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2%
wind: 7 m/s ENE
H22 • L18
Thu
25 C
Fri
26 C
Sat
25 C
Sun
18 C
Mon
22 C
Home부동산/경제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가격 안 변한 지역은?

2014-19년 기간 주택 가격 변동 보고서- 가격 안 변한 지역은?

[지난 2014년에서 현재까지 호주 전역의 각 지역(suburb) 주택 가격을 조사한 ‘도메인’(Domain)에 따르면 일부 지역의 경우 가격 변화가 0%로 집계된 곳들도 있다. 사진은 이를 보도한 Nine Network 뉴스 영상. ]

시드니 코비티-퍼스 켄싱턴-브리즈번 어거스틴 헤이츠, ‘0%’

가격 상승 후 하락… “5년 사이 주택 시장 일관성 보여주는 것 아니다”

최근 부동산 정보회사 ‘도매인’(Domain)이 지난 2014년 이후 5년 사이 호주 전역의 주택(house) 가격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시드니의 경우 무려 50% 이상 가격이 성장한 지역(suburb)이 거의 40개에 달한다. 특히 시드니 동부 인기 주거 지역인 버클루즈(Vaucluse)의 단독 주택은 77%나 성장했으며, 가격 상승이 완만한 유닛 또한 54.50%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 반면 지난 5년간 부동산 가격이 전혀 오르지 못한 지역들도 있다. ‘도메인’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남서부(south-western Sydney)의 코비티(Cobbitty), 서부 호주(WA) 퍼스(Perth)의 켄싱턴(Kensington), 브리즈번(Brisbane)의 어거스틴 헤이츠(Augustine Heights), 남부 호주(SA) 애들레이드(Adelaide)의 먼로 파라 웨스트(Munno Para West) 지역들은 올 6월까지 지난 5년 사이 가격 변동이 0%였다.

아파트의 경우, 같은 기간 동안 시드니 라이드(Ryde)와 캔버라의 필립(Phillip) 지역에서 가격 변동이 나타나지 않았다.

 

사우스 퍼스(South Perth) 인근의 켄싱턴(Kensington) 주택 지역(사진). 켄싱턴의 경우 투자자들보다는 거주자들이 주도하는 시장으로, 지난 5년 사이 가격 변동은 0%였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도메인’의 조사 분석가인 엘리자 오웬(Eliza Owen) 연구원은 “이 수치가 반드시 지난 5년 사이 주택 가격이 전혀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고 말한다. “라이드(Ryde)를 포함한 이 지역들은 높은 가격 상승을 보이다가 다시 하락했기에 변동이 없었던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라이드의 아파트 건설이 크게 늘어난 것은 이 지역 주택시장 동향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 지역 부동산 회사 ‘First National Real Estate Hunters Hill, Gladesville & Ryde’의 로버트 바갈라(Robert Bagala) 대표는 “주택 가격이 변동을 반복했으며, 초반에는 상승세가 쭉 이어지기도 했다”면서 “최근 부동산 시장 흐름이 바뀌는 사이에 감소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도메인’ 사가 지난 5년 사이 각 지역(suburb)별 주택 가격 변동 상황을 조사, 집계한 결과, 변화가 가장 적은 10개 지역의 경우 도시 외곽과 도심 가까운 반경 지역이 거의 동일하게 나뉘어졌다.

멜번(Melbourne) 도심에서 남동부로 약 16킬로미터 거리의 오몬드(Ormond)는 지난 5년 사이 아파트 가격 상승이 0.1%에 불과했다.

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Woodards Carnegie’의 벤자민 닥스(Benjamin Dax) 에이전트는 “이 지역에서는 새 주택의 가격 변동은 거의 없었다”며 “다만 70년대 이전 블록은 일부 가격 변동이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퍼스 도심에서 그리 멀지 않은 켄싱턴과 코모(Como) 또한 주택 가격 변동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또 도심에서 조금 더 떨어진 퍼스 남서부 빅턴(Bicton)의 주택가격 상승도 극히 적은 폭이었다. 지난 5년 사이 퍼스의 중간 주택 가격은 전체적으로 01.% 하락했다.

이와 관련, 오웬 연구원은 “퍼스의 이 같은 주택 가격 흐름은 시장 회복의 징후일 수도 있다”고 진단한다. “가격 변동을 보이지 않던 퍼스 각 지역이 이제 사이클을 벗어나기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오웬 연구원은 “그런 점에서 퍼스의 주택 시장에 관심 있는 이들이라면 이 현상을 긍정적 신호로 받아들이는 게 좋다”고 말한다.

퍼스 켄싱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The Agency’의 팹 포너리스(Fab Forneris) 에이전트는 켄싱턴의 경우 지난 5년 사이 주택 시장이 변화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켄싱턴은 크기 않은 지역이며 주택 공급이나 거래 또한 많지 않은 편으로, 지역 주민들의 경우 주택을 구입하면 오래 머무는 경향이 있다는 것.

결국 “이 지역 주택 시장의 경우 투자자들이 주도하는 게 아니라 거주자에 의해 움직이게 됨으로써 주택 가격이 상승한 사우스 퍼스 지역과 같은 성장을 보기는 어렵다”는 게 포너리스 에이전트의 설명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