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9%
wind: 6 m/s W
H9 • L3
Tue
12 C
Wed
15 C
Thu
17 C
Fri
14 C
Sat
15 C
Home사회GET OUT, STAY OUT and CALL TRIPLE ZERO(000)

GET OUT, STAY OUT and CALL TRIPLE ZERO(000)

[NSW 소방청이 겨울철 가정 내 화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은 가전기구 사용을 주의하라는 NSW 소방청 홍보사진. ]

“부엌에서 요리할 때는 절대 부엌을 떠나면 안 됩니다“

기상청 한파예고에 소방청, 겨울철 가정 내 화재 경보 발령

기상청이 NSW 전역에 본격 한파를 예고한대로, 지난 주말에 이어 8월 3째주까지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NSW 소방청(Fire and Rescue NSW, 이하 소방청)에서 또다시 가정 내 화재 예방을 위한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호주에서는 겨울철에 산불은 물론 일반 주택화재도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화재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지난달에 이어 다시 한 번 소방청의 화재예방 수칙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

지난주 소방청에서 보내온 보도자료에 따르면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철에는 가정 내 화재 발생률이 10% 증가하며, 특히 히터와 전기담요를 등 난방 기구를 사용하는 침실과 거실에서 화재가 더 많이 발생한다.

소방청 커뮤니티 감독관(Community Engagement Superintendent) 마이클 제이(Michael Jay)씨는 “자신과 가족을 위험에 빠뜨리지 말라”며, “난방기를 사용할 때는 각별히 조심하고 모든 물품을 ‘히터에서 1미터’ 이상 떨어진 곳에 보관하라”고 당부한다.

 

가정 내 화재예방 수칙

– 외출 혹은 취침 전에 히터들을 끄고, 아침에 일어나면 전기담요의 전원을 끈다.

– 세탁 건조기 사용 전, 후에 찌꺼기 거름망을 청소한다.

– 전원 멀티 탭에 너무 많은 전기코드를 꽂아 과부하가 걸리지 않게 할 것.

– 촛불을 커튼과 멀리하고 방에서 나가기 전에 끌 것.

– LPG는 독성이 강하고 폭발성이 높은 가스이니 실내 취사 또는 난방용으로 LPG 연료통을 사용하지 말 것.

– 스모그 알람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확인한다.

제이씨는 또한 부엌에서 요리할 때가 가장 위험하다고 경고한다. 그는 “가정 화재의 45%가 주방에서 벌어지고, NSW 주내 모든 부상사고의 34%가 주방화재 때문이다”며, “요리도중 가스레인지 또는 오븐 등의 불이나 열을 지켜보지 않은 것이 주방화제의 가장 흔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주방화재 예방을 위한 간단한 체크리스트

– 음식 요리 중에는 절대 부엌을 떠나지 말고, 혹시 떠날 때에는 반드시 스토브를 끈다. 불이 옮겨 붙는 데는 고작 3분 밖에 안 걸린다. 예방은 몇 초면 된다.

– 전자레인지 안에 절대 금속성 물체를 넣지 않는다.

– 성냥과 라이터를 아이들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놓아둔다.

– 술이 취했거나 마약을 한 상태에서는 요리하지 않는다.

– 요리중인 냄비의 핸들을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도록 안쪽으로 돌려 놓는다.

– 오븐과 레인지후드에 남은 기름과 지방찌꺼기에는 불이 붙기 쉬우니 항상 깨끗하게 청소한다.

– 냄비에 불이 붙었을 경우 절대 물을 끼얹지 말고, 밖으로 나가서, 긴급전화 000에 연락하고, 대기하라.

가정 내 화재 예방 혹은 산불 등 화재에 관련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소방청 웹사이트 www.fire.nsw.gov.au에서 얻을 수 있다.

주방 화재에 대한 위험을 경고하는 소방청 화재예방 포스터.

 

■ 산불 경계기간(Bushfire Danger Period), 예년보다 두 달 앞서 발표

한편 NSW ‘자연재난 및 비상관리(Natural Disaster and Emergency Management) 당국은 지난주(8월6일) 호주 전역에 걸친 건조한 기후 때문에 올해는 12개 지방 정부 구역에 대해 산불 경계기간(Bushfire Danger Period)을 예년 보다 두 달 앞서 발표하면서 지역 사회에 산불 시즌에 적극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데이빗 리틀프라우드(David Littleproud) 장관은 “지난해 8월에는 NSW에서, 그리고 11월에는 퀸즐랜드에서 많은 집들이 산불로 파괴되는 것을 우리는 목격했다”며 “산불은 하시라도 발생할 수 있기에 우리는 항상 대비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불 및 자연재해 연구센터’(The Bushfire and Natural Hazards Cooperative Research Centre)에 따르면 산불 및 화재 위험도가 현재 전국적으로 평균 이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기태 기자 / francislee@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