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scattered clouds
Sydney
humidity: 77%
wind: 8 m/s ESE
H21 • L18
Sun
22 C
Mon
26 C
Tue
35 C
Wed
24 C
Thu
22 C
Home매거진화제의 인물- ‘Off the Grid’의 삶 실천한 실비아 윌슨씨

화제의 인물- ‘Off the Grid’의 삶 실천한 실비아 윌슨씨

[집에 40개의 태양 전지판을 설치하고 직접 전기를 만들서 사용하는 실비아 윌슨(Sylvia Wilson)씨. 그녀는 전기차량까지 구입, 자체 생산한 전기를 이용하는 ‘Off the Grid’의 삶을 살고 있다. ]

2만Km 전국 자동차 여행, 충전 요금은 단돈 150달러

평생 농부가 은퇴 후 ‘환경 문제’ 관심 갖고 태양전지판 설치

‘Off the Grid’는 전기나 가스, 수도 등 공공 설비를 이용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단어이다. 오늘날 전 세계인들의 공통된 화두는 기후변화 문제이다. 천연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작업이 활발하게 연구되는 것은 이런 배경에서이다. 그 대표적인 예가 태양전지판을 이용한 전기 생산이다.

최근 ABC 방송은 이 같은 ‘Off the Grid’의 삶을 실천하는 한 노인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 주인공은 실비아 윌슨(Sylvia Wilson)씨. 은퇴 후의 삶을 즐기는 그녀는 남편인 로드(Rod)씨와 함께 태양전지판을 활용, 직접 전기를 만들어 사용하기로 결심했다.

센트럴 퀸즐랜드(Central Queensland) 지역, 글래드스톤(Gladstone) 서쪽 칼리오프(Calliope)의 한 농장에서 평생을 일하다 은퇴한 이들 부부는 평소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 지독한 가뭄이나, 아니면 태풍이 심한 퀸즐랜드 농부 입장에서 자연재해를 불러오는 기후변화 이슈는 당연히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사안이었을 터이다.

환경 문제를 고려해 전기만큼은 ‘Off the Grid’를 선택했다는 윌슨씨는 전혀 불편 없이 본인이 사용할 충분한 전기를 만들어 쓴다.

윌슨씨는 처음에는 32개의 태양전지판 설치했다. 그러다 에어컨과 전기자동차를 구입하면서 12개의 패널을 추가로 설치했다. “비가 오는 우기가 좀 길기는 하지만 이 정도의 태양광 패널로 충분한 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전기차는 지난 2017년 남편 로드씨가 사망하기 직전, 온라인으로 구매했다. 어느 날 밤, 인터넷 서핑을 하던 윌슨씨는 한 자동차 회사 사이트를 보고 남편에게 “흥미로운 차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곧바로 주문을 했다. 차량을 직접 보거나 시운전을 할 수도 없었다. 주문한 전기차는 10주 후 트럭에 실려 그녀에게 배달됐다. 당시 상황에 대해 윌슨씨는 “전기차를 한 번도 운전해 보지 않았기에 흥분이 되면서도 조금은 불안했다”고 말했다.

남편이 사망한 후 윌슨씨는 지난해, 혼자서 호주 전역 여행에 나섰다. 그녀가 전기차를 운전해 여행한 거리는 총 2만396킬로미터. 여행 기간만 110일이었다는 그녀는 “머물렀던 대부분의 장소에 자동차 충전소가 있었던 것이 아주 기뻤다”고 덧붙였다. 3개월이 넘는 여행 기간 동안, 윌슨씨의 전기차 배터리 충전 비용은 단돈 150.90 달러였다.

비용 면에서 효율성 ‘충분’

윌슨씨는 태양 전지판을 설치하고 전기차를 구입하는 데에는 비용이 들긴 하지만, 설치 이후에는 여러 이점과 관리비 측면의 이득이 있다고 말한다. “설치비용은 보험과 비슷하다”는 게 그녀의 생각이다. “보험을 통해 미래에 투자하는 것은 태양열 전지판이나 전기차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그녀는 “설치를 위해 지출해야 하는 비용에 대해 고민을 하지만 일단 설치가 끝나면 유지가 아주 쉽고 추후 비용 또한 효율적”이라고 자신 있게 말한다. 전기차만 해도 시간이 지나면서 소요비용은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크게 줄었다.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전기차는 부품이 훨씬 적다”는 윌슨씨는 “서비스가 거의 필요하지 않았는데, 마치 마술 같았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집에서 태양열로 만들어낸 전기를 이용, 추가로 충전비용까지 절약할 수도 있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태양전지판을 설치한 그녀는 얼마 후 전기차를 구입했다. 지난해 그녀는 이 차량으로 장장 110일간 호주 전역 2만 킬로미터 이상을 여행했다. 그녀가 이 여행에서 지출한 차량 배터리 충전 비용은 150달러에 불과했다.

‘Off the Grid’로의 전환

그녀는 기존의 삶의 스타일을 바꾸는 아이디어를 좋아한다. 태양열을 이용한 전기 생산이 새로운 흐름으로 부상할 때, 그녀는 남편과 함께 이를 증명해보고자 시도했다. 그리고 실제로 보다 효율적이라는 것을 실감했다. 그녀는 “공공 설비를 이용하지 않고도 편리한 삶을 이어갈 수 있다”고 강조한다.

윌슨씨의 태양전지판은 배터리 장치와 인버터를 사용해야 한다. 이는 지난 2011년 출시된 것으로, 최근 나오는 제품과 비교하면 구식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유지 보수에 필요한 비용 발생은 거의 없다. 날씨 여건 또한 전기 시스템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전기차의 실용성은…

윌슨씨가 전기차를 구입한 것은 2016년이다. 당시에 비해 지금은 전기차 운행을 위한 인프라(자동차 충전소 등)가 크게 좋아졌다는 게 그녀의 말이다.

해안의 타운으로 나가면 쇼핑센터 인근에 두 곳의 테슬라(Tesla) 자동차 배터리 충전소가 있다. 윌슨씨는 자동차 배터리 충전은 주로 집에서 태양 전지판으로 만들어내는 전기를 사용한다.

집에 설치한 태양전지판 설비 앞에 선 윌슨씨. 그녀는 전기차가 내연기관 차량과 가격이 만나는 교차점이 있을 것이라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차에 대해 윌슨씨는 자신은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었기에 이를 구매할 수 있었지만 아직은 자동차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부담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한다. 그녀의 경우 전기차를 구입하고 3년쯤 지나자 태양전지판 가격은 물론 전기차 가격도 내려갔다.

윌슨씨는 “아마 얼마 후면 전기차의 가격이 일반 내연기관 차량의 가격과 같게 되는 교차점이 있을 것”이라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