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0%
wind: 4 m/s E
H20 • L16
Sun
21 C
Mon
26 C
Tue
36 C
Wed
22 C
Thu
25 C
HomeUncategorized시드니한인회 제32대 윤광홍-박윤식 회장단 출범

시드니한인회 제32대 윤광홍-박윤식 회장단 출범

[2019년 시드니한인회 정기총회에서 윤광홍-박윤식 회장단이 일부 회원들이 ‘신임’ 안건 상정을 제기하는 등 논란 속에 출범했다. 사진은 취임 선서를 하는 새 회장단. ]

인준 여부 논란 속 신임 표결 없이 취임… 추후 불씨 남겨

제32대 회장단 당선증이 수여된 가운데 선출 부회장의 사임으로 내부 갈등을 노출시켰던 시드니한인회 윤광홍 회장이 박윤식 부회장과 함께 취임했다.

지난 토요일(20일), 28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크로이돈 파크 소재 한인회관에서 진행된 정기총회에서 윤-박 회장단은 취임식에 앞서 일부 회원들이 인준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제안했으나, 다수의 반대로 새 회장단으로서의 ‘신임’ 여부를 가리는 표결 과정 없이 취임 절차를 갖고 출범했다.

이날 일부 회원들은 31대 한인회 선거관리위원회가 정관 및 전례를 무시한 채 진행한 선거관리, 당선증을 받은 부회장 사임 이후 비공개로 박윤식씨에게 부회장 당선증을 수여한 것 등을 들어 새 회장단에 대해 회원들의 신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더 많은 회원들의 반대가 나오면서 안건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이날 제32대 한인회장으로 선서를 한 윤 신임 회장은 (취임 전에) 선출 부회장의 사임이라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데 대해 사과를 전한 뒤 “한인사회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갖게 되어 감사하다”며 “전임 회장들의 뒤를 이어 벽돌을 쌓는 마음으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열린 31대 회장단의 마지막 정기총회는 업무-재무보고 및 감사보고로 진행됐으며, 별다른 이견 없이 마무리됐다.

■ 말 말 말

▲ “회장으로 봉사하겠다면 당당해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럴 때 나서 ‘인준 받겠다’라고 말한다면 본인 위상을 높이는 일일 터인데…” / 32대 취임에 앞서 새 회장단 ‘신임’을 안건으로 상정해야 한다는 제안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에 대해 아무런 말 없이 앉아 있는 신임 회장을 보며 한 회원이 내놓은 말.

▲ “한인회 운영자들이 뭔가 걸리는 게 있을 때마다 총회를 속전속결로 진행했던 과거의 그 모습을 보는 듯하다” / 회원 A씨. ‘인준’ 안건상정 의견 제시를 막는 듯한 총회 분위기에 대해.

▲ “대통령이 당선되고 취임할 때 선관위원장 앞에서 선서하냐? 국민들 앞에서 하지…” / 정낙흥 선관위원장이 “회장 당선자가 선관위장 앞에서 선서를 해야 선관위 업무가 종료된다”고 말하자 한 회원이 어이없다는 듯.

▲ “이것도 작전인가?” / 총회 좌석 배치를 본 교민 B씨(이날 총회장에는 의자만 배치하던 것과 달리 원탁을 그대로 놓음으로써 좌석에 앉지 못한 회원들이 입구에 서 있어야 했다. 이에 대해 B씨는 “총회 전, 신임 회장단에 대한 인준 강행과 31대 한인회를 성토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했는데, 31대를 성토하고 신임 회장단 승인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는 회원들이 많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한 것 같다”며 이렇게 말함).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