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38%
wind: 4 m/s NE
H24 • L19
Thu
23 C
Fri
19 C
Sat
23 C
Sun
18 C
Mon
19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택 시장, 회복세 따라 부동산 가격 상승세

시드니 주택 시장, 회복세 따라 부동산 가격 상승세

[최근 부동산 시장 회복세가 두드러지면서 주택을 판매하려는 벤더(vendor)들의 잠정 가격 책정이 주택 시장 정점 당시의 금액에 가까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드니 동부의 한 주거 지역. ]

‘도메인’ 보고서… 판매자 책정 가격, 예전 최고 가격에 근접

시드니 지역 주택 판매자들이 매물로 내놓은 주택의 잠정 가격을 점차 올려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매매에 자신감을 가진 때문으로 분석된다.

판매자(vendor)와 에이전트들이 잠정 가격을 올림에 따라 시드니 전역의 매매 주택 가격 할인 폭은 1년 전인 지난해 8월의 14만 달러에서 지난달에는 3만 달러로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8월은 시드니 주택 시장이 둔화를 보이기 시작한 직후로, 시장이 침체하면서 판매자들이 해당 지역의 주택 가격이 정점을 보였던 당시에 비해 평균 14만 달러 낮은 가격에 매물로 내놓았으나, 올해 5월 이후 시장이 살아나면서 할인폭이 3만 달러 낮은 수준까지 좁혀진 것이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의 시장조사 담당자인 엘리자 오웬(Eliza Owen) 연구원에 따르면 시드니 주택 시장이 가장 침체된 시기는 올해 초 이었는데, 그 직전인 지난해 11월 시드니 판매 주택 할인폭은 유닛과 단독주택이 잠정 가격에서 각 10만 달러와 20만 달러씩 낮은 가격이었다.

오웬 연구원은 “(현재) 벤더들이 피크 당시의 가격에 가까운 잠정 가격을 책정하고 있다는 것은 예비 구매자들의 주택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현 시장 상황을 감안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벤더들의 잠정 가격 인상에 대한 도메인의 이번 보고서는 지난 달 이후 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 비율이 70% 이상의 높은 수준을 보이는 것과 마찬가지로 판매자와 구매자의 기대치가 어떻게 조정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셈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매매를 맡은 에이전트들은 벤더들에게 ‘잠정 가격을 현실적으로 책정해야 하며, 2017년 중반까지 근 4년 동안 이어져왔던 시드니 주택 가격의 고공행진을 더 이상 기대하지 말라‘고 조언했었다.

2년 전 노던 비치(northern beaches)에 구입한 주택을 개조하는 돈을 마련하려고투자용으로 갖고 있는 크레몬(Cremorne)의 1개 침실 아파트를 매매하려 했다가 보류한 네이선 스파크(Nathan Sparke)와 레베카 챈트(Rebecca Chant)씨 부부에게 이 같은 흐름은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스파크씨는 “팔고 싶었지만 시장이 침체된 상황이어서 매매를 미루어 왔다”면서 “이제 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극히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고, 경매를 통해 판매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 집을 다음 달 경매를 위한 매물로 등록하면서 잠정 판매가를 애초 70만 달러로 책정했다가 다시 75만 달러로 올렸다. 스파크씨는 “조금 더 기다리면 보다 더 좋은 가격에 매매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시드니 북부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McGrath Lower North Shore’의 가레스 라치드(Gareth Richards) 에이전트는 “스파크씨가 지난해 이 아파트를 매매했다면 매매가가 최소 5만 달러는 더 낮았을 것”이라며 “현재 실수요자가 증가한 상황이고, 경매에서 이들의 치열한 입찰 경쟁이 예상됨으로써 더 좋은 가격에 매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의 ‘Phillips Pantzer Donnelley’에서 일하는 제이슨 팬저(Jason Pantzer) 에이전트는 “지난 3개월에서 6개월 사이 시드니 주택 시장이 상당히 바뀌었기에 구매자들이 적당한 주택을 찾고자 고군분투 하고 있다”며 “예비 구매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매물이 적다 보니 보통 사전 경매를 통해 높은 가격에 매매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6개월 전만 해도 벤더들이 잠정 가격을 낮게 책정했지만 지금은 당시와 비교해 10% 또는 15%가 높아졌다.

SQM 리서치 자료에 따르면 현재 시드니 중간 주택 가격은 하우스 130만5천 달러, 유닛은 69만3,300 달러로 지난 5월 이후 다소 상승했다.

SQM의 루이스 크리스토퍼 대표는 “지난 5월 연방선거 직전, 시드니 주택 가격이 최저치를 보인 이후 점차 상승하고 있다”며 “선거 결과에 따라 구매자 활동이 늘어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 5월 이후 벤더들이 내놓는 잠정 가격은 이전에 비해 8만 달러가량 올랐지만 그래도 시드니 주택 가격이 최정점을 기록했던 시기에 비하면 여전히 10만 달러 낮은 금액”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토퍼 대표는 시드니 주택 가격이 이전의 정점에 도달하는 시기를 내년 초반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현재 시장 상황을 볼 때 공급 부족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며 벤더가 판매를 너무 서두르지 말라고 조언했다. 현재 시장 수요가 강력한 것은 사실이나 아직도 폭발적인 상승세는 아니라는 것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