 승인을 얻어 ‘Tower 1’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얼마 전 ‘Tower 2’ 건설도 시작한 상태이다. ‘Tower 1’의 높이는 247미터, 72층으로 설계되었으며 72채의 아파트가 포함되어 있다.
이달 초 NSW 주 정부의 독립 기관인 개발계획위원회(Independent Planning Commission)는 시드니 시티 카운슬(City of Sydney)의 ‘보류’ 의견에도 불구하고 30층 규모의 주거용 빌딩인 ‘Tower 3’ 개발을 승인했다. 이 빌딩은 아파트 및 소매점이 들어서는 주상 복합 건물이다.

3개의 고층 주거타운으로 개발되는 One Sydney Harbour 프로젝트 중 ‘Tower 1’은 가장 높은 빌딩이다(Artist Impression). 사진 : Lendlease

도메인에 따르면 이 기록적인 거래에 대한 소식은, ‘Tower 1’에서 이미 여러 건의 한 개 층 전체 아파트 거래가 있었다고 밝힌 한 업계 소식통에 의해 지난 18일(금) 확인된 것이다. 개발회사인 ‘Lendlease’ 역시 이에 대해 구체적 언급은 없었지만 다음 날인 토요일(19일) 오전, 거래 사실을 시인했다.
새로 개발되는 바랑가루 구역의 고층 빌딩들은 최근 수년 사이 시드니 아파트 시장에서 최고 거래액인 수천만 달러에 달하는 아파트 거래의 대상이 되어 왔다. 지난해 유명 벤처 투자자인 밥 블랜(Bob Blann)씨는 크라운 리조트가 개발하는 ‘Barangaroo One’의 한층 전체 아파트를 4천만 달러에 매입한 바 있다. 그가 구매한 아파트는 패커씨의 펜트하우스보다 약간 아래층에 자리한 것이다.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시드니 지역 최고가 아파트는 지난 2008년, 자동차 딜러인 모란(Moran) 가문이 서큘라키의 ‘Bennelong’ 빌딩 꼭대기에 자리한 펜트하우스를 구매한 1천680만 달러가 차지하고 있었다. 이 기록은 2013년 대형 투자사 ‘Caledonia Investments’의 윌 바이카스(Will Vicars) 펀드매니저가 본다이비치(Bondi Beach) 전망의 ‘Bondi Pacific’ 빌딩에 자리한 펜트하우스를 2천100만 달러에 구매할 때까지 유지됐다.
‘도메인’ 사의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2천만 달러 이상의 아파트가 여러 채 거래됐으며, 하반기 들어서는 3천만 달러가 넘는 거래도 3채가 나왔다.
이달 셋째 주 초에는 철강 억만장자 산지프 구프타(Sanjeev Gupta)씨가 포츠포인트(Potts Point)의 역사적 맨션인 ‘Bomera’를 3천500만 달러에 사들였다. 이 맨션은 부동산 관련 사업가 레이 캐틀런(Ray Catelan)씨가 작고한 이후 그의 딸 린 캐틀런(Leanne Catelan)씨가 소유하고 있던 것이다.
또한 이달 초에는 성형외과 의사인 마이클 미로슈니크(Michael Miroshnik)씨가 버클루즈(Vaucluse)에 자리한 저택을 화장지(toilet paper) 재벌 헨리 응가이(Henry Ngai)씨의 아들 서니 응가이(Sunny Ngai)씨에게 판매했다. 이 저택 거래 금액은 3천300만 달러였다.
이 거래 며칠 전에는 호주 대형 은행인 웨스트팩(Westpac) 은행 이사회의 스티브 하커(Steve Harker) 이사가 자신의 포인트파이퍼(Point Piper) 해안가 저택을 4천만 달러 넘는 가격에 판매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 전 세계 Top 5 펜트하우스 거래 금액
(미화 기준)
1. One Hyde Park, London : 2억2,500만 달러
2. City Spire Penthouse, New York : 1억 달러
3. Wallich Residence, Singapore : 8천만 달러
4. Sierra Towers, Los Angeles : 5,800만 달러
5. One Madison, New York : 5천만 달러
자료 : Domain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