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사회호주 직장인 절반 가까이, “직장에서 외로움 느낀다”

호주 직장인 절반 가까이, “직장에서 외로움 느낀다”

[]

근무자가 즐거울수록 생산성도 높아져… A Future that Works 캠페인

지난 7월 직장 내 문제 해결을 위한 호주 비영리 조직인 글로벌 HR 싱크탱크 ‘리벤처’(Reventure)에서 ‘직장에서의 외로움’(Workplace Loneliness) 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하여 주목을 받았다.

이 보고서는 18-65세 호주 직장인 1,010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느끼는 개인의 외로움에 대한 표본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응답자들의 약 40%가 직장에서 외로움을 느끼고 있으며, 그 영향으로 업무 생산성은 물론 개인의 행복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에서 외로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38%는, 외로움을 느끼지 않는다는 사람들 보다 자신이 더 많은 실수를 저지른다고 생각하며, 40%는 자신의 업무 생산성이 더 떨어진다고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다가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들 중 47%는 건강 악화를 우려하고 있고, 실제로 36%의 사람들이 아닌 사람들의 경우 보다 더 자주 아픈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외로움이 인간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국제적 연구 결과를 인용하여, 직장 내 외로움이 하루에 15개비의 담배를 피우는 것과 비슷한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외로움은 타인과의 연결이 끊어지거나 부정적 관계에 놓이는 것으로 정의 할 수 있는데, 외로움을 느낄 경우 건강에 매우 해로울 수 있다는 것.

리벤처의 전무이사 겸, 보고서의 수석 연구원인 린제이 맥밀란(Lindsay McMillan) 박사는“사람은 혼자일 때 뿐 아니라 집단 속에서도 외로움을 느낄 수 있다”며, 이 보고서가 직장과 작업현장에 변화를 촉구하는 매우 특출한 조사 결과라고 평가했다.

맥밀란 박사는 이 보고서의 가장 중요한 발견 중 하나로, 오직 9%의 호주 직장인들만이 “직장내 인간관계나 자신이 느끼는 외로움의 문제에 대해 회사 인사관계자와 편하게 상담할 수 있다” 고 응답한 점을 꼽았는데, 이는 곧 대다수 직장인들이 그들의 상사나 인사팀이 ‘직장 내 외로움’ 문제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거나, 대처하고 있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맥밀란 박사의 주장에 따르면 호주에서는 직장 내 외로움이 업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적극 인정하고 있는 인사 전문가는 극소수이며, 이에 비해 영국과 같은 나라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 비교적 잘 대처해왔다. 영국은 외로움 문제에 대한 책임자를 임명하고 직장 내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고용주 서약’ 제도를 도임하기도 했다는 것. 맥밀란 박사는 “고용주는 반드시 직장 내의 외로움을 없앨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하며, 이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을 갖춰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주 근로자의 49%가 내년에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리벤처는 ‘A Future that Works’라는 전국적인 ‘직장 재건’ 캠페인을 시작했다. 리벤처에서 지난 50여 년 동안 누적 실시해온 30만 시간 이상의 직장인 상담에 기초한 이 캠페인은 ‘직장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에 근무자가 자발적이고 즐겁게 참여할수록 더 높은 생산성이 나타나고, 더 나은 직장 문화가 만들어진다’는 모토를 가지고, ‘모든 직장과 작업현장을 건강하고 행복한 환경으로 바꾸는 것’을 과제로 삼고 있다. 리벤처에서는 이 캠페인이 효과적이고 실용적인 해결책을 우선으로 하여 직장이 현대적 도전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 밝혔다.

(‘직장에서의 외로움’보고서의 전체 내용은 www.afuturethatworks.org.au 에서 검색이 가능하다.)

이경미 객원기자 /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