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60%
wind: 4 m/s E
H20 • L16
Sun
21 C
Mon
26 C
Tue
36 C
Wed
22 C
Thu
25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서리힐 테라스 주택, 잠정가격에서 70만 달러나 높게 낙찰

시드니 주말 경매- 서리힐 테라스 주택, 잠정가격에서 70만 달러나 높게 낙찰

[이달 둘째 주(13일) 시드니 경매에서 화제가 된 서리힐(Surry Hills) 소재 테라스 주택. 25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나온 이 매물은 무려 70만 달러 높아진 330만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

7월 둘째 주 경매, 낙찰률 73.8%로 올 들어 최대 상승치 기록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 속에서 주말 경매 낙찰률도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이달 둘째 주인 지난 13일(토) 시드니 경매에는 283채의 매물이 시장에 나온 가운데 낙찰률은 올 들어 가장 높은 73.8%에 달했다.

이날 경매에서 화제가 된 매물은 서리힐(Surry Hills)에 자리한 테라스 주택으로, 현재 공사 중인 시드니 경전철, 서리힐 역에서 가까운 버크 스트리트(Bourke Street) 상의 이 주택은 232만5천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돼 거의 100만 달러 오른 금액에 낙찰이 이루어졌다.

14명의 예약된 입찰자 가운데 8명이 참가한 이날 경매는 입찰 시작과 함께 예비 구매자들이 1만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며 잠정 가격인 260만 달러를 빠르게 넘어섰다.

이후 달링허스트(Darlinghurst)에서 온 투자자와 퀸즐랜드 선샤인코스트(Sunshine Coast)에서 시드니에 주택을 마련하고자 한 커플의 입찰 경쟁이 이어져 입찰가는 325만 달러까지 치솟았고, 선샤인코스트 커플이 마지막으로 5만 달러를 제시하면서 이 테라스 주택은 330만 달러에 낙찰이 결정됐다.

이날 경매에서 이 주택이 화제가 된 것은 139스퀘어미터 블록에 비해 높은 낙찰가라는 점에서이다. 특히 이는 서리힐의 중간 주택 가격 160만6천 달러, 중간 유닛 가격 84만7천 달러를 크게 상회한 금액이었다.

경매가 끝난 뒤 낙찰자로 결정된 매리(Mary)씨는 “비록 너무 많은 금액을 지불했지만 이 주택을 구매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그녀의 파트너인 브루스(Bruce)씨는 이날 경매에 입찰하고자 전날(12일) 런던에서 시드니로 왔으며, 이날 이 주택을 인스펙션했다.

이어 이들은 그라운드 플로어의 2개 침실 아파트는 주말 여행자를 위한 숙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윗층의 3개 침실 아파트와 2개의 발코니, 루프탑 테라스는 임대로 내놓을 계획을 전했다.

매매를 진행한 ‘Bresic Whitney Darlinghurst’ 사의 마이클 커크(Michael Kirk) 에이전트에 따르면 이 테라스 주택의 소유자는 멜번에 거주하는 사람으로, 본래 매매를 할 예정이었으나 시드니 경전철이 완공될 무렵에 경매를 결정했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멜번의 소유자는 지난 2001년 투자 목적으로 56만 달러를 지불하고 이 테라스 주택을 구매했다.

커크 에이전트는 이날 경매 결과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이며 높은 낙찰가를 끌어낸 배경으로 “두 채의 아파트, 경전철과 가까운 위치, 서리힐 지역의 테라스 주택 인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너웨스트(inner west)의 엔모어(Enmore)의 3개 침실 주택에는 3명의 입찰자가 가격 경쟁을 벌였다. 이날 예약한 6명의 입찰자 중 경매에 참여한 3명은 모두 건축업자로, 포더링엄 스트리트(Fotheringham Street)에 자리한 468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을 재개발하고자 적극적으로 입찰, 잠정 가격인 190만 달러에서 24만 달러 높아진 214만 달러의 낙찰가를 만들어냈다.

이 주택의 거래 기록에 따르면 지난 1986년 4만5천 달러에 매매된 것이 마지막 거래였다. ‘Raine & Horne Newtown’에서 매매를 진행한 이 주택 낙찰자는 재개발을 통해 두 채의 주거지를 건축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엔모어에서 진행된 또 다른 경매 매물인 엔모어 로드(Enmore Road) 상의 3개 침실 주택 또한 잠정 가격에서 18만5천 달러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354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은 12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됐으며 8명의 예비 구매자들이 입찰, 빠른 시간에 138만5천 달러의 낙찰가를 만들었다.

노스 에핑(North Epping)에서는 한 가족이 60년 이상 거주했던 주택이 많은 관심을 끌었다. 몰튼 로드(Malton Road) 상에 자리한 853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 경매에는 17명이 입찰했으며, 143만5천 달러에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는 잠정 가격(130만 달러)에서 13만5천 달러 오른 금액이었다. 5개 침실의 이 주택은 웨스트라이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젊은 커플이 보다 큰 주택을 위해 이번 경매에 입찰, 새 주인이 됐다.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의 아타몬(Artarmon)에서는 2개 침실 아파트를 첫 주택 구입자가 차지했다. 70만 달러에 나온 이 아파트에는 9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 가격 경쟁을 이어갔으며, 85만2천 달러에서 낙찰이 결정됐다. 이 아파트를 내놓은 벤더(vendor)는 지난 2008년 48만5천 달러를 들여 투자용으로 구입했다.

아타몬에서 멀지 않은 노스 윌로비(North Willoughby)의 하이 스트리트(High Street) 상에 자리한 2개 침실 세미하우스는 지난 18개월 만에 시장에 나온 매물로, 첫 주택 구입자, 투자자, 다운사이저들이 입찰해 가격 경쟁을 이어갔으며 161만6천 달러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3월 거래된 바 있는 이 주택의 당시 매매가는 187만5천 달러로, 이날 경매에서 25만9천 달러 손해를 본 셈이다. 지난 3월까지 지난 1년 사이 윌로비 지역 주택 가격은 6.4%가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지환 객원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